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돈 뜯기는 일보다 더 두려운 게 신상 털리는 것
“아빠, 요즘은 중 2가 제일 무섭다. 왠지 알아?”



“아빠, 내 친구 ○○ 돈 빼앗겼다~.”

‘헉’이었다. 어제 저녁을 먹다말고 초등학교 졸업을 앞둔 딸이 친구에게 들었다며 전한 말이다. 내 주위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다니. 기막힐 일이다.

“어디에서 빼앗겼대?”
“학교 앞 정문에서요.”

이해할 수 없었다. 학교 주변에 할아버지 할머니들을 배치해 이런 일을 막으려고 애쓰는 마당에 버젓이 삥 뜯기는 일이 발생한 것이다.

돈 뜯기는 일보다 더 무서운 게 신상 털리는 것

“정문 등에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배치되었을 텐데, 이상하다?”
“할머니 할아버지들은 없으셨대. 방과 후 수업 마치고 학교 혼자 정문을 나서는데 그곳에서 놀던 중학교 오빠들이 와서 돈 내놔라 그랬대.”

“몇 명이 그랬는데?”
“오빠들 일곱 명이 있었다는데.”

“도망치지 가만히 있었대?”
“아빠, 도망쳐 봐야 결국 잡히거든. 그리고 도망치면 더 위험해.”

“왜, 위험해?”
“도망치다 잡히면 신상까지 털리거든. 이게 제일 위험해요. 뒤 끝이 있거든요.”

딸은 신상정보를 털리면 중학교에 진학해서도 편치 않다고 설명했다. 또한 전화까지 해대면 그야말로 난처한 지경에 빠질 수 있다고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천원도 아닌 만원이나 빼았겼다고 한다.


“아빠, 요즘은 중 2가 제일 무섭다. 왠지 알아?”

“너 친구, 얼마를 뺐겼대?”
“천원 주려고 그랬는데 주머니에서 만 원짜리가 나왔다나.”

“다친 데는 없는 거지? 돈 없다, 그러지 만원이나 뺐겼대?
“돈을 줘서 별 일은 없었는데, 처음에는 ‘돈 없다’고 했대. 그랬더니 오빠들이 ‘뒤져서 돈 나오면 맞는다’ 그래서 할 수 없이 줬대.”

딸 친구는 돈을 빼앗긴 이야기 후 “빡쳤다”고 했다. 화가나 돌았다는 이야기다. 황당한 건 돈 털리는 일이 종종 있다는 것이다. 딸도 장난삼아 먹는 걸 구걸하다시피 턴(?)다나. 헐! 내 딸이 껌 좀 씹는 아이인 줄 꿈에도 생각 못했다. 덧붙이는 말이 가관이다.

“아빠, 요즘은 중 2가 제일 무섭다. 왠지 알아? 3학년 언니 오빠들은 고등학교 가려면 공부해야 하니까 잘 안돌아 다니거든. 근데 중 2는 막 싸돌아 다녀서 그러지.”

이걸 뭐라 해야 하나. 학교 폭력 예방을 위한 어른들의 노력이 아직도 헛돌고 있으니 문제다. 아이들이 안심하고 학교 다니는 날은 아직 멀었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5,839
  • 13 59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