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고슴도치와 강아지가 만났다, 누가 셀까?
“그만해. 싸움은 한방이지만 내가 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귀여운 고슴도치입니다.

결투 혹은 싸움은 피하는 게 상책이죠.

하지만 피할 수 없다면 ‘선방’이 최고라 합니다. ‘눈탱이가 밤탱이 되었다’는 말은 이 때 적용되는 말이겠지요~ ㅋㅋ.

이런 쉰 소리를 하는 이유는 반려 동물의 결투(?) 때문입니다. 강아지와 고슴도치의 탐색전 등을 보시며 즐겁고 활기찬 하루되시길 바랄 게요~^^

세 살 난 귀여운 강아지.
3개월 된 고슴도치가 만났습니다.

누가 더 셀까? 직접 눈으로 확인하세용?!! ㅋㅋㅋ~

고슴도치가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형, 찔리면 아파?”

아이들이 고슴도치를 보며 이야기를 나눕니다.

"난 완전 찬밥이네~. 왜 다들 고슴도치만 좋아하지?!!”

강아지가 고슴도치를 부러운 눈으로 보고 있습니다.

“아~, 난 언제 사랑 받을까?” 너무 슬프다~^^

혼자만 사랑 받는 고슴도치 너 어디 두고 보자!!!

“ㅋㅋ~, 알았어. 미안해~, 내가 안아줄게!” 

뒤늦게 사랑 받지만 강아지가 삐쳤습니다.
심통난 강아지 고슴도치에게 분풀이(?)를 할까요?

“야, 너희들 한번 붙어봐. 누가 센가 보자.” 

고슴도치와 강아지를 링(?)에 올렸습니다.(반려동물을 이러면 쓰나!!!)

“너 누구야? 그러는 넌 누구야?”

호기심에 찬 강아지와 고슴도치, 탐색전이 계속됩니다.

“야, 너 가시에 찔리겠다!”

강아지는 주인의 걱정에도 아랑곳 않고 탐색 중입니다.

하지만 고슴도치가 슬쩍 피합니다.

 “야, 어디 가~. 한 번 붙자!”

강아지가 고슴도치 뒤를 졸졸 집요하게 따라 다닙니다. 고슴도치

“하룻강아지 범 무서운 줄 모른다더니 왜 자꾸 귀찮게 따라 다녀?”

라고 한소리 합니다.

 “싸움은 한방이야. 내 털에 찔리면 얼마나 아픈 줄 알아? 하지만 내가 참지.”

고슴도치의 대인배다운 모습으로 기대했던 결투는 싱겁게 끝이 났습니다.

“이렇게 고운 자태로 싸우면 되겠어요? 저, 예쁘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daum.net/kangdante BlogIcon kangdante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슴도치가 의외로 귀엽게 생겼네요?..
    잼있는 결투입니다.. ^.^

    2010.11.26 07:29
  2. Favicon of https://bucheon.tistory.com BlogIcon 판타시티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네요 ^^
    가시에 찔리면 병원에 가서 빼고 소독도 해야해요.
    강아지에게 잘 설명해주셔야 합니다 ㅋㅋㅋ

    2010.11.26 10:57 신고
  3. 어신려울   수정/삭제   댓글쓰기

    덥썩 물다간 큰코 다칠텐데...

    2010.11.26 20:23

“고슴도치 가시에 찔리면 피도 나고 그래.”
긴장하면 털 세워 경계, 수건으로 싸 안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곤혹스런 고슴도치 목욕시키기.

“형, 고슴도치 키우면 좋아?”
“그걸 말이라고 해. 키운지 3개월 됐어.”

초딩 5학년 아들 부러움에 찬 질문입니다. 고슴도치 키우는 중학교 1학년 지인 아들이 몹시 부럽나 봅니다.

“형이 고슴도치 직접 씻겨? 얼마 만에 씻겨?”
“응. 일주일에 한 번 씻겨.”

녀석은 친구가 키우던 고슴도치가 새끼를 낳자 분양받았다더군요. 보통 고슴도치 한 마리에 15만 원 정도라네요.

고슴도치는 긴장하면 털을 세워 경계합니다. 그래서 처음에는 수건으로 싸서 안고 만지다가 집 등 환경 적응이 끝나면 털을 누그러트려 친근함을 표시합니다.


씻고난 후 물기 닦기.

“고슴도치 가시에 찔리면 피도 나고 그래.”

“고슴도치 만지다가 많이 찔리겠다. 찔리면 아퍼?”
“털이 날카로운데 찔리면 아프지 안 아프겠냐.”

