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야참으로 라면 먹을 때, 라면 봉지 이용은 금물

 

 

 

 

 

“커피 한 잔 줘.”

 

사무실에 놀러온 지인의 한 마디. 흔쾌히 “OK”를 외쳤습니다. 그런데 웬 걸,

 

“내가 직접 타 먹을까.”

 

커피믹스야 셀프가 최고지요. 알아서 타먹어라 냅뒀습니다. 옆에서 어떻게 타는지 지켜봤습니다.

 

지인은 커피믹스를 꺼내 컵에 부은 후, 뜨거운 물을 조금 타더군요. 그리고 여지없이 커피믹스 봉지로 휘휘 저었습니다.

 

“잠깐. 안 돼, 안 돼~.”
“왜 그래? 뭐가 안 된다는 거야.”

 

“아직까지 커피믹스 봉지로 커피 젓는 사람이 있네. 지금도 그거 몰라?”
“뭘 말이야.”

 

여기에서 ‘에헴~’, 목소리를 가다듬고 설명했습니다.

 

 

“뜨거운 커피를 커피믹스 봉지로 저을 때, 절취선 부분에 있는 소량의 납 성분까지 마실 위험이 있대. 또 인쇄면에 코팅된 플라스틱 필름이 벗겨져 인쇄 성분이 커피에 녹을 수 있대. 건강히 오래 살고 싶으면 번거롭더라도 스푼으로 저어 마시는 게 최고야.”
 


지인은 깜짝 놀라 마시려던 커피를 바로 쏟았습니다. 그러면서 “아무 생각 없이 무심코 커피믹스 봉지로 커피를 저어 먹었네. 앞으로는 안 그래야겠다”고 하더군요.

 

실제, 커피믹스 봉지는 한 겹의 필름처럼 보이지만 여러 겹으로 된 화학수지 다층포장재라 합니다.

 

 

 

커피믹스뿐 아니라 과자, 라면 등 포장재는 몸에 해로운 폴리프로필렌(PP), 폴리에틸렌(PE), 폴리아미드(PA),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PET), 알루미늄박 등을 2~3겹 이상 합쳐 만든다나요.

 

환경 호르몬 피해는 없다고 합니다. 하지만 환경 호르몬 피해 여부를 몸소 실험할 필요는 없겠지요.

 

여기서 하나 더. 라면도 마찬가지랍니다.

 

라면 먹을 때, 그릇을 대신해 라면 봉지를 사용하는 경우가 더러 있습니다. 군대에서 이 방법 많이 쓰지요. 또 기숙사 등에서 학생들이 야식 먹을 때 자주 애용하는 방법입니다. 이도 잘못된 것임을 최근에 알았습니다.

 

스스로 조심하는 게 제일 아니겠어요? 건강은 건강할 때 지킵시다용~^^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32
  • 5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