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내가 왜 이 사업을 받아들였을까’ 잠시 후회도…
즐거운 도시산책, 생태교통 추진하는 수원시에 감탄

  

 

 

언제부터인가 사람이 주인이어야 할 골목까지 차가 들어찼습니다. 왜?

 

 

 

언제부터인가 세상이 이렇게 되었습니다.

바람직한 일은 아닙니다.

 

 

“차량은 평지로 달리고, 사람은 지하나 공중(육교)으로 건너는 상황은 완전히 주객이 바뀐 겁니다. 도시의 주인은 사람이 아니라 도로와 차량입니다. 도시의 모든 구조가 그렇게 맞춰져 있습니다.”

 

 

경기도 수원시 염태영 시장의 말입니다.

 

 

습관이 바뀌어야 도시 구조가 바뀐다는 염 시장.

 

 

 

그렇습니다. 사람을 밀어내고 도시의 주인이 된 차량. 이는 전적으로 사람 잘못입니다. 사람 편하고자 기획했던 게 오히려 사람을 변방으로 몰고 있는 꼴입니다.

 

그러나 도시의 주인인 사람들은 잘못된 교통 정책을 모르고 살고 있습니다.

 

 

이를 다시 떠올린 건, 지난 17일부터 18일까지 1박 2일 동안 수원여행에서였습니다.

이 투어는 생태교통 시범지역인 수원시 팔달구 행궁동 등을 돌아보는 것이 주목적이었습니다.

 

그러니까 오는 9월 수원 행궁동(신풍동, 장안동) 일원에서 있을 생태교통축제인 ‘생태교통 수원 2013’ 현장을 미리 둘러보는 것이었습니다.

 

 

사실, 이 사업 이야기를 듣고 기대 반, 의심 반이었습니다.

주거 인원 2,200세대 4,300여명에 달하는 행궁동 주민의 자동차 2,000여 대를 모조리 마을 외곽에 주차시켜 행궁동 전체를 차 없는 마을로 만든다는 게 어디 보통일입니까. 주민 설득 작업과 이에 들어가는 예산도 만만찮습니다.

 

 

여하튼, 수원시 행궁동 주민들이 화석 연료가 고갈된 미래를 떠올리며 한 달 동안 자동차 없이 생활하는 세계 최초의 착한 프로젝트는 유엔 해비타드(UN-HABITAT)와 이클레이(ICLEI) 및 수원시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국제사업입니다.

 

하여, 전 세계 75개국, 1,250개 도시가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중입니다.

 

 

 

짐머만의 메시지. 세계인의 관심입니다.

자동차 없는 마을 만들기를 안내하는 곳입니다.

헉, 행궁동 전체를 자동차 없는 마을로 만든다네요.

사람이 꽉 찰 도로 생각만 해도 기분 좋아집니다.

 

 

 

“길이 바뀌면 생각이 바뀐다.”

 

수원시 염태영 시장과 생태교통추진단 등 수원시 공무원들이 행궁동 일원을 생태교통지역으로 추진하는 믿음입니다. 믿음이 강하면 뜻은 이루어진다니, 사랑스런 눈길로 바라보는 중입니다.

 

 

참고로 생태교통이란,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모든 이동 형태를 통합한 것입니다.

보행, 자전거, 수레와 같은 무동력 이동수단과 대중교통, 친환경 전기 동력 수단 등을 환경적으로 연계한 교통체계를 말합니다. 즉, 이상기온 등으로 벌어지는 지구 재앙의 원인인 기후변화 위기에 대비하기 위한 측면으로 고려되는 교통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을 전체를 차 없는 공간으로 만들기란 쉬운 일이 아닙니다.

물론, 세계 전역에서 일회성 이벤트로 차 없는 거리 행사가 펼쳐졌습니다.

 

하지만 마을 전체를 대상으로 1개월 여 동안 진행되는 건 세계 최초의 시도입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구환경 보전을 위해 노력하는 세계인들의 눈이 수원에 집중되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합니다.

 

 

“이 사업은 9월 한 달 동안 차 없이 생활하는 것만으로 이뤄지는 일회성 사업이 아니라는 거예요. 도시기반을 바꿔보는 거죠. 도시 구조가 바뀌는 속에서 사람의 생활이 어떻게 바뀌는지, 우리가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어요. 구조가 바뀌면 생활습관이 바뀐다는 거죠.”

 

 

이는 원대한 도시 구조 바꾸기 철학으로 읽힙니다.

습관 바꾸기를 통해 도시 구조를 바꾸겠다는 발상은 아무나 달려들 일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어쨌거나, 차 없는 마을을 지향하는 세계 생태교통 축제를 하게 된 계기는 지난 2012년 4월 창원에서 열렸던 ICLEI 총회의 제안을 염태영 수원시장이 받아들였습니다. 환경운동가의 경험을 살리려는 측면입니다.

 

 

막바지 홍보 중입니다.

김병익 단장

주민들을 위해 마련한 외곽 주차장.