“씻길 때 고슴도치 가만있어?”
“이리저리 움직여 내가 애먹어. 가시에 질리면 피도 나고 그래.”

“고슴도치는 어떻게 씻겨?”
“칫솔로. 내가 고슴도치 목욕시킬 테니 한 번 직접 볼래?”

이렇게 난생 처음 고슴도치 목욕 장면을 보게 되었습니다. 녀석 고슴도치가 바짝 긴장해 털을 곧추 세우는 바람에 목욕시키면서 애를 먹더군요. 피도 나고~. 고슴도치 ‘목욕’신 함 보세용!!!

 고슴도치를 세면대에 올려놓았습니다.

물을 받는데 물 마시느라 정신 없습니다. 목 말랐나?

'목욕하기 싫단 말야~^^' 물을 먹고 난 고슴도치 슬슬 도망다닙니다.

바둥대는 고슴도치 가시에 찔려 몇번이나 피가 나고 애를 먹었습니다.

손으로 씻기다가 찔리는 바람에 할 수 없이 고슴도치 목욕 전용 칫솔을 들었습니다.

'싫어 싫어, 나 목욕 싫어' 고슴도치는 도망다니기 바쁩니다.

곤두서 날카로운 털에 몇번이나 찔려 피가났는데도
도망다니는 고슴도치를 손으로 조심스레 잡고 씻깁니다.

비누칠을 마친 고슴도치 샤워 중입니다.

이제 끝났어. 조금만 기다려 수건으로 물기 닦자

나, 고슴도치 . 목욕한 후라서 더 예쁘고 뽀송뽀송 하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슴도치야, 너도 우리랑 가을 나들이 갈래?”
행여나 고슴도치가 도망갈까, 뒤를 따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심해요, 아파요!!" 삐쭉빼쭉 털이 선 고슴도치는 수건 등으로 안아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손에 피가나기 일쑤에용~ㅋㅋ"

지인 집은 고슴도치를, 저희는 강아지를 기릅니다. 반려동물 기르는 재미가 꽤 솔솔합니다.

아이들은 서로 “우리도 키우자”며 부러워합니다. 두 집에서 일주일 정도 바꿔 키우면 아이들에게 좋을 텐데, 엄두를 내지 못합니다.

왜냐면 지인 집 아이들은 강아지 대소변 치우는 것을 걱정하고, 저희 집은 고슴도치 씻기기를 무서워(?) 합니다. 게다가 사는 도시가 달라 희망사항이지요. 두 집 가족, 나들이 차비를 합니다.

'맛있게도 얌냠'
고슴도치 먹이인 사료입니다.

고슴도치가 편히 쉬는 집이랍니당~^^

"좀 더럽나용~!! "

엎드려 고슴도치를 보던 녀석들, 인심을 씁니다.

“고슴도치야, 너도 우리랑 가을 나들이 갈래?
기분이닷, 그래 가자.”

어른들이 “안 돼!”할 틈도 없이 고슴도치를 치켜들었습니다.
녀석도 나들이를 알았는지 몸을 ‘데구르르~’ 말아 예쁜 척 합니다.

나들이에서 만난 어른들은 고슴도치보다 강아지를 더 반깁니다.

"내 새끼 나왔어? 우리 애긴 집에 놔 두고 왔는데..."

 아이들은 날카로운 고슴도치 털에 찔릴까
주저주저 하면서도
고슴도치 안아보길 희망합니다.

"나, 고슴도치 안은 거 맞어~ㅎㅎ~~"

고슴도치가 아스팔트에 내려섰습니다.
"이게 얼마만이야!!"

상큼한 바람이 좋은지 코를 실룩실룩 거립니다~ㅋㅋ

 도로 옆에 수북하게 쌓인 낙엽 냄새가 좋은지
방향을 그쪽으로 틀었습니다.

"캬~. 역시, 자연이 최고야~ ㅎㅎ"

고슴도치가 행여나 도망갈까, 아이들이 뒤를 따릅니다.
잊어버리면 큰일 난다는 듯이….

녀석, 낙엽 속에 푹 파묻힐 기셉니다.
고슴도치는 이렇게 자연과 하나가 되었답니당~, ㅋㅋ^^!!!

나들이 후에는 깨끗하게 씻어야 합니다.
그래야 가족에게 귀염받지요~^^

여러분도 잘 씻지요?
씻고 나니 기분이 너무 좋아용!!!~^^^^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gimpoman.tistory.com BlogIcon 지후니74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친구 오랜만에 자유를 만끽했겠는데요.~~ ^^
    감기 걸리지 않았나 걱정은 되네요.

