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압록강 동쪽에서는 소치를 따를 자가 없다”
진도 여행에서 허씨 일가의 예술에 취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농의 삼송도.

진도 여행의 맛은 다양하다. 섬 생활, 진돗개, 풍경, 문화, 예술, 역사 등이 어우러져 있다.

이중 운림산방은 특별하다. 그러니까 나를 진도 여행으로 이끈 것은 환쟁이 허씨 일가의 예술혼이 서린 운림산방이었다.

운림산방은 조선후기 남종화의 대가 소치 허련이 머물면서 그림을 그리던 곳이다. 소치는 김정희 선생이 내린 아호이다.

추사는 소치를 일컬어 “압록강 동쪽에서는 소치를 따를 자가 없다”며 극찬했다고 한다.

이곳은 허련에서 시작되어 그의 아들 미산 허형, 남농 허건, 임전 허림, 의재 허백련 등 남종문인화의 산실이다. 본채와 사랑채, 연못, 소치기념관과 진도역사관 등이 자리하고 있다.

지난 12일, 아침에 찾은 운림산방은 고즈넉했다. 밤새 내린 비로 인해 촉촉이 젖은 대지와 산봉우리를 감도는 백운(白雲)은 운림산방의 풍미를 더했다.


고즈넉한 풍경.

 진도역사관에서는 매주 토요일 그림 경매가 열린다.

연꽃.

 소치기념관. 



소치가 기거했던 본가. 

운림산방은 날 차분하게 만들었다.

운림산방을 찾은 저 여인은 무슨 생각 하고 있을까? 

 소치기념관.

 소치의 송죽매국.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22
  • 19 69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