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성방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3.17 술 취해 밤늦게 사람 데려오지 마! 왜?

밤늦게 손님 데려 오는 걸 싫어하는 이유
집에 사람 데려 올 경우 지켜야 할 원칙

 

술 마시다 보면 피치 못할 사정상 집에 종종 사람을 데려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사실, 말이 피치 못할 사정이지 대개 술 먹은 기분에 확 인심(?) 쓰는 게지요.

자다가 느닷없이 손님 맞는 아내는 ‘자다가 봉창’입니다. 술 먹고 늦게 들어 온 것도 바가지 감인데, 뒤에 사람을 주렁주렁 달고 들어오는 날은 시선이 곱게 나갈 수 없지요. 그렇다고 오는 사람 막을 수가 없습니다.

“어서 오세요”

억지웃음 짓지만 쓴 웃음입니다. 그러니 애초에 호기롭게 데려가지 않는 게 최선입니다. 어찌됐던, 술이 ‘원수’인 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내들이 밤늦게 손님 데려 오는 걸 싫어하는 이유

아내들이 술 취해 밤늦게 손님을 데려 온 것을 싫어하는 이유를 살펴볼까요.

첫째, 기다린 보람이 없다.
남편이 오기만을 손꼽아 기다렸는데 기다린 보람도 없이 남편 품에 안길 기회를 빼앗겼기 때문입니다. 그러니 곱지가 않지요.

둘째, 얼굴 가린다.
여자의 생명(?)은 옷맵시와 화장발입니다. 그런데 잠옷 바람과 화장기 없는 맨 얼굴을 보이는 게 영 개운치가 않습니다.

셋째, 술상 보기가 쉽지 않다.
술도 없지, 안주도 없지, 술상 차리기가 쉽지 않습니다. 거기다 고스톱이라도 한 판 벌이는 날엔 다음 날 지장이 이만저만 아닙니다.

넷째, 음식 품평에 자신 없다.
술 먹은 다음 날 아침, 해장국을 대령해야 하는 경우는 곤혹입니다. 출근도 출근이자만 행여 간이 맞지 않을 경우 돌아올 뒤끝을 생각하면 난감합니다. 

다섯째, 자녀들에게 좋지 않은 추억이 될 가능성이 있다.
자녀들에게 어릴 적 아버지에 대한 기억으로 술 취한 모습과 고성방가 등 좋지 않은 모습으로 각인 될 수 있습니다. 이왕이면 좋은 추억을 남기는 게 좋겠지요.

집에 사람 데려 올 경우 지켜야 할 원칙

밤늦게 사람을 집에 데려 올 경우, 이렇듯 환영할 만한 요소는 거의 없습니다. 되도록 집에 사람 들이는 걸 피하는 게 최선일 것입니다. 그러나 세상살이 마음대로 살 수 없는 일이지요. 

하여, 사람을 데려 올 경우 몇 가지 원칙을 지키는 것도 가족에 대한 배려일 것입니다. 그 원칙은,

1. 자주하지 말 것.
2. 미리 전화로 연락해 사전 양해를 구할 것.
3. 술과 안주거리는 준비하여 방문할 것.

이상의 원칙을 지킨다면 아내에게 구박받더라도 덜 받을 공산이 큽니다. 어쨌든, 가정은 한 사람의 공간이 아니라 가족 구성원 공동의 안식처임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71
  • 44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