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다이어트에 좋은 해초와 새싹을 쓱싹쓱싹~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맛 없을 때, 다이어트에도 좋은 해초 비빔밥.

“왜 이리 입맛이 없지. 가을 타나?”

요럴 때, 쓱싹쓱싹 비비는 것 이상 없습지요.

그런데 무엇으로 비빌까?
고민이라면 한 번쯤 맛봐도 좋을 게 있습지요.

그게, 뭘까~ 요?

뭣이냐 하면,
그건 바로바로~
‘해초 모듬 새싹 비빔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가 생협에서 주문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치알, 어묵, 계란 후라이, 야채와 해초.

제 입맛 없음을 알았는지,
아니면 자기가 가을을 타는지~.

아내가 모듬 비빔밥용 해초와 날치 알을
생협에서 주문했지 뭡니까~.

게다가 무 새싹 등
향긋 향긋, 어린 야채 잎까지 사왔지 뭡니까~.

요럴 땐, 아내에게 한 마디 해야지요~?

“당신은 센스쟁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린 새싹.

그리곤, “그래 너 잘 만났다!”
하고 단번에 달려들었습지요.

여기서 잠깐.
앉아서 얻어먹으면 눈치코치 없는 남편이랑께요~.
같이 싱크대에서 해초류와 야채 새싹을 씻어야 더 맛난당께요~.


<재료>
밥, 해초류(미역 줄기, 다시마, 한천, 톳, 몰, 세모가사리),
야채 새싹, 날치 알, 계란 후라이, 어묵,
파프리카, 고추장 혹은 초고추장 등.

재료가 준비됐나요~?
그럼 쓱싹쓱싹 비비면 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초들.


이때 주의할 점.

제 노하우로 말할 것 같으면~
숟갈로 쓱싹쓱싹 비비는 건 NO!

뭥미? 그럼 뭐?
바로 젓가락으로 쓱싹쓱싹 OㆍK.

왜~~ 냐~구~?
젓가락으로 조심조심 비벼야 날치 알이 안 터진다는 사실.
그래야 날치 알이 입에서 톡 터지는 씹는 맛을 느낄 수 있당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숟가락으로 비비기 N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은 캐첩으로 비벼도 좋아요.


이건 아시죠?

미역 등 해초는 각종 비타민과 미네랄이 많아
다이어트 식품으로 특히 여성에게 인가가 좋은 식품이란 거~.
게다가 야채 새싹은 아삭아삭 쌉쓰름한 맛이 일품이란 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초 모둠 새싹 비빔밥.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eedam.tistory.com BlogIcon leedam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가을을 타면 이걸 만들어 먹어야겠어요 ^^ 고운하루 되세요 ^^

    2009.10.16 11:37 신고

어, 이런 맛 처음이야! 정말?
해초와 해산물로 어우러진 섬의 맛

여행에서 대하는 별미(別味)는 행복 중 하나입니다. 더군다나 섬의 아름다운 풍광과 어우러진 맛의 진미(眞味)는 행복을 더욱 돋보이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섬, 안도에서 만난 거나한 상.

“워~ 매, 이거시 다 머시다냐?”
“뭐긴, 음식이지.”

거나하게 차려진 밥상 앞에 휘둥그레진 눈을 원상으로 돌리며 ‘쳇, 누가 몰라 그랬나?’란 말을 삼킵니다. 막 잡아 올린 해산물을 즉석에서 먹는 게 최고인 줄 알았는데 이것도 꽤 입맛 당기겠다 싶습니다.

청정해역에서 자라는 부채손(거북손), 군소, 삿갓조개, 새모 등의 해산물 회 무침. 자연산 광어, 돔, 전복 등이 즐비합니다. 거기에 방풍, 갓김치가 어우러져 있습니다. 육지에서 대하기 힘든 밥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섬, 안도에서 맛본 광어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연산 광어. 크기가 족히 1미터는 될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개그맨 김미려 씨가 가끔 가장 생각난다는 부채손.


