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국인이 무시하는 이유는 “가난한 외국인”
“한국어, 말하기ㆍ글쓰기 힘들고 재미없다”
결혼이민자들이 평가하는 대한민국과 한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수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 모인 결혼이민자들.

‘결혼이민자들 교육을 제대로 할 수 있을까?’

다문화가족 강좌 의뢰를 받고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덜컥 받아들였다. 궁금한 게 있어서였다.

‘결혼이민자들은 우리나라를 어떻게 생각할까?’

어쨌든 지난 6일, 여수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강좌에 나섰다. 몽골, 태국,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아, 필리핀, 베트남, 중국 등의 국적을 가진 13명의 결혼이민자들이었다. 다행이 한국어 의사소통이 가능했다.

한국에 살면서 불편했던 점은 사람들의 ‘무시’

‘대한민국에 살면서 불편했던 점’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결혼이민자들은 “한국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을 첫 손가락에 꼽았다. 그들이 말하는 한국인의 따가운 시선은 ‘무시’였다.

바야르(몽골) 씨는 “내 나라에서 대학을 나왔어도, 생각이 있는데도 무조건 내리깔고 대한다.”면서 “한국 사람들이 우리를 무시하는 이유는 ‘돈 없는 가난한 외국인’이란 생각 때문인 것 같다.”고 풀이했다.

“사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

결혼이민자들의 예기치 않은 역 질문에 잠시 당황했다. 뭐라고 답해야 할지 망설였다. “사람 위에 사람 없고, 사람 밑에 사람 없다.”고 대답했다. 과연 그럴까?

스스로에게 자문했다. ‘평등’을 주장하는 마음 한쪽 구석에 무시가 없진 않았다. 이렇게 국제이민자들은 아둔한 나를 일깨웠다. 그들 말처럼 사람을 무시할 일이 아니었다.


두 자녀와 함께 강좌에 온 바야르 씨.

“한국어, 말하기ㆍ글쓰기가 힘들고 재미없다”

“한국어, 말하기ㆍ글쓰기가 힘들고 재미없다”

강의 중 또 하나 신경 쓰였던 건 언어에 대한 불편 호소였다. 이 남폰(태국) 씨는 “학교 다니는 아이들 학습 지도할 때 제일 힘들다”며 “아이들을 가르치기에는 한글이 너무 어렵다”고 하소연했다.

그렇다면 이 남폰 씨는 왜 한글이 어려웠을까? 그는 “현지 적응력을 높이려면 한국어는 게 필수였다. 하지만 한국어를 제대로 가르쳐 준 사람이 없었다.”면서 이로 인해 “아이가 자랄수록 한국어는 벽으로 느껴졌다.”고 말했다.

여기에서 한국어 교육의 필요성을 알 수 있다. 물론 결혼이민자를 대상으로 한 한국어 교육이 있긴 하다. 그러나 수혜자들은 우리나라에 들어온 지 3년 이내의 결혼이민자에게만 돌아갈 뿐이다. 한국어 교육 확대가 절실하다.

뿐만 아니라 결혼이민자들이 한글을 즐겁게 배울 수 있는 여건 마련이 강구돼야 할 시점이다. 국제결혼이 보편화 된 상황에서 후대의 한 축인 결혼이민자 2세에 대한 배려 또한 필요하기 때문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feelhouse.tistory.com BlogIcon ,,.,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시골다녀보면 다문화가정이 많더라구요
    나름대로 문화적 차이와 한글습득의 어려움이 많군요
    여튼 좋은일 많이 하시네요^^ 재미도 있으시겠구요

    2010.08.09 07:42 신고
  2. Favicon of https://rja49.tistory.com BlogIcon 온누리49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문화가정이란 말도 이젠 익숙해지는 듯 하네요
    전국에 많은 다문화가정의 분들이
    이젠 한국인 속에 자리잡고 있으니까요..ㅎ

    2010.08.09 07:51 신고
  3. Favicon of https://timecook.tistory.com BlogIcon 소춘풍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는 세계속의 한국이 아니라,
    한국 속에 세계가 있다고 하잖아요~
    온누리님 댓글처럼, 잘리 잡고 있는 것 같아요. ^^

    2010.08.09 08:02 신고
  4.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 머니야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어머니 구박 많이 받은 며느리가 시어머니 시집살이 더 혹독하게 시킨다고 하던데..ㅋㅋ 미국과 유럽에서 한국인들..아직까지 인종차별적 무시를 많이 당하는게 사실인데..그 보복심리일까요? 으으... 무하튼 인종간 차별적 행위는 참 덧없는 짓꺼리 같습니다..!

    2010.08.09 09:00 신고
  5. Favicon of http://isblog.joins.com/jk7111 BlogIcon 둔필승총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 밑에 사람 없고 사람 위에 사람 없다.
    모두가 새겨야할 발언이네요.

    2010.08.09 10:30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403
  • 39 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