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처

“제가 바가지를 긁어드리면 되죠.” [장편소설] 비상도 1-60 거처를 옮기는 게 좋을 듯합니다. “남편을 보내고 새로 장만한 집이예요.”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주제는 권선징악이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그는 성 여사에게 전화를 넣었다. “어머, 살다 보니 사부님 전화도 받게 되네요.” “한 번 뵈었으면 합니다.” “절 보고 싶다 하시면 즉시 달려가죠.” 그녀는 호텔 안에 있었.. 더보기
‘떼끼~’ 탈출 시도하는 햄스터 “야, 햄스터 어지간히 도망가라니깐!” 햄스터 ‘하쬬’ 귀여움 평가 바래요! 반대에도 무릅쓰고 햄스터를 몰래 들여 온 딸. 친구에게 2천원에 샀다네요. 름을 ‘하쬬’라 지었구요. 뜻을 물었더니 별 뜻 없다더군요. 플라스틱 상자를 임시 집으로 마련했습니다. 그런데 뚜껑이 없어 종이 박스로 위를 덮었는데 담 넘어 탈출하기 일쑵니다. 하쬬가 탈출하면 온 집을 들쑤시는 바람에 아이만 야단맞습니다. 왜냐면 아이들 엄마의 주장은 매번 같거든요. “엄마한텐 햄스터가 아니라 단지 쥐일 뿐이야! 엄마는 쥐가 무섭거든~.” 녀석 안 되겠는가 하쬬 집 사주기 아르바이트에 나섰습니다. 용돈벌이라야 집안 일 돕기지요. 봐둔 햄스터 집이 15,000원이라던데 아르바이트로 1만원, 엄마 지원 5천원으로 살 예정이라나요. 그렇게 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