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가족

착한 일 하니 가슴이 콩탁콩탁 뛰어요!

“할머니 짐 제가 들어 줄게요” 말에 가슴 뛰다
아이들은 사회가 함께 키우는 걸 실감한 하루


“아빠, 아빠~”

초등 4학년 아이가 숨을 헐떡이며 아빠를 찾았습니다.

“아들 무슨 좋은 일 있어. 숨 좀 돌리고 차분히 말해 봐.”
“있잖아요, 저 착한 일 했어요.”

이런 일이 없었는데 별일입니다.

“아들, 어떤 착한 일을 했을까?”
“집에 오는데 어떤 할머니가 무거운 짐을 들고 가시더라고요.
뒤에서 ‘저 짐을 들어줄까 말까’ 고민하다 들어드려야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할머니 제가 짐 들어 줄게요’라고 말하려고 하니까 가슴이 콩탁콩탁 뛰는 거 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착한 일도 아이에겐 좋은 경험이겠지요.

“왜 가슴이 뛰었는데?”
“모르는 할머니께 착한 일 한다고 생각하니까 저도 모르게 가슴이 뛰는 거예요.
착한 일 하면 이렇게 가슴이 뛴다는 걸 배웠어요.”

녀석, 얼굴이 다른 때와는 사뭇 다릅니다. 생기가 살아 있습니다. 아무래도 값진 배움이었나 봅니다.

“아빠, 그런데 짐 들어준다니까 할머니께서 ‘됐다’ 그러시는 거예요.”
“할머니가 왜 거절하셨대?”

“집에 다 왔다고 하시면서 저에게 고맙다 그러대요. 저 잘했죠.”
“잘했네. 앞으로도 그래라. 착한 일 했으니 특별 용돈 줄게.”

아이들은 가정에서만 키우는 게 아니라 사회가 함께 키운다 하더니 실감난 하루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