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밀양 맛집] 꽃새미 마을 - 허브 백숙

 

허브 백숙

 

재미있는 마을을 만났다.
아기자기한 정성이 마을 곳곳에 가득한 마을.
경남 밀양시 초동면 봉황리 꽃새미 마을.
꽃이 일 년 내내 샘처럼 핀다는 뜻에서 이름 지었다고 한다.

이곳은 지난 2003년 전통테마마을로 지정된 야생화와 허브향이 풀풀 나는 그런 전형적인 농춘마을이었다.

2005년부터 30가구 78명이 농촌관광을 본격화한 곳이다.
마을 입구에는 마을을 찾는 이들의 건강 등을 기원하는 돌탑 365개가 사람을 반긴다.

 

마을 주민이 관광객의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쌓은 돌탑.

꽃새미 마을은 체험거리가 다양했다.

과거 동화 속으로 안내하는 듯한 꽃새미 마을.
 

단감 따기, 고구마 캐기 등은 기본이고, 허브, 장아찌, 막걸리 등 먹을거리 체험에 산책로 탐방, 물고기 잡기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덕분에 꽃새미 마을에는 매년 6만여 명의 관광객이 다녀간다.
볼거리, 먹거리, 할거리, 쉴거리가 어울렸기 때문이다.

꽃새미 마을은 200여종의 허브와 관련 체험과 먹을거리를 개발했다.
감식초, 허브 차, 허브 삼겹살, 허브새싹 비빔밥, 허브백숙 등 이 그것.

꽃새미 마을의 중심에는 농장 ‘참샘허브나라’가 있다.
22년 전 귀농 후 처음으로 마을을 가꾼 장본인이다.
나그네가 먹었던 꽃새미 마을 농장 ‘참샘허브나라’의 허브백숙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허브와 닭의 조화.

백숙은 요렇게 찢어 먹어야 제격이다.

허브 닭죽도 일품이었다. 


점심시간이어선지, 농장의 방과 야외에는 사람들이 꽉꽉 들어찼다.
밑반찬으로 콩, 오이무침, 배추김치, 마늘장아찌, 마늘쫑, 콩나물, 새싹 야채 등이 나왔다. 인공 조미가 들어가지 않아 담백한 맛이었다.

특히 메인 요리로 허브 백숙이 나왔다.
백숙에 허브가 들어가 닭백숙의 잡 내음을 없애 향긋했다.

또한 마늘과 감자까지 어울려 깔끔한 맛을 선사했다.
그러니 이런 품평이 나올 수밖에.

“어~, 백숙과 허브가 조화롭네.”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 그야말로 후다닥 깔끔하게 백숙을 먹어 치우자 닭죽이 나왔다. 닭죽에도 허브 향이 은은히 퍼져 있었다.

 

"저 예뻐요?"

꽃새미 마을은 아기자기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만남은 특별했다. 

 
허브백숙을 먹고 나오던 중 한 곳에 눈길이 꽂혔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포장증이었다. 포장증을 통한 노무현 전 대통령의 흔적과 만남은 아쉬움과 애틋함이 공존했다.

포  장  증

경상남도 밀양시 초동면 봉황리
손  정  태

 귀하는 농업경영 혁신을 통하여 국가산업 발전에 크게 이바지 하였으므로 대한민국 헌법의 규정에 따라 다음 포장을 수여합니다.

산 업 포 장
2007년 11월 9일

대통령  노  무  현

 

고 노무현 대통령이 농업경영 혁신을 인정했던 꽃새미 마을과 참샘허브나라.
더 이상 무엇을 왈가왈부 하리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호라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과 농촌 체험 즐기는 1인인데 노무현대통령님께서 인정하신곳이라니 가보고싶네요.

    2011.09.02 13:17

“땅은 감사 대상…수입은 이웃과 나눌 생각”
“새해 꿈은 삶의 연속성이 있어야 하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밭에서 만난 어설픈 농사꾼.

2009년이 밝았습니다. 누구나 가슴 속에 소망과 목표를 어느 정도 정리했을 것입니다.

“친구와 약속을 어기면 우정에 금이 가고, 자식과 맺은 약속을 어기면 존경이 사라지고, 기업과 약속을 어기면 거래가 끊긴다.”

