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속도로

아들이 먹고 싶다고 '담양 떡갈비' 집 가보니 아이들이 맛있게 먹는 모습에 흐뭇한 ‘떡갈비’ 아이들을 위해 아까울 게 없는 ‘담양 떡갈비’ 자식이 맛있게 먹는 것만 봐도 배부르다…실감 [담양 맛집] 담양 떡갈비 ‘덕인관’ 살다보면 먹고 싶은 게 많지요. 뭐가 그리 먹고 싶은지, 아이들도 예외가 없습니다. 그놈의 입은... “담양 떡갈비 먹고 싶다.” 한창 클 나이인 중학교 2학년 아들, 담양 떡갈비 타령이 며칠 째 계속되었습니다. 저희 부부, “저 놈이, 입은 또 고급이네.”하며 “먹어 본 놈이 그 맛을 안다더니, 어설프게 먹었나.”했습니다. 그러면서 안쓰러운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희 부부, 아들 하나 살린 셈 치고 마음을 정했습니다. “우리 아들 소원 하나 들어주자.” 이렇게 가족이 함께 담양으로 내달렸습니다. 담양으로 가던 중, 차 안에서 또 물.. 더보기
“사는 것이 왜 이리도 허무한지 모르겠습니다.” [장편소설] 비상도 1-22 "향기가 목 안으로 감기면서 바람소리를 내거든요.” 소요유, 구속 없는 절대자유 경지에서 노니는 것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권선징악을 주제로 하고 있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식사를 마친 후 성 여사는 별채에 있는 법당으로 올라갔다. 꽤 시간이 지났는데도 그녀는 부처님 앞에 앉아 있었다. 용화가 궁금했던지 몇 차례 .. 더보기
빡빡머리ㆍ바리깡에 얽힌 이발의 추억 빡빡머리ㆍ바리깡에 얽힌 이발의 추억 ‘장발’은 군부독재에 대한 젊음의 항거 [아버지의 자화상 29] 이발 “1973년, ‘경범죄 처벌법’의 개정에 따른 장발 단속 결과 그 해에만 1만2천여 명이 경찰 단속에 걸려 강제로 머리를 깎였다.” 1970년대, 머리카락이 귀를 덮으면 경찰관이 가위로 싹뚝싹뚝 자르던 시절이 있었지요. 장발장은 단속을 피해 달아나고, 경찰관은 기어이 쫓아가 머리를 깎는 웃지 못 할 길거리 진풍경이 벌어졌지요. 지금 생각하면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싶습니다. “머리를 마음대로 길러 미풍양속을 헤친다”는 말도 안된 이유의 장발단속은 “경제성장과 독재에 따른 청년들의 ‘저항정신’”으로 평가되기도 합니다. 창년 뿐 아니라 빡빡머리 학생들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학교 두발단속은 학생주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