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가사리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0.09.01 섬에서의 별난 맛, 거북손과 군부 (1)
  2. 2008.03.30 속 풀이에 최고인 ‘가사리 국’?

“‘국’이라 글먼 몰라. ‘갱’이라 그래야 알아.”
[여수 맛집] 금오도 가정식 백반 정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서 먹는 밥의 밑반찬입니다.

‘먹기 위해서 사느냐?’ ‘살기 위해서 먹느냐?’

인간을 두고 철학적으로 따질 때는 참 어려운 문제입니다.

허나, 사람이 먹는 것만으로 접근할 경우 행복 그 자쳅니다. 누구에게? 두 말할 필요도 없이 미식가죠. 삶은 이렇듯 어떠한 관점으로 보느냐에 따라 맛이 다를 것입니다.

매년 섬 여행을 합니다. 이때마다 놀라는 게 있습니다. 섬에는 그 섬만의 독특한 먹을거리가 있다는 거죠. 그 매력 대단하더군요.

식당이 있는 섬도 있고, 없는 섬도 있습니다. 제 경우 식당이 없는 곳에서 밥 먹을 때 그 맛이 배가되더군요. 왜냐하면 인스턴트식품에 길들여지지 않은 자연의 순수한 맛을 느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식당이 없는 마을의 일반 가정 식당.

섬의 별미 거북손.

섬에서 먹은 특별한 맛, 거북손과 군부

이번에는 여수시 남면 금오도 초포마을에서 만난 음식입니다. 이 마을에는 음식점이 없어 가정집에 주문해 먹은 거라 특별한 이름이 없습니다. 하여, 제 마음대로 이름 붙인 게 ‘가정식 백반 정식’입니다.

고종길, 장형숙 부부의 가정식 백반 정식입니다. 그때그때 사정에 따라 반찬이 달라지는 게 특징입니다. 밑반찬으로 나오는 멸치 고추조림, 깻잎, 녹두 나물, 가지나물, 생선전, 김치, 조기, 버섯 등은 육지에서 볼 수 있습니다. 전복과 병어회는 가정식 백반 정식의 특식입니다.

여기에서 특식보다 빛나는 특별 밑반찬을 만날 수 있는데요. 바로 거북손(부채손), 군부는 육지에서는 없어서 못 먹는 섬에서만 맛보는 특별 별미입니다. 맛요? 뭐랄까, 꼬들꼬들 하니 입에 쩍쩍 달라붙습니다.


속풀이에 그만인 가사리국.

 병어회.

전복회.

“‘국’이라 글먼 몰라. ‘갱’이라 그래야 알아.”

이 외에도 또 하나의 별미가 있었습니다. 가사리 국입니다. 시원한 게 왜 속 풀이에 좋은지 즉시 알겠더군요. 입맛에 당겨 “요, 국 좀 더 주세요.” 했더니 무슨 소린지 모르대요. 그래 국그릇을 보여줬더니 이러대요.

“여기선 ‘국’이라 글먼 몰라요. ‘갱’이라 그래야 알아먹어요.”

섬에서 통 물정도 모르는 촌놈이 됐지 뭡니까.

한 가지 제안할 게 있습니다. 금오도 인근 섬에서 나는 부채손과 군부, 가사리, 그리고 이날 나오지는 않았지만 군소와 톳 등을 특화시켜 새로운 음식 메뉴로 개발하면 경쟁력 있겠더군요. 그만큼 특별한 맛이었습니다.

섬에서 맛볼 수 있는 군부.

 가사리국.

 부채손과 군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ushroomprincess.tistory.com BlogIcon 버섯공주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너무 맛깔스러운데요? +_+

    2010.09.02 07:15 신고

속 풀이에 최고인 ‘가사리 국’?
[알콩달콩 섬 이야기] 안도(安島) - 맛 기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속풀이에 그만인 '가사리 국'


“가사리 국, 한 번 무거 봐. 숙취 속 풀이엔 최고여! 이걸 따라올 게 업써.”
“에이, 속 풀이에 최고라는 게 얼마나 많은데 그러세요.”
“아니당께. 내일 아침에 한 번 무거 봐. 그라믄 아무 말 못헐꺼여!”