이 약속 중, 지키지 않아도 문제되지 않는 약속이 있습니다. 그건 자신과의 약속이라 합니다.

왜냐하면 약속을 한 사실을 남들이 모를 뿐만 아니라 지키지 않아도 스스로 핑계를 대가며 용서하기에 부담을 느끼지 않기 때문이라 합니다. 그래서 자신과의 약속이 가장 큰 약속으로 여기나 봅니다.


이상인 정성자 부부.

“땅은 감사 대상…수입은 이웃과 나눌 생각”

지난 2일, 여수시 율촌면에서 올해 농사를 준비 중인 어설픈(?) 농사꾼을 만났습니다. 왜, 어설픈 농사꾼이냐고요? 이들은 현재 여가활동을 노후 일거리로 삼으려는 목표를 가진 예비 농사꾼이기 때문입니다. 이상인(59)ㆍ정성자(57) 부부와 올해 농사 설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 부부에게 땅은 어떤 의미인가요?
“땅은 투기 대상이 아니라 감사 대상입니다. 감자 씨 하나를 심어도 땅 속에서는 감자가 주렁주렁 달리잖아요. 그러니 감사의 대상이지요. 자연은 사람이 노력하는 만큼 돌려주지요.”

- 지난 해 취미로 지은 농사 수입은 어떻게 썼나요?
“지난 해 깨, 배추, 무, 고추, 옥수수, 고구마 등을 심어 지인들과 나눠먹고 일부는 교회 교인들에게 팔았어요. 한 100만 원 정도 벌었는데 전부 소년소녀가장 등 어려운 사람 돕기에 썼어요. 올해에도 틈틈이 지은 농사 수입은 불우이웃돕기에 쓸 생각입니다.”

- 올해 농사 계획은 세웠나요?
“2월부터 상추 등을 심으려고 해요. 그러려면 밭갈이 준비를 해야 해 신년 연휴에 이렇게 잡초를 뽑고 있어요. 고추, 깨, 하지 감자, 옥수수, 배추, 무, 쑥갓 등을 심을 계획이랍니다. 땅을 놀리지 않고 농사지어야죠. 수입은 이웃과 나눌 생각입니다.”


이곳에 자신의 보금자리를 지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새해 꿈은 삶의 연속성이 있어야 하겠지요!”

- 농사 말고 올해 다른 목표는 세웠나요?
“올해에는 밭 근처인 (여수시) 율촌 문화마을에 마련한 300평 대지에 집을 지을 생각입니다. 자식들은 좀 더 기다리면 어떠냐고 하는데 부부가 올해 짓기로 의견일치를 보았거든요. 또 거제도에서 여수까지 와서 집짓기가 부담이라 올해는 운전면허증을 딸 생각입니다. 움직이는 불편을 최소화해야 하니까요.”

- 집 지으려면 쉬운 일이 아닌데, 집 설계는 한 상태인가요?
“규모를 어느 정도로 할지, 자금은 어떻게 마련할지 고민이죠. 목표가 있으면 나머지는 방법이 생기지 않을까요? 그래도 집 짓고 농사지을 생각에 생기가 넘친답니다.”

- 아직 새해 목표를 정하지 않는 사람에게 해 줄 말이 있다면 무엇이나요?
“‘대통령이 되겠다’라는 꿈은 엉뚱한 설계지요. 새해 꿈은 삶의 연속성이 있어야 하겠지요. 꿈은 자신의 삶을 묵묵히 살아갈 그 해의 목표지요. 여기에서 간과하지 말아야 할 것은 나와 내 가족에 대한 배려까지 묻어나야겠지요.”

저도 올해 목표를 세웠습니다. 지켜질지 알 수 없습니다만, 스스로의 약속이라 부단히 노력할 것입니다. 노력하다 보면 교만하지 않고 겸손하게 나만의 정체성을 찾겠지요. 새해 설계를 이루기 위해 올 한해에도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이상인ㆍ정성자 부부의 밭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동안 베어낸 잡초가 타면서 연기를 품어내고 있었습니다. 그 잡초 타는 냄새에서 향기를 맡았습니다. 향기는 봄, 들꽃, 땅이 품어내는 자연의 숨소리처럼 느껴졌습니다. 이처럼 새해 설계도 자신의 향이 솔솔 묻어나겠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920,869
  • 17 74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