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난

‘요즘 드라마 부끄럽다’, 최불암의 쓴 소리에 공감 시청자는 훈훈하고 정감 있는 드라마를 원한다! 요즘 드라마를 보면 마치 19금을 보는 듯 아슬아슬하다. 그것도 일반 가족 드라마여서 더욱 가슴 졸인다. 이유는 간단하다. 드라마는 출생 비밀, 불륜, 이혼, 협박, 형제자매가 뒤엉킨 사랑 등 사회의 좋지 모습을 그려내는데 유행을 넘어 올인 하는 경향이다. 건전한 주제나 소재도 많은데 꼭 좋지 못한 막장 모습만 그려내고 있다. 경제난까지 겹쳐 사회가 어려운 때에 TV 드라마에서 훈훈한 감동을 선사하면 탈날까? 요즘 일부 드라마는 불륜, 이혼, 출생의 비밀 등이 없는 평범한 일반 대중은 사람이 아닌 것 같은 착각까지 들게 한다. 그래서다. 작가들은 요상한 사회상만 그려내는데 도통한 도사처럼 보인다. 작품을 만들어내는데 자극적이지 않으면 마치 도태되는 것 마냥 .. 더보기
보증 선 아내가 이혼감이다? 부부들 관심사 중 하나가 노후설계다. 아시다시피 자식들이 결혼 등으로 부모 곁을 떠난 후의 외로움. 그리고 노후에 닥칠 경제난을 이기고 살기 위한 몸짓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50 중반의 한 지인을 보면 부러울 때가 있다. 돈 있겠다, 아직 창창하겠다, 그들 부부는 뭐가 부러울까, 싶다. 이들은 지금 아내는 골프, 남편은 테니스 재미에 빠져 있다. 그와 만나 가슴 속 이야기를 건넸다. “형님은 좋겠소. 아이들도 좋은 곳에 취직했고, 무슨 걱정이 있을까?” “내가 말 안했던가? 어느 집이든 다 말 못할 사정이 있어.” “헉, 무슨? 한번 들어나 봅시다.” “보증 잘못 섰다가 8억을 맞았어. 재산 날리게 생겼다니까.” 아무리 돈이 있다 하더라도 8억이면 장난 아니다. 본인 실수로 8억을 날렸어도 밤에 잠이 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