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에게 닥친 방사능 공포, 정부 은폐 말아야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정부의 대책마련 급선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SBS


우리나라에서도 방사능이 검출돼 비상이다. 그것도 “편서풍의 영향으로 일본 서쪽인 한반도는 안전하다”고 누누이 강조하던 정부의 설명을 뒤집고 전국 12개 측정소에서 모두 방사능이 검출돼 더욱 충격적이다.


하기야 정부 말을 언제 얼마나 믿었던가. 겉으로는 “그래?” 하면서도, 속으로는 “그걸 어찌 믿어?”하고 불안해하고 있었다. 이런 우려가 사실로 다가왔다.


지난 27일, “편서풍만 믿으라던 정부, 5일간 은폐 의혹”이 제기됐다.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지난 23일부터 강원도 대기 중에서 극미량의 방사성 제논(Xe)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일부 전문가들은 지난 23일 검출된 사실을 왜 5일 뒤에나 발표하는지 의문을 제기”했다. 이유는 “후쿠시마 원전 사태에 대한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방사능 수치를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있다는 정부의 방침과는 크게 다르기 때문”이라는 것이었다.


사진 SBS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정부의 대책마련 급선무


그런데 급기야 오늘(29일)에는 “서울, 춘천, 대전, 군산, 광주, 대구, 부산 제주, 강릉, 안동, 수원, 청주 등 국내 12곳 측정소에서 첫 시료를 채집 분석한 결과 12개 지역 모두에서 방사성 요오드가 검출”됐다는 것이다. 이 중 춘천은 방사성 요오드와 함께 세슘도 검출됐다고 전한다.


이런데도 정부와 전문가들은 여전히 “검출된 방사성 물질이 극미량이기 때문에 건강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다”는 입장뿐이다.  


하지만 언론은 “우리나라는 일본의 서쪽에 있어서 안전하다는 당국의 설명은 더 이상 믿기 어렵게 됐다”“대량 유입 우려”를 내비치고 있는 실정이다.


문제는 미국, 유럽, 중국 등에서도 방사성 물질이 검출돼 세계가 방사능 공포에 휩쓸린 마당에도 국내 방사능 검출 사실을 숨기고 발표를 미뤄 정부에 대한 불신이 확대되었다는 점이다.


더군다나 일본 대지진과 원전 폭발로 인한 핵 공포라는 최악의 상황에서 쉬쉬하며 사실을 숨겼던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의 은폐에 따른 의혹과 불신을 뻔히 보고 있었던 우리 정부의 안이한 모습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다.


그래서다. “미량이라 안전하다. 인체에 영향은 없다”란 말만 앵무새 마냥 되풀이하지 말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한 대책마련이 급선무다. 또한 계속적인 신속한 조사와 정보 공개가 요구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68,170
  • 113 170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