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편소설] 비상도 1-30

 

 

“저희들이 몰라 뵈었습니다. 패배를 인정하겠습니다.”
사람들은 또 다른 영웅의 탄생을 기다리고 있었다!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비상도>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권선징악을 주제로 하고 있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조폭의 보스가 싸움을 중지시킨 것은 바닥에 쓰러진 자들의 숫자가 사십 명을 넘어설 때였다.

 

 

  “선생님, 대단하십니다. 저희들이 몰라 뵈었습니다. 패배를 인정하겠습니다.”

 

 

 그리고는 수하들을 향해 소리쳤다.

 

 

  “무릎을 꿇고 길을 내어드려라.”

 

 

 최대한의 경의를 표하는 셈이었다.

 

 

  “다친 자는 어떻게 할 셈이오?”
  “저희들이 알아서 하겠습니다. 그런데 어르신의 존함을 듣고 싶습니다.”
  “비상도라 하오.”

 

 

 그가 옷매무새를 고치고 막 밖으로 나가려던 참이었다. 보스가 크게 외쳤다.

 

 

  “빨리 문 잠가!”

 

 

 밖에 수십 명의 경찰이 들이닥치고 있었다. 밖에서 이 광경을 본 누군가가 신고를 한 모양이었다. 경찰은 밖에서 잠긴 문을 계속해서 두드려대고 있었다.

 

 

  “선생님께서는 식당 종업인인 것처럼 행동하셨다가 기회를 봐서 빠져나가십시오.”

 

 

 비록 조금 전까지만 해도 서로 적이 되어 싸움을 했지만 뛰어난 무예실력을 보여준 상대에 대한 그들만의 의리요 배려인 셈이었다.

 

 

  “고맙소.”

 

 

 출입문이 열리기가 무섭게 한꺼번에 경찰이 들이닥쳤다.

 

 

  “모두 엎드려!”

 

 

 경찰은 조직폭력배들끼리의 이권 다툼으로 생각하는 모양이었고 그들은 난입하자마자 모두를 바닥에 엎드리게 했다. 우선은 다리뼈가 부러지거나 누워서 일어나지 못하는 자들을 급히 병원으로 후송한 다음 세 명씩을 한 조로 하여 경찰차에 태웠다.

 

 

 경찰 몇몇은 주방에 있던 비상도를 슬쩍 보긴 했으나 설마 나이께나 들어 보이는 저 사람이 조폭일까 생각했던지 곧 눈길을 다른 곳으로 돌렸다.

 

 

 다음날 아침 비상도는 신문을 사 들고 숙소로 돌아왔다. 혹시 숙소에 검문이라도 닥칠 것을 염려하여 일부러 그곳에서 멀찍이 떨어진 찜질방으로 몸을 숨겼던 것이다. 신문을 펼쳤다. 머리기사가 눈에 뛰었다.

 

 

  『비상도, 혼자서 조폭 50여명을 상대, 무려 40여명 혼절시켜! 비상도는 보스가 탈출 도와!』

 

 

 읽기에 따라서는 비상도를 영웅화시키는 문구였다. 그 아래에 적힌 기사 또한 그런 내용으로 채워져 있었다.

 

 

 영웅은 난세에서나 있음직한 일이였다. 하지만 오랜 치세에 색다른 맛을 찾고 있던 사람들은 또 다른 영웅의 탄생을 기다리고 있었다. 오죽하면 조폭을 때려눕힌 자신을 무림의 고수로 묘사하고 조폭의 보스에게 조차도 그의 탈출을 도운 의리에 대해 미화 하는듯한 글을 적었을까 싶었다.

 

 

 별의별 추측성 보도가 난무했다. 조폭의 말을 빌려 민족무예일 것이라는 설과 쿵푸라는 설 심지어는 소림권법의 대가일 것이라는 등 추측성 보도가 줄을 이었다.

 

 

 사무실에 출근하여 조간신문을 본 천 경장은 깜짝 놀랐다. 그 역시 무려 50여명의 조폭들을 상대로 싸움을 벌여 그들 모두를 무릎 꿇게 만들었다는 사실에 더 흥미를 가졌다.

 

 

 지난번 나이트클럽 앞에서 여섯 명을 제압한 사건에 대해서는 보지 않았으니 뭐 그럴 수도 있으려니 하였다. 그런데 이번 사건의 상대는 그들과는 차원이 다른 조직화된 조직폭력배들이였다.  (계속…)

 

 

 

 

 

 다음은 올 1월 갑작스레 고인이 되신 고 변재환 씨의 미발표 유고작품을 그의 가족에게 지적재산권을 위임받아 연재하는 것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2
  • 8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