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야산

“영웅 됐어. 무술을 배우고 싶다는 사람까지….” [장편소설] 비상도 1-31 합천 가야산을 향해 일찌감치 차를 몰았다. “스승님 오시면 사람이 찾아 왔더라고 좀 전해줘.”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권선징악을 주제로 하고 있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아침부터 경찰서에 비상이 걸렸다. 비상도를 잡는다고 온통 난리였다. 하지만 아랫사람들은 솔직히 그가 어떤 사람인지에 대해 더 궁금해 하는 눈치였다... 더보기
합천스러운~, 공무원 아이디어 빛난 ‘소나무’ 공무원의 산 가꾸기 지혜가 돋보인 ‘모산재’ 모산재에서 바라본 기막힌 풍경, 가야산은? 경남 합천 모산재 소나무는 예술이었습니다. 왜 그럴까? “왜 이렇게 했지, 요렇게 하면 좋았을 텐데….” 여행 다니다 보면, 만족보다 불만스러울 때가 있습니다. 예산을 집행하는 분 입장보다 그것을 바라보는 사람의 시각에서 사업을 진행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입니다. 또한 조금 더 깊이 생각했더라면 예산 낭비 비판에서 자유로웠을 텐데…, 하는 아쉬움입니다. 지난 15~16일, 경남 합천이 초청하고 경남도민일보의 갱상도문화공동체 ‘해딴에’가 주관한 1박2일 블로거 팸 투어가 있었습니다. 여기에서 합천 어느 공무원의 지혜를 보았습니다. 현장에서 “참 잘했다”고 칭찬을 늘어놓았습니다. 왜 그랬을까? 그 속으로 들어가 보도록 하겠.. 더보기
합천 소리길, ‘나는 블로거다’ 배틀 가능할까? 일대일 글쓰기 배틀 소리에 웃음 짓다 대중에게 알려진 경남 합천의 매력은 뭐니 뭐니 해도 가야산 자락에 위치한 해인사에 보관된 ‘팔만대장경’일 것입니다. 오죽했으면 초대 주한프랑스 대사였던 로제 샹바르 씨가 “내가 죽으면 화장을 해서 제2의 고향인 한국의 해인사에 뿌려 달라고 유언”했을까요. 합천의 매력은 팔만대장경만이 아닙니다. ‘가야산 소리 길’은 제주의 올레길, 지리산의 둘레길, 여수 금오도의 비렁길 등처럼 널리 알려지지 않았지만 관광 합천을 알릴 주요 자원 중 하나였습니다. '2011 대장경천년 세계문화축전 행사장'에는 대장경 진본 등이 전시되어 발길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지난 9월29일부터 30일까지 경남도민일보와 쥬스컴퍼니가 주최하고 ‘갱상도 문화학교 추진단’이 주관한 ‘합천 명소 블로거 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