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 지갑 아직도 갖고 다니는 거야?”
19년 된 지갑에서 보는 삶의 여유

 

 

 

고향에 온 불알친구를 만났다. 눈에 확 띠는 물건이 있었다.

“이 지갑 아직도 갖고 다니는 거야?”

“갖고 다니다 보니 그리 됐어.”

“대체 몇 년 됐어?”
“요거? 미국 유학가기 전 받은 선물이니까 19년 됐네.”

오랜 세월 함께하다 보니 분신 같다고 했다. 19년이란 세월만큼이나 낡고 빛바래 있었다.

하지만 삶의 여유가 느껴졌다.
돈과 신분증, 카드 등을 넣고 다니는 지갑. 삶과 함께한 물건이기도 했다.

“바꿀 생각 없어?”

“그런 생각 안 해봤네.”

“내가 선물 받은 지갑 하나 줄까?”
“있으면 줘.”

“지갑 주면 바꿀 거야?”
“그때 생각해보지 뭐.”

친구에게 지갑 줄 생각을 한 건, 바꾸라기보다 경우에 맞게 수시로 교체하며 갖고 다니라는 의미였다. 그래야 더욱 오래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아서. 

 

내용물이 많아 뚱뚱했다.

 

친구 부부와 다시 만났다. 만나기 전, 선물 받았던 지갑 하나를 챙겼다.
지갑만 챙기기엔 뭔가 허전했다. 지갑 선물할 때 만원이나 천원 권 신권 지폐를 넣는다는 말이 생각났다. 이유는 간단했다.

“그러면 돈이 많이 들어온다.”

이 말을 믿는 건 아니다. 하지만 이왕이면 다홍치마.

지폐를 찾았다. 신권이 없었다. 대신 기념으로 갖고 있던 1달러 지폐를 넣었다.

지갑 선물할 때 지폐 등을 넣어서 주는 이유에 하나의 바람을 더 얹었다.
사랑까지 켜켜이 쌓이길….

헤어지면서 지갑을 건넸다. 친구보다 그의 아내가 더 반겼다.

“남편 지갑 정말 오래됐는데….”

아쉬움이 묻어 있었다. 아쉬움 속에는 19년 된 지갑과 함께한 세월까지 녹아 있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84
  • 50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