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가족

초딩 아들의 어설픈 호기심이 부른 ‘몸 개그’




글쟁이들에게 공통점이 하나 있습니다.
이건 천하의 누구라도 빠져나갈 수 없습니다.

혹, 새내기 초보라면 빠져나갈 수도 있겠네요.
하지만 지속적으로 글을 쓰다보면 틀림없이 가지게 될 고질병입니다.

만나는 글쟁이들마다 고통을 호소하더군요.
허리 디스크와 손목 부위 수술까지 받은 이도 있습니다.
이는 글에 대한 애착이 동반한 고통일 것입니다.
그런데도 글을 쓰는 것은 엄청난 인내임이 분명합니다.

저도 지난 주 어깨와 목이 심하게 아팠습니다.
하여 잡혔던 일정을 취소하고 휴식을 취했습니다.
틈틈이 침술과 부황에 몸을 의지해야 했습니다.
몸은 아플망정 오랜만의 정신적 휴식은 아주 달콤했습니다.

하여, 초등학교 6학년 아들에게 부탁했습니다.

“아빠 등에 부황 좀 떠 줄래?”
“아직도 그렇게 아파요. 알았어요. 제가 떠줄게요.”

그나마 이렇게 해서 움직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아들 턱에 묘한 자국이 눈에 띠더군요. 

“너, 턱에 그게 뭐야? 어디에 부딪친 거야?”

“아니요. 이게 다 아빠 때문이에요. 그러게 왜 아파서 부황을 뜨게 만들어요. 얼굴에 부황이 떠지나 시험하다가 제 턱에 부황을 뜬 거예요.”

아들 턱에 난 자국은 어설픈 호기심이 만들어 낸 ‘몸 개그’의 산물이었습니다.
아이들 앞에서는 뭘 못한다더니 그 말이 맞더군요.
볼에 부황기를 댔더니 떨어져 턱에다 댔다나.

 


턱에 난 아들의 몸 개그 흔적.

 

아들의 몸 개그 흔적은 아내와 누나의 호기심까지 유발했습니다.

“너 얼굴 왜 그래?”
“그럴 일 있어요.”

뺀다고 가족들이 모를 일입니까. 아들의 호기심은 웃음을 동반했습니다.

어제 중학교 1학년인 딸이 동생의 만행(?)을 학교에서 친구들에게 죄다 까발렸다나.

“누나 학교에서도 네가 턱 밑에 뜬 부황이 화제다.”
“그런 걸 다 까발리면 어떡해. 쪽팔리게….”

‘턱 밑에 부황 뜬 동생’으로 유명해졌다니 창피하긴 하나 봅니다.
아이들 키우다 보면 생각지도 않았던 별 희한한 일이 다 생긴다더니 정답입니다. 
이게 아이들 키우는 재미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