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호사

주근깨와 목에 큰 점을 뺀 중 1년 딸의 소감 점 뺀 후 이름을 ‘왕목점뺀이’로 바꿨다? 언제부터였던가? 지금은 중학교 1학년인 딸의 볼에 주근깨가 다닥다닥 나기 시작했다. 아마,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일게다. 그리고 얼굴이며 목에 점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걸 보고 아내는 이렇게 말했다. “야, 너 점점 깨순이가 되어 간다. 그러게 썬크림 발라라니까….” ㅋㅋ~, 웃음이 나왔다.(아이 고~, 점 빼려면 또 돈 들겠구나~ 잉.) 며칠 전, 아내와 딸의 대화. 딸 “엄마, 왜 날 점순이 여드름쟁이로 낳았어?” 아내 “아니거든. 엄마가 널 낳았을 땐 점도 여드름도 하나도 없었거든. 날 때부터 그랬다면 엄마가 리모델링 해줄 텐데, 그게 아니니 너 스스로 알아서 해라.” ㅋㅋ~, ‘리모델링’에 웃음이 팍팍 났음. (여자들은 이런 데 관심이 많나 보다~.).. 더보기
위 내시경 등 건강보험의 건강검진 받아보니 “한가롭게 받길 원하면 그게 더 도둑놈이죠.” 만만찮았던 몸속에 집어넣은 위내시경의 위력 “당신, 건강검진 받으시오!” 지금껏 건강검진이라곤 받아 본 적이 없는 나를 향한 아내의 강압적(?) 요구였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11월부터 줄그장창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시행하는 건강검진 받길 요구했기에 할 말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도 ‘형식적인 건강검진 받아서 뭐할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낌새를 알았을까, 아내가 오금을 박았습니다. “내가 당신 생각해서 건강검진 받으라는 줄 알아요? 천만의 말씀. 그거 안 받고 당신 죽으면 가족이 받을 연금을 못 받는단 말예욧!” 이 소리에 완전 백기 들었습니다. 어제 아침, 터덜터덜 병원으로 갔습니다. 가던 중, 아내는 또 한소리를 보탰습니다. “빨리빨리 받으라니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