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초기 자동차 지붕에서 오토바이를 떠올리다
제주여행 ‘세계자동차 박물관’을 둘러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최초로 지붕을 얹은 Clement Bayard.

 

마차에서 자동차로 교통운송 수단이 변한 지금, 21세기 지구에는 약 6억대의 자동차가 운행하며 매년 약 6,000만 대의 자동차가 생산된다고 합니다. 비약적인(?) 발전이라 해야겠지요. 하지만 이로 인한 환경오염 등의 문제도 심심찮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초의 휘발유 내연기관 자동차는 1886년 독일의 칼 벤츠 회사가 만든 Benz Patent Car입니다. 당시 자동차를 처음 본 사람들은 놀라 달아나거나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다고 전한다. 20세기 자동차 시대는 바로 이 모델에서 비롯되었습니다.

이렇게 뜬금없는 소리를 하는 건 제주도 서귀포시 안덕면에 위치한 세계자동차박물관을 가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여기에서 차 한 대가 유독 눈에 띠였습니다. Clement Bayard(프랑스 산)였는데, 배기량 1.693cc, 최고속도는 60mil/h(96km/h)라더군요.

이 차를 보면서 자동차 역사에 대해 알게 되었지요. 세계자동차박물관 이진영 과장에 따르면 “자동차가 상용화된 1862년 초기에는 지붕이 없다가 1930년경부터 자동차 지붕이 상용화되었다”고 하는데, “1909년 Clement Bayard 차가 처음으로 지붕을 달았다”더군요.

초기 자동차는 당시 유럽 지배계급의 취미를 위한 도구였다고 합니다. 20세기 초 자동차는 운송수단이라기보다 부유한 사람들의 행락용이어서 시민들은 자동차는 소유를 꿈꿀 수 없었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한 집에 2~3대를 가질 정도이니 세상 참 많이 변했습니다. 

 
Clement Bayard 운전석.

옆 모습.

뒷 모습.

초기 자동차 지붕에서 오토바이를 떠올리다

초기 자동차는 왜 지붕이 없었을까? 이에 대해 이진영 과장은 “초기 자동차 운행자들은 자동차를 탄다기보다 차량 위에 앉아 있었다는 표현이 맞다”“때문에 승객들은 운행 중에 불러오는 바람과 먼지, 추위를 견뎌야 했다”고 설명하더군요. 그러다 차츰 비를 피하게 되었다는군요.

아무리 멋지고 값비싼 오토바이를 봐도 “비 맞는 오토바이보다 비를 피할 수 있는 값싼 자동차가 더 났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데 자동차도 초창기에는 지붕이 없었다고 하니 재밌더군요. 아마 오토바이도 비를 피할 수 있게 진화하지 않을까? 싶네요.

운전사 직업은 언제 생겼을까? 자동차가 상용화 된 초기에는 자동차 소유주가 직접 운전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었다고 합니다. 하여, 운전사를 고용했는데 초기 운전자 교육은 자동차 공장이나 정비소 등에서 이뤄졌다고 합니다.

1899년 최초 운전학교가 베를린에 설립되었고, 최초 독립 운전학교는 1904년 아샤펜부르크에 세워졌다 합니다. 그러다 1906년에야 비로소 운전교습 이수가 의무화되었고, 자동차 운전 ‘자격증’도 도입되었습니다. 이렇게 해서 1910년 ‘자동차 운전사’라는 새로운 직업이 본격적으로 탄생하게 되었다는군요.

운전사는 “운전과 고장수리, 차를 더러운 수렁에서 끌어내는 일, 사고가 나면 시골 주민들의 분노를 뒤집어쓰는 역할 등을 하였다”고 하니, 귀족들의 바람막이였음은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진 것 같습니다.


Clement Bayard 시동장치가 경운기와 비슷하다.
미등.

클락션.

세계 최초로 지붕 얹은 Clement Bayard 차 구조

최초로 자동차에 지붕을 얹었던 Clement Bayard 차량 구조를 살펴볼까요? 시동은 경운기 시동과 같습니다. 차 앞에 달린 손잡이를 힘껏 돌리면 힘차게 시동이 걸립니다. 지붕은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오픈형입니다.

미등도 재미나게 옛날을 떠올리게 합니다. 호롱불을 넣어 바람에 꺼지지 않게 뚜껑을 달았습니다. 여기에 연료가 부족할 때 알코올을 공급하는 탱크까지 있더군요. 라이트는 열에 약해 통기구를 사용해 열을 발산시키고 있었지요.

경보기는 공기 튜브에 압력을 넣어 소리를 내는 방법입니다. 와이퍼는 아래쪽에 달린 게 아니라 위쪽에 달았더군요. 앞면 유리도 접고 펴기가 가능한 구조더군요. 쿠션 완화를 위해 지금은 트럭 등에 사용되는 판스프링을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뒤에 짐칸을 장착했더군요. 디자인도 멋스러웠습니다. 이 모든 걸 손으로 만들었다니 감탄스럽습니다. 어찌됐건, 지금은 친환경 자동차까지 생산되는 마당이니 자동차의 진화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궁금합니다.


Clement Bayard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48,223
  • 99 219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