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 여행] 우도 유채꽃 향기와 소라에 취하다

 

 

 

유채꽃 향기와 바다 향이 어우러진 제주 우도.

 

 

섬 여행의 주제는 ‘힐링’입니다.

왜냐하면 문명의 혜택을 접고 불편함을 감수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하여, 인간의 본능 속으로 회귀할 절회의 기회로 삼는 게 몸과 마음, 정신 건강에 좋습니다.

 

국내 여행의 일번지로 꼽히는 제주도를 4박5일 일정으로 다녀왔습니다.

지난 주 수요일(17일)부터 일요일(21일)까지 제주도를 여행하는 동안 우도에서 1박2일을 묵었습니다. 말로만 듣던, 사진으로 통해서만 접했던 우도에 직접 느낄 수 있었던 건 행운이었습니다.

 

특히 제31회 제주 유채꽃 큰잔치와 제5회 우도 소라축제가 동시에 열리는 현장을 볼 기회여서 더욱 좋았습니다.

 

더군다나 웬만한 지방자치단체를 방문하는 관광객이 100만 명을 넘기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제주도에 딸린 섬, 우도는 연간 120만 명이나 찾는다니, 우도를 빼고서는 제주 관광을 했다고 말할 수 없을 것이니까.

 

 

제주도 우도입니다.

우도를 찾는 관광객이 많더군요.

 

 

아시다시피, 우도는 제주도 성산 일출봉에서 3km 정도 떨어진 섬입니다.

섬 모양이 소가 누워 있는 모습이어서 ‘우도(牛島)’라 불립니다. 섬 전체가 용암지대여서 해식애와 오름 등이 발달해 수려한 경관이 돋보이는 섬입니다.

 

우도는 제주 성산포항에서 10여 분 배를 타고 들어갑니다.

차를 배에 싣고 가도 좋지만 우도 내에서 버스가 운행되고 또 자전거 등 대여점도 많아 자전거 등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섬 속에서 힐링을 원한다면 걷는 걸 권합니다.

 

우도 천진항에서 열린 이번 축제는 ‘유채꽃 향기를 잡을세라, 우도 소라 맛에 취할세라’란 주제였습니다. 제주도의 향기로 손꼽히는 노란 유채꽃과 우도 특산물 뿔 소라를 내세워 자연풍광과 맛이 찰떡궁합을 이뤘더군요.

 

다만 아쉬웠던 건 축제 첫날인 19일 오전에 잠시 살펴본 터라 한산했다는 겁니다.

관광객이 붐비는 주말에 보았다면 축제 진행의 이모저모를 천천히 살펴봤을 텐데…. 어쨌거나 우도 유채꽃과 축제 현장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우도는 걷기에 좋습니다. 

 

우도 축제장입니다. 

축제 첫날 오전이라 한산했습니다. 

우도는 그림이더군요. 

축제는 먹거리죠. 

꽃은 그 자체로 빛나지요.

우도 특산물 뿔소라입니다. 

우도에서 소를 뺄 수 없겠죠? 

우도 땅콩 막걸리도 유명하더군요. 

 청보리입니다.

이렇게 팔고 있더군요. 

판매전표입니다. 

유채꽃을 뜯어먹는 소 

지글지글 익어갑니다.  

 맛있겠당~^^

유채꽃에 취한 여인의 미소 

섬은 힐링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59
  • 8 59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