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먹거리

해학이 묻어나는 돔바리 회와 막걸리

서산에 해지면 자넨들 지고 갈래? 이고 갈래?
[여수 맛집] 돔바리 회무침 - 부일식당

 

 

 

 

 

 

 

 

 

“우리 막걸리 한 잔 허까?”

 

 

이렇게 지인과 의기투합해 간 곳은 전남 여수시 문수동에 자리한 ‘부일식당’.

허름한 선술집 자체로 기분 좋았습니다.

 

 

“안주는 뭐로 허까?”


“여기 단골인 성님이 알아서 시키세요.”

 

 

앗~~~. 앉아서 살피는데, 아주 멋드러진 문구가 보였습니다.

삶의 운치가 덕지덕지 묻어난 데다, 삶의 맛까지 얹혔습니다.

 

 

 

     보게 자네!

 

 

 

  내말 들어 볼래

 

 

  자식도 품안에 자식이고
  내외도 이부자리 안에 내외지

 

 

  야무지게 산들 뾰족할 것 없고
  덤덤하게 살아도 밑질 것 없다
  속을 줄도 알고 질 줄도 알아라!

 

 

  니 주머니 든든하면 돔바리에
  날 막걸리 한 잔 받아주고

 

 

  내 돈이 있으면
  돔바리에 막걸리 한 잔 도 사주고
  너요 내요 그럴게 뭐고!

 

 

  거물거물 서산에 해지면
  자넨들 지고 갈래? 이고 갈래?

 

 

  우리 부일식당에서 돔바리에
  막걸리 한 잔 하게나!

 

 

 

좋은 술 좋은 자리 - 부일식당에서

 

 

삶의 맛을 아는 도인의 글처럼 생을 관조하는 맛이 뚝뚝 묻어났습니다.

이런 글귀를 보고, 막걸리 맛이 안날 리가 있나요.

막걸리가 입에 쩌~억 쩍, 달라붙었습니다.

 

 

 

 

 

 

 

한 번 가고 끝나면 삶에 무슨 재미.

다음에 지인과 또 갔지요

 

 

“성님, 돔바리 회 함 드실래요?”


“그런 것도 있었남? 거 궁금한데….”


“궁금하면 지는 것. 먹어보고 말하삼.”

 

 

돔바리 생물을 찾을 길이 없었습니다.

다만, 회 무침으로 나온 돔바리만 있었지요.

그리고 우리네 인생이 살살 흘러 나왔습니다. 정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