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음식, 맛집

제주 옥돔과 통돼지 바비큐의 어울림

옥돔의 머리와 뼈까지 씹어 먹는 색다른 맛
제주 입생본가 식당 - 입생 정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돔이 2인에 1마리가 나오는 입생정식.

여행에서 뺄 수 없는 게, 먹는 즐거움입니다.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필리핀, 베트남, 중국, 캄보디아 등 11쌍의 결혼 이민자 부부와 함께 했던 여수 다문화가족 제주도 문화체험에서 첫날 제주도에 도착하자마자 들렀던 집입니다.

입생본가에 갔더니 음식이 차려져 있더군요. 입생 정식의 돼지고기와 옥돔구이가 눈에 띠더군요. 주인장에게 메뉴의 특징에 대해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옥돔을 머리와 뼈까지 버리지 않고 씹어 먹을 수 있다”고 하더군요.


옥돔과 돼지고기.

꼬치꼬치 물었더니 “뭐 하시는 분이냐?”고 묻더군요. 블로거라 했더니 갑자기 반기데요. “그렇잖아도 자기 집 홍보를 위해 필요한데 귀한 분이 오셨다.”고 희색이 돌더군요. 블로거 홍보의 중요성을 아시는 분이더군요. 기분 좋더군요.

그러면서 “언제 가시냐?”며 “가시기 전에 연락주시면 우리 집의 자랑인 통돼지 바비큐를 대접하겠다.”고 하대요. 일정이 맞지 않아 통돼지 바비큐를 포기하고, 대신 특징에 대해 들었습니다. 다음은 주인장이 전하는 통돼지 바비큐의 특징입니다.

“우리는 강원도 참나무 장작을 참숯가마구이기로 굽는 게 특징이다. 통돼지 내장을 완전 제거한 후 뱃속에 갖은 양념을 넣고 연한 참나무 장작 숯불로 9~11시간 가열하여 기름기(지방)를 쏙 빼내 마치 닭고기 살처럼 찢어지며, 담백한 맛이 일품이다. 매일 즉석에서 구워내는 갓 구워낸 맛을 선보인다.”


 돼지고기.

바싹 튀겨 아삭이는 맛이 일품인 옥돔구이.

주인장의 설명을 듣고, 일단 옥돔 튀김부터 한 입 먹었습니다. 바싹 튀겨진 게 아삭아삭 씹히더군요. 옥돔을 머리부터 꼬리까지 씹어 먹기는 처음이었습니다. 맛이 괜찮더군요.

돼지고기도 맛을 봤습니다. 주인장 말씀대로 담백하더군요. 황토 참숯가마구이기로 직접 굽는 광경을 놓쳐 아쉬웠습니다. 7천 원짜리 입생 정식도 먹을 만하더군요. 제주 맛집 블로거들 여기 들러 자세히 포스팅하시면 좋을 듯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주 입생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