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먹거리

전복죽 나오기 전 입맛 사로잡는 패류

“스님, 전복 등 패류는 드셔도 괜찮지요?”
“밥 먹자더니 밥은 안 먹고 죽만 먹네!”
[여수 맛집] 전복죽과 패류 -돌산 아와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싱싱하고 향긋한 성게.

 돌산 아와비.

아와비에 핀 연꽃.

 전복죽을 만나기 전 나오는 패류가 압권.

“내일 점심 어때?”

지인 전화였습니다. 마침, 선약이 없어 선뜻 응했습니다.

“어디로 갈 예정인가요?”
“돌산 아와비.”

여수시 돌산읍 작금리 ‘아와비’ 식당에 전복죽 먹으러 간다더군요. 게다가 돌산 은적사 주지스님까지 함께 하는 자리라 쾌재를 불렀습니다.

쫄깃쫄깃 전복.

 향 은은한 연꽃.

멍게의 향도 독특하다.

해삼.

은은한 향의 멍게.

“스님, 고기 아닌 패류는 드셔도 괜찮지요?”

해안가에 버섯 모양으로 세워진 아와비는 손님이 몰렸더군요. 여수 시내에서 이곳까지 편도 한 시간이 넘게 걸리는 시간을 감안하면 호황이었습니다. 그만큼 차별화된 전복죽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거리보다 맛이 중요함을 일깨우더군요.

깔끔하게 정리된 정원 한쪽에는 연꽃이 피어 손님을 맞이하고 있었습니다. 바람 타고 온 연꽃 향이 코를 간질거리더군요. 그냥 지나칠 수 있나요. 연꽃 향을 쫓았습니다.

“스님, 고기 아닌 패류는 드셔도 괜찮지요?”
“곡차도 있지요. 모든 건 생각하기 나름입니다.”

스님 말씀대로 삶도 생각하기 나름이겠지요. 원효스님이 성불할 수 있었던 이유도 ‘생각’이었음을 부인할 수 없습니다.

색이 예쁜 꽃소라.

군소의 쫄깃함도 뺄수 없다.

향이 어울린 아와비의 연꽃.

꾸죽.

성게는 밤송이라고도 한다.

전복죽보다 싱싱하고 푸짐한 성게, 군소 등이 압권

아와비의 특징은 주 요리인 전복죽보다 먼저 나오는 패류입니다. 성게와 꽃소라, 꾸죽, 해삼, 멍게, 군소 등 패류가 입맛을 살립니다. 특히 살아 움직이는 싱싱하고 푸짐한 성게가 압권입니다.

은은한 향은 멍게까지 더해져 연꽃과도 잘 어울립니다. 바다 향과 육지 향의 만남이라 할까? 음식 향을 코로 먹는 셈이지요. 여기에 흔치 않은 군소가 쫄깃쫄깃 씹는 맛을 더해줍니다.

맛있는 음식을 먹는 즐거움에 웃음이 절로 터집니다. 1만 5천 원으로 패류까지 즐기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농담도 빠질 수 없습니다.

“워~매~, 밥 먹자더니 밥은 안 먹고 죽만 먹네.”

향긋한 패류와 어울린 연꽃의 향.

"나도 한 점 먹어볼까"

전복죽.

푸짐한 성게가 입맛을 살리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