지역 해산물로 꾸민 음식, 삶의 지혜 엿보여

그 지역 바닷가에서 나는 해산물로 준비한 삶의 지혜가 엿보입니다. 어디에서도 맛볼 수 없는 음식임이 틀림없습니다. 이런 상을 대하면 참지 못해 젓가락부터 들 텐데 웬일인지 점잖게 기다리고 있습니다.

“젓가락도 안들고 뭣들 하세요?”
“얼릉 와 사진 찍어. 우리도 참기 힘등께.”

기다림은 배려였습니다. 한편으론, GS칼텍스에서 마련한 ‘전문가와 함께하는 섬 알기 프로그램-안도 기행’이 아니라면 이런 배려가 불필요했을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쫄깃쫄깃한 자연산 전복.

‘한반도를 품은 호수 섬’ 안도는 섬의 형태가 기러기 모양 같다 하여 기러기 안(雁) 자를 써 안호(雁號)라 하다 ‘살기에 편안한 섬’, ‘태풍 시 선박이 안전하게 피할 수 있는 섬’이란 뜻으로 안도(安島)라 불립니다. 해산진미(海産珍味)를 앞에 두고서는 음식을 맛있게 편안히 즐기라는 의미에서 안도로 이름 짓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예, 거 말 좀 하고 드시오?”

“예, 거 말 좀 하고 드시오?”

저녁 6시, 시장기가 도는 때도 아닌데 정신없이 젓가락이 움직이고 입은 미어터집니다. 이런 ‘산해진미(酸海眞味)-식초와 어우러진 참맛’를 두고 정신이 있다면 그게 넋 나간 사람이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명곤 씨는 회 밑에 까는 새모와 같이 한점하면 그만이랍니다.

“우리 안도는 다른 데와 달리 회 밑에 요걸 깔아요. 요것이 뭐이냐 허면 가사리여. 회를 이 가사리랑 같이 무그믄 맛이 기가 차요. 여기 전복도 잠수부들이 직접 잡은 자연산이요. 그래서 물렁물렁 안허고 쫄깃쫄깃해. 키로에 6만원 밖에 안해.”

유흔수 어촌계장이 침 튀겨가며 자랑을 늘어놓습니다. 보통 무를 깔고 회를 올리는데 섬에서 나는 해초를 깔았으니 그게 맛이겠지요.

“어이, 어촌계장 그거시 아니여. 그건 가사리가 아니고 새모여 새모. 요건 전량 일본으로 수출하는 거여.”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 때가 있다’고 김명곤 씨가 어촌계장의 말을 정정합니다. 한바탕 웃음이 터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크던 광어 등으로 끓여 낸 매운탕. 정희선 교수(청암대)의 손이 바쁩니다.

먹어봐야 그 맛은 알지….

“이거시 회를 뜬 광어요. 이러케 큰 건 양식을 못허요. 양식은 얼릉얼릉 내야 허니, 요리 크게 키울 수가 업써.”

음식을 마련한 정재곤 이장이 주방에서 광어뼈를 들고 나왔습니다. 고거 오지게 크긴 큽니다. 육지에서 먹으려면 수십 만 원은 족히 나갈 것입니다. 저건 매운탕으로 나올 것입니다. 보기만 해도 벌써 입맛이 땡깁니다. 맛이 어떻다고 사족 달아봐야 뭔 소용 있겠어요. 먹어봐야 그 맛은 알지….

“이 상은 얼마나 하죠?”
“5천원, 만원, 만 5천 원 세 종류지요. 요 상은 해산물 풀코스로 만 오천 원하고, 전복이 빠지면 만원, 그리고 보통은 5천원.”

아직 배가 안 부른지 사람들 양푼에 해초와 야채를 넣어 밥을 비빕니다. 아니, 배는 부른데 마지막을 푸짐하게 장식하고픈 우리네 정서일 것입니다. 숟가락이 오락가락 합니다.

한 번 드셔보실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초와 야채 비빔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도 해안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76
  • 42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