여수 안도(安島)는 기러기 형태여서 기러기 섬으로 불리 웁니다. 그러다 선박이 안전히 피하는 섬이라 하여 편안할 안(安)자를 써 안도라 부르고 있습니다.

지난 27일 오후 5시, GS칼텍스에서 마련한 ‘전문가와 함께하는 섬 알기 프로그램-안도 기행단’과 안도에 가게 되었습니다. 정재곤 이장, 유흔수 어촌계장 등이 선착장에서 일행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수시 안도 입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재곤 이장, 연신 전복 주문 전화를 받습니다.

과거 유배지로 가던 중간 기착지, ‘안도’

그들이 일행을 마을회관으로 안내해 안도에 대해 설명합니다.

“안도는 여수에서 약 35㎞ 떨어진 곳으로 전체면적이 3.96㎢ 정도인 자그마한 섬입니다. 어업전진기지여서 과거 조정대신들이 거문도나 제주도로 유배가면서 중간 기착지로도 이용됐던 곳입니다. 특히 신석기 시대의 패총과 돌칼 등이 발견된 곳입니다.”

정 이장의 설명 중 전화벨이 울립니다. “몇 키로요. 아~ 예. 알겠습니다. 내일 택배로 보내겠습니다.” 연신 전화로 전복 주문을 받습니다.

한쪽에 하얀 뼈가 놓여 있습니다. 보아하니 사람 뼈는 아닌 것 같습니다. 패총이 발견됐다더니 고래 뼈로 추정된다 합니다. 안도 사람들과 섬을 한 바퀴 돕니다. 아담한 곳입니다. 완만한 경사의 안도해수욕장 모래사장이 인상적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합, 부채손, 톳, 갓 국물김치, 삭갓조개 등으로 깔끔하게 차려진 아침 해장 밥상.

상이 떠~억 차려져 있고…

섬을 둘러보고 나니 상이 떠~억 차려져 있습니다. 삿갓조개, 부채손 등이 평소 대하기 힘든 음식인데다 공기 신선한 섬에서 먹다보니, ‘캬~ 아’ 소주도 술술 잘 넘어갑니다. 안도 문화 보전 방향에 대한 의견교환이 안주 감으로 더해집니다.

자리가 무르익자 드디어 젓가락으로 상을 두드리는 산다이까지 등장합니다. 배를 기다리며 GS칼텍스 윤봉균 차장, “안도 명물 산다이를 보게 될 것이다”더니 마주하게 되었습니다. 워~ 매, 두드리는 장단이 장난 아닙니다.

나무젓가락으로 두들기면 좋으련만…. 옆에서 “상 버린다” 말리지만 소용없습니다. 안도 사람들은 아무 말이 없습니다. 익히 보았던 모습인 거죠. 결국 칠이 벗겨져 허옇게 드러난 상 모서리가 두드리던 이의 흥이 어느 정도였는지 말해주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 두드리기인 산다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복죽.

“어, 시원하다. 이런 맛이 있을 줄이야!”

아침, 전복죽과 가사리 국이 일행을 기다립니다. 속 풀이 해장에 최고라던 가사리 국을 맛봅니다. 진영재 교수(한려대 관광학과)는 아예 훌훌 둘러 마십니다.

“어, 시원하다. 이런 맛이 있을 줄이야! 이래서 침 튀기며 자랑했구나! 아주머니 여기 가사리 국 한 그릇 더 주세요?”

따끈한 국을 마시며 시원하다니, ‘…믿을 놈 아무도 없다’던 우스개 소리가 생각납니다. 매생이 국 같기도 하고, 톳 국 같기도 한데, 딱히 무어라 말 못할 맛입니다. 까칠까칠한 목을 술술 타고 넘어갑니다.

가사리 국, 이거 요리로 개발하면 딱 이겠다 싶습니다. ‘금강산도식후경’이라고 먹어봐야 맛을 알겠지요. ‘지자체와 식품학자들은 뭐하는지 몰라’ 할 정도입니다. 섬에는 숨은 맛이 참 많기도 합니다.

이게 바로 섬의 맛이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정해역 안도에서 나는 부채손.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22
  • 73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