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봉사 후 할머니께 더 잘해드려야지 생각”
모자동행 자원봉사 기습 취재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수시 소라면에 위치한 나사로 공동체.

‘유리창을 닦는 손이 제법 능숙하다.’

지난 토요일 오전, 순천으로 향하다 봉사활동 중인 사람을 우연히 보게 됐다. 여수 여천고 ‘모자동행 자원봉사 팀’이라고 한다. 인솔교사를 만났다.

“학교에서 학생들을 보면 삼림욕 하는 기분이에요. 커가는 아이들이라 신선해 기분이 좋아져요. 이런 아이들이 요양시설 노인들과 함께 하면 할머니들이 좋지 않겠어요?”

여천고 정광주 선생님 말이다. 어라, ‘나사로 공동체’ 사무실로 향했다. 총 48명이 입소해 있었다.

자원봉사 현황에 대해 직원 강보문(39) 씨는 “꾸준히 찾아오는 봉사자가 개원 초창기에 비해 늘었다”면서도 “지난해에 비해서는 줄었다”는 답변이 알쏭달쏭했다.

그는 이유에 대해 “요양시설에 장기요양보험이란 정부 혜택이 돌아간다는 인식이 때문에 시설에 도움 주지 않아도 된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다”며 “법적 혜택은 직원 충원 등 외적 요인에 치중되는 형편이라 자원봉사가 많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청소봉사 중인 사람들.
손톱깍기

“자원봉사는 개그요, 산소다!”

밖으로 나와 나사로 공동체 이곳저곳을 살폈다. 옹기종기 모여 이야기를 나누는 할머니, 혼자 왔다 갔다 하며 운동하는 할머니들이 시야에 들어왔다. 또 손톱을 깎아주는 이, 숫자 놀이로 치료하는 사람, 세탁기를 돌리고 청소하는 사람들이 눈에 띄었다.

그리고 할머니들을 휠체어에 태워 산책을 시키고 있었다. 준비한 떡을 나누는 모습도 보였다. 학생들에게 “자원봉사는 ○○○이다!”란 문구를 완성시켜 줄 것을 요구했다.

왜냐면 “봉사 자체가 어려운 사람들과 함께하려는 선한 마음과 진정성이 있어야 하는데, 때로 부모들이 봉사를 와서 자녀들 이름으로 봉사확인서를 떼어 달라는 사람이 간혹 있다”는 말을 직원에게 들었기 때문이다.

“자원봉사는 개그다!”

- 왜 그런가?
“재밌기 때문이다.”

“자원봉사는 산소다!”

- 이유는 뭔가?
“봉사는 사회에 꼭 필요한 활동이니까.”

봉사 개념이 서 있는 듯했다. 김정범(2학년) 학생은 “1학년 때부터 놀토(노는 토요일)에 노인복지관 등에서 꾸준히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며 “봉사 활동을 본격적으로 하고부터 내 할머니에게 더 잘해드려야지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산책.

모자동행 자원봉사팀.

고장 난 태양열 온수기 고쳐줄 분 어디 없나요?

“학생들에게 산책시켜 달랬더니 ‘추운데 괜찮아요?’ 그러는 거라. 괜찮다고 했더니, 이렇게 산책시켜 주네. 손자 같은 녀석들이 와서 산책도 시켜주고, 말벗이 돼주니 우리 같은 늙은이들이야 고맙지.”

휠체어를 탄 이상업(88) 할머니 소감이다. 차가운 겨울바람에 추울 텐데도 반갑나 보다. 권인주(1) 학생은 “다른 때는 이런 취재가 없어 좋았는데 갑자기 취재를 하니 봉사활동이 별로란 생각이 든다.”면서 “청소 봉사와 목욕 봉사, 그리고 독거노인 도시락 배달 등을 해봤다.”고 쑥스러워했다.

아들과 같이 모자 동행 봉사 중이던 윤정애(42) 씨는 “봉사하면서 가장 기억나는 건 장애시설에 갔을 때, 시계 자랑을 하던 아이였다.”며 “할머니들도 봉사자들을 반가워하고, 봉사하는 아들 표정도 밝아져 좋다.”는 소감을 밝혔다.

갑자기 시작한 취재지만 그냥 갈 수 없는 일. 취재 마치기 전, 시설 직원에게 애로사항을 물었다.

“태양열로 온수 데워 할머니들 목욕시키는데, 그게 고장 났다. 따로 물을 데워 일주일에 2~3차례 할머니들 목욕시키기가 힘들다. 수리비용은 2백만 원 정도라고 한다.”

다들 어려운 사정이지만 십시일반, 공덕 쌓는 일도 뿌듯할 터.


모자동행 자원봉사자와 나사로 공동체 직원들이 함께.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yiybfafa.tistory.com BlogIcon 해피아름드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고하셨습니다..
    사랑을 나누면 2배가 된다죠^^
    제가 부끄럽고...수고의 손길에 축복을 빕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09.12.15 09:41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49,042
  • 34 200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