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렇게 있으면 치워야지 생각 안 들어”
“안 들어요. 왜 저희가 이걸 해야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은 이불을 잘 개지 않습니다.

“집이 이렇게 어질러져 있으면 치워야지 하는 생각 안 들어요!”

경제 활동 하는 아내 잔소리입니다. 특히 빨래와 설거지가 쌓였을 때 심합니다. 요럴 때에는 가만있는 게 최상입니다. 괜히 반발했다가 부부싸움으로 번질 수도 있습니다.

하여, 눈치껏 혹은 알아서 움직입니다. 그렇지만 아무 생각 없이 있다가 당할(?) 때가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비책(?)이 생기더군요.

“안 들어요. 저희가 이걸 왜 해야 하죠?”

요즘 아내를 보면 미안하고 짠합니다. 일에 파묻혀 평일 뿐 아니라 휴일도 없습니다. 그래 집안일은 나머지 가족이 해야 합니다. 귀찮을 때 제일 만만한 게 아이들입니다. 하지만 아빠는 놀면서 아이들에게 일을 시키면 말을 듣지 않습니다.

아빠가 일하면서 시켜야 군말 없습니다. 저녁 후 설거지를 하면서 다른 걸 요청하면 받아들입니다. 그러나 말을 듣지 않을 때가 있습니다. 이때는 잔소리를 해야 합니다.

“너희들은 집이 이렇게 어질러져 있으면 치울 생각 안 들어?”
“저희가 이걸 왜 해야 하죠? 엄마가 있는데 왜 우리가 해야 돼요?”

아이들 반응은 철(?) 없을 때 아빠 반응과 유사합니다. 그러면 ‘어찌 저리 지 아빠를 닮았을까?’ 픽 웃음이 납니다. 역시 세상은 오래 살아봐야 익나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래도 세탁기에 넣으면 좋을 텐데 꼭 이렇게 둡니다.

잘 치우지 않는 아이들, 그 대책은?

어찌됐건, 아이들은 시키는 일은 잘 하는 편입니다. 집안일을 돕는 아이들에게 때로 특별 용돈이 주어지기 때문입니다. 특별 용돈은 500원에서 1,000원입니다. 아이들 입장에선 꽤 짭짤한 수입입니다. 부모 입장에서도 다음에 시킬 때 편하니 일석이조입니다.

그런데 통하지 않는 게 있습니다. “벗은 옷과 양말은 빨래 통에 넣어라”, “자고 난 이불은 보기 좋게 개라”고 해도 소귀에 경 읽깁니다. 잔소리하며 시키지 않아도 집안일을 돕는 방법은 없을까, 고민입니다.

주당 4,000원인 아이들 용돈에서 100원에서 500원 정도를 감하면 어떨까 싶네요. 이 것 말고 다른 묘책은 없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raonyss.tistory.com BlogIcon 라오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려서부터 정리하는 습관 중요하더군요..
    다 커서도 안 치우는 경우도 있어요.. 저처럼...ㅋㅋ
    아빠가 먼저 모범을 보이시고.. 치우는것을
    놀이화 시키면 어떨까요? 즐겁게 할 수 있도록요.. ^^

    2009.12.03 10:47 신고
  2. Favicon of https://system123.tistory.com BlogIcon 예또보   수정/삭제   댓글쓰기

    빨래 놓은걸 보니 웃음이 절로 나네요 ^^
    서로 협력해서 가정일을 하는것을 가르쳐야 할 필요가 있겠어요 ㅋ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09.12.04 07:29 신고
  3. Favicon of https://muznak.tistory.com BlogIcon 머 걍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거참 저 어릴때를 보는거 같아서
    꼬리를 안달수가 없네요^^

    꼬마들의 최대 관심사를 안다면,
    그걸 제재하거나 허용하거나 뭐 그런식으로....

    2009.12.04 08:08 신고
  4. Favicon of https://decemberrose71.tistory.com BlogIcon 커피믹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애들 다룰때는 용돈주기가 제일 효과적이더군요

    2009.12.04 19:36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84
  • 50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