 

 

 

“골목에 차가 없으면 어른들은 불편할 거라는데 우리는 담벼락에 차가 없으면 공기가 맑아져 좋을 것 같고, 골목 포장도 예쁘게 잘되니 더 좋다.”

 

 

중학교 2학년인 임상섭, 김성준 학생의 소감입니다.

그러니까 교통 약자인 학생은 환영입니다.

 

또 장안동에서 30년째 살고 있다는 최영운(76) 할머니는 “차가 집 앞까지 못 들어오는 것 때문에 반대하는 사람도 있다”면서도 자신은 “골목길, 간판 등이 정비돼 너무 예쁘고, 결국엔 동네가 좋아져 발전할 것이므로 감사할 뿐이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수원시 관계자는 쉽지 않았다고 자백합니다. 염 시장의 실토입니다.

 

 

“차 없는 마을을 반대하는 주민들의 반대 시위와 더불어 시민들에게 멱살까지 수차례 잡혀야 했다. 그 때 ‘내가 왜 이 사업을 받아들였을까’하고 잠시 후회도 했었다.”

 

 

또 생태교통추진단 김병익 단장은 “최대한 집 가까이에 차를 주차하려는 습관에 길들여진 주민들이 차 없이 지내라는 걸 쉽게 허락하지 않았던 마음이 많았다”면서 게다가 “사업을 담당해야 할 관련 공무원들까지 성공할까, 반신반의하는 상황 극복도 힘들었으나, 지금은 95% 정도가 완료됐다”고 합니다.

 

 

실제로, 차 없는 마을 만들기를 반대하는 희망 기사 식당 주인 부부은 울상입니다. 그들의 입장도 이해는 갑니다.

 

“이 사업으로 인해 손님이 줄어 매출액이 2/3가 줄었다. 반대 데모를 해도 안 된다. 행사 기간이야 일반인들이 오겠지만 행사가 끝나면 기사들이 딴 식당으로 갈 것이 걱정이다. 먹고 살아야 하는 생존을 위한 영업은 타지로 이전해 주는 게 바람직하다.“

 

 

골목 정비도 막바지 정비 중입니다.

 세계 생태교통 축제를 격려하는 문구들

골목의 주인은 사람입니다!

 

 

 

수원시가 추진하는 사업에는 일관성이 있었습니다.

 

김병익 단장은 “행궁동의 개인 사업체 등에서 이전 요구에 따른 금전적 보상 등을 요구했으나 모두 거절했다”면서 “대신 행사 참여를 위한 프로그램을 만들어 제출하면 다른 곳을 제쳐두고 먼저 채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세계 생태교통 축제와 관련한 예산은 총 132억 원.

이로 인한 효과는 440억 원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예산집행은 화서문로와 신풍로 거리개선, 골목길 재정비, 옛길 재정비, 전선 지중화, 간판 개선, 녹색 건축물 조성지원, 미술관 건립, 장안문 주변 문화시설, 임시 주차장 사업 등에 투자되었습니다.

 

 

수원시 정책홍보 담당관 박사승 팀장이 자랑스레 전하는 자동차 없는 마을 만들기 결과입니다.

 

 

“끈질기던 주민 반대는 지금 많이 줄었다. 9월 한 달 간 열릴 세계 생태교통 축제 시, 주민 차량 총 2,000여 대 중 100여대만이 버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로 보면 치열했던 2년여의 준비 과정이 알토란같은 결실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자전거 택시입니다.

 

 

 

그렇다면 자동차 없는 마을 만들기에서 수원시가 주민들에게 제시한 이동 수단 대안은 뭘까?

 

 

간단합니다.

 

마을 인근 지역에 임시 주차장(영화지구 600면, 연무지구 350면, 사설공영주차장 200면 등) 마련, 자전거 1천여 대 무료 운영, 전기 자전거와 유모차 자전거 200여대 무상 임대, 전기 자전거 택시와 셔틀버스 총 15개소 운영(출퇴근 시간 10분 간격, 낮 20분 간격) 등 오전 6시부터 밤 12시까지 상시 이용 체계를 제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불편이 예상되는 택배 및 물품 이동 서비스를 위해 택배는 중앙 집결지까지만 운송하고, 이후 수원시와 계약한 용역업체가 전기 카트로 해당 집까지 배달하는 방안 등입니다. 여기까지 배려한 세심함이 놀랍습니다.

 

 

재밌는 건, 주민들이 축제 이후에도 계속 차 없는 마을 만들기를 하자고 관을 부추긴다는 사실입니다. 이에 대해 염태영 시장의 생각입니다.

 

 

“세계 생태교통 축제를 치룬 후 생각할 일이다. 그러나 다수의 주민이 원한다면 고려해 볼만 하다.”

 

 

부디, 수원시 공무원과 환경단체 관계자 등의 노고가 아름다운 결실 맺기를 바랍니다. 이는 우리가 염원하는 사람이 먼저인 생태교통 도시의 꿈이 이뤄지는 초석이 될 것이기에….

 

 

막바지 작업 중... 

대체 생태교통 수단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43
  • 16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