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막만

바닷가에서 봄 조개 캐는 사람들, '그림' 오라 손짓하는 봄, 바다 점령 중인 봄 외면 못하네 여수 장도 해안, “나도 캘까?” 갯것 욕심내는 아내 바다 영튼 날... 조개가 있냐? 어 많네... 여수 장도에 모세의 기적 현상이 일어나고 있었지요... 봄의 손짓 매화... 봄이 오라 손짓합니다. 겨울 속에 갇혀 있던 자연이 기지개를 켜는 중입니다. 그 기운을 온몸이 알아서 느낍니다. 스스로 봄을 받아들이는 거죠. 못 이긴 척, 봄맞이 준비를 합니다. “장도 갈까?” 곁님에게 제안했습니다. 분명한 건, 부부가 봄바람을 그리워했다는 사실. 저는 매화와 산수유 등 봄 꽃망울이 유혹이었지요. 아내는 냉이와 쑥 등 봄나물이 그리웠나 봅니다. 뽀글이 파마를 한 아주머니들 모습이 재밌었다는... 물길이 열린 장도 가는 길에 사람이 몰렸습니다. 조개를 한 쏘쿠.. 더보기
신계 VS 인간계, 확실히 구분하는 한 장의 사진 여수시 소호동에서 본 가막만과 웅천입니다. 처음에 이 풍경을 대하고는 깜짝 놀랐습니다. 너무나 극명하게 대비되는 광경이었으니까... 이름하여, 로 이름 붙였습니다. 신계와 인간계의 구분은 축구에서 구분하던군요. 신계는 골폭풍을 일으키는 메시와 호날두를, 인간계의 최고봉은 팔카오를 꼽더라고요. ㅋㅋ~^^ 그렇다치고 이 사진 속에서 구름 위의 신계는 넉넉함과 여유로움의 천상을 그리고 있습니다. 이에 반해 인간계는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도 자신의 욕구를 충족을 위해 자연을 훼손하고 개인의 이익을 쫒아 개발하는 욕망을 표현하는 것 같습니다. 인간의 욕망은 정말 끝이 없나봐요~^^ 더보기
강아지의 산행, '경치 쥑이는데~' “가자”란 말 알아듣는 강아지 산행 꼬리 살랑살랑 봄바람이 그만이네! 함께 산지 3년 된 강아지 몽돌이. 가족들의 귀염을 독차지 하고 있습니다. 살랑살랑 흔드는 꼬리가 멈출 새가 없습니다. “몽돌아 가자!” 요 녀석은 “가자!”란 단어를 기막히게 알아듣습니다. 가자 하면 아~ 글쎄, 지가 먼저 현관을 나서려고 문 앞에 떡 버틴답니다. 하늘거리는 봄바람에 밀려오는 향기가 참 좋나 봐요. 하기야 이럴 때 콧바람 쐬지, 언제 쐬겠어요. 그럼, 몽돌이의 봄나들이 한 번 볼까요. "엄마 같이 가요. 그리고 천천히 가요. 볼 게 얼마나 많은데 그렇게 빨리 가요." "벌써 땀이 나네. 더운데 옷 안벗겨 주나? 주인님 제 옷 벗겨 달라니깐요." "중턱에 오니 경치 쥑이구먼 정상에서 보는 경치는 더 쥑이겠지?" "쉬어도.. 더보기
2008년 마무리 이틀 전 해돋이 풍경 오늘도 어김없이 솟아오른 가막만의 ‘태양’ 한해 마무리 잘하시고, 내년에는 풍성하길 집은 동향이라 날이 흐리지 않는 한 매일 해돋이를 볼 수 있습니다. 하루의 일과가 해돋이와 함께 시작된다고 볼 수 있지요. 여수시 가막만에 떠오르는 해돋이는 제게 있어 그다지 새로울 게 없지만 의미를 어디에 두는가에 따라 가치가 달라지기에 오늘 아침 해돋이 사진 한 컷 했습니다. 내일이 2008년 끝 지점이고, 그 다음 날은 2009년으로 들어서는지라 해돋이 구경 많이 가겠지만 오늘 가볍게 보는 것도 좋으리라 여겨집니다.(참 여수는 돌산 향일암에서 일출제를 하지요. 가까운 곳에 사신다면 이곳의 남다른 일출을 보셔도 좋을 듯합니다.) 남은 2008년 마무리 잘 하시고, 오는 2009년 건강과 행운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더보기
산책길에 만난 삶의 또 다른 풍경 소중함을 모르고 지내던 세월들… 떨어짐을 아쉬워하는 동백 꽃봉오리 컴퓨터 게임에 몰입해 있는 아이가 걱정스러웠습니다. 땅을 밟고 한창 뛰어 놀아야 할 나이에 집안에 박혀 게임에 몰두하는 녀석이 안스러울 밖에요. “야, 아빠랑 뒷산 산책 가자!” “안 가요.” 강제가 필요했습니다. 억지로 손을 잡고 산을 올랐습니다. “아빠, 저기로 가면 사냥개 있는데….” “있긴 한데, 그쪽 길로 안가고 다른 산책길로 갈 거야.” 녀석, 그제야 안심입니다. 땅기운을 받고 살아야 제일이죠. 밖에서 놀기보다 집에 있는 시간이 더 많은 녀석, 숨을 헐떡입니다. 강아지가 녀석을 끌어당기는 꼴입니다. 여수 소호동 앞 바다의 점점이 섬들, 요트장에 정박한 범선, 바다 물길이 훤히 바라보입니다. 개와 염소, 그리고 닭의 동거에서 함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