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탁구, 서인숙 징벌은 신유경의 몫이었다?
“안주인 자리에서 물러나라”는 복수의 백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스로 자멸의 길에 들어섰던 서인숙.

권선징악으로 끝난 <제빵왕 김탁구>에서 홀로 벌이 피해간 것처럼 보였던 서인숙(전인화 분). 그녀는 겉으로는 기품 있고 세련된 부잣집 사모님이다.

그렇지만 내면적으로 남편 구일중(전광열 분)에게 외면 받는 공허한 껍데기뿐이다. 이런 서인숙이 과연 징벌에서 소외되었을까?

서인숙은 가난한 사람을 업신여기며 고상한 척 한다. 하지만 밑바닥 삶을 살았던 신유경을 며느리로 받아들인 순간부터 자존심에 상처를 받는다. 결혼 후 빨간 립스틱과 화려한 옷을 입은 악녀로 변신한 신유경은 매번 서인숙에게 굴욕을 안긴다.

“이 팔찌가 어머님거라면서요? 남편에게 들었는데, 할머님이 돌아가시던 날 정원에서 주운거라고 하더라고요. 비가 아주 많이 오던 날이라던데 혹시 기억나세요?”

신유경은 시어머니 서인숙의 아킬레스건을 건드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어머니 서인숙에 대항했던 며느리 신유경.

성장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시즌 2’를 제안한다!

신유경은 더 나아가 “한승재 실장이 아버지를 시켜서 탁구 어머니를 해하려고 한 것, 어머니가 사람들을 보내 강제로 사직서를 쓰게 한 것” 등까지 거명하며 서인숙을 압박한다. 그러면서 막다른 골목까지 몰아세운다.

“거성가의 안주인 자리에서 물러나라!”

이러한 신유경의 서인숙에 대한 복수는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특히 가족 모두가 반성하며 화해하는 데에서도 소외된 서인숙은 텅 빈 집안에서 눈물을 글썽거리며 되뇌인다.

“그래 다 필요 없어. 나 서인숙이야. 거성의 안주인 서인숙이라고….”

결국 남편과 아들에게 외면 받는 투명인간이 된 서인숙의 이 고뇌는 세상에서 가장 불행한 삶임을 보여준다.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적 동물인 인간에게 외로움이야 말로 가장 큰 형벌이다. 그 어떠한 복수보다도 잔인하고 비참한 복수로 보이는 대목이기도 하다.

<제빵왕 김탁구>는 이렇게 종영했다. 제안할 게 있다. 영화나 오락프로그램에서 흔히 쓰는 ‘시즌 2’다. 왜냐하면 성장 드라마인 <제빵왕 김탁구>-시즌 2는 중년과 노년 등은 충분히 다룰 수 있는 소재이며, 새롭게 선보일 수 있는 소재이기 때문이다.

행복을 도전하는 즐거움에서 찾았던 착한 드라마 <제빵왕 김탁구> 시즌 2를 위한 네티즌들의 제안이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407
  • 43 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