    2010.11.22 07:58 신고
  2. Favicon of http://www.mydailysitetraffic.net BlogIcon free traffic   수정/삭제   댓글쓰기

    매우 유익한 게시합니다.

    2012.02.02 16:17
  3. Favicon of http://www.chooseusfirst.com/become-a-reseller/ BlogIcon how to become a reseller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물의 사진은 좋은 것입니다.

    2012.02.02 16:17

아이들은 부모를 그대로 닮는다!

유년(幼年)의 어울림, 고무줄놀이
[아버지의 자화상 26] 고무줄 이론

학창시절 점심시간이면 노래에 맞춰 고무줄을 넘었지요. 고무줄놀이를 떠올리면 여지없이 짓궂은 아이가 생각나지요. 면도칼로 슬쩍 자르고 도망가던 남자 아이. 그러면 여자 아이들은 그 뒤를 쫓아 달렸지요.

“야! 너 왜 그래? 너 주~거. 거기 안 서!”

입으로는 죽일 듯 소리를 질러대며 뒤를 쫓지만 얼굴에는 웃음이 살며시 피어있었지요. 어쩌면 은근히 잘라주길 바란 것처럼. 쫓기는 아이 역시 긴장된 표정은 없었지요. 밀고 당기는 유년(幼年)의 어울림이랄까, 그런 거였지요.

하지만 여기에는 적당한 즐김 차원을 벗어난 악명(?) 높은 아이가 꼭 한 둘이 있었지요. 그럴 때면 선생님들의 개입이 따랐지요. 손들고 벌 스는 아이는 벌을 서면서도 무슨 훈장처럼 여기는 눈치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동도 지속적인 운동이 필요하죠.

고무줄은 적당히 늘였다, 줄였다 해야! 자녀교육도 마찬가지

이런 추억이 있는 고무줄에 비유, 자녀 교육의 ‘고무줄 이론’을 주장하는 이가 있어 흥미를 끕니다.

“고무줄이 너무 팽팽히 당겨지면 탄력을 잃습니다. 때에 맞게 적당히 늘였다, 줄였다 하면 고무줄의 제 기능을 오래도록 유지할 수 있습니다. 자녀 교육도 마찬가지입니다. 문제는 자녀 교육을 어떻게 해야 한다는 건 부모들이 다 알고 있는데 이를 ‘실천’하지 않다는데 있습니다. 때에 맞는 적당한 실천이 필요합니다.

고무줄을 끊고 도망가는 아이처럼 자녀교육을 방관했던 아버지들도 이제 방관을 끊고 몸소 실천해야 할 때입니다. 실천은 작심삼일(作心三日)이 아니라 오래도록 할 수 있는 ‘지속성’이 중요합니다. 아이들은 부모를 그대로 닮는다는 걸 잊지 말아야 합니다.”

최희범 여수 문수중학교 교장선생님의 주장입니다. 자녀 교육은 아버지의 ‘실천’과 ‘지속성’을 담보로 한 ‘적당함’이 최고라는 거죠.

참는 습관 길러주는 것도 ‘부모의 역할’

그는 그러면서 한 마디를 덧붙입니다.

“요즘 아이들은 참을성과 자제력이 부족합니다. 예전에는 화가 나도 이를 꾹 참고 속으로 삼켰습니다. 그러나 요즘에는 참지 못하고 욱 합니다. 예를 들면, 전에는 화가 나면 책상 한번 치고 말았는데, 지금은 유리창을 치는 공격적 행동으로 나타나곤 합니다.

물론 장단점은 있습니다. 예전에는 참고 살아 자기표현이 부족한데, 지금은 자기표현은 정확하다는 것이죠. 적당한 조화가 필요합니다. 아이에게 ‘참는 습관’을 길러주는 것도 부모의 중요한 역할 중 하나일 것입니다.”

‘참을성’과 ‘자제력’을 길러주는 부모의 역할을 누가 몰라 그러나요. 머리로만 생각하고, 실제적 행동이 따르지 않기 때문이죠. 실천은 그만큼 어려운 것이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희범 교장선생님


고슴도치도 제 자식에겐 지극 정성, 하물며 사람이…

고무줄놀이는 요사이에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과거처럼 많이 하진 않습니다. 또 고무줄 끊고 달아나는 일도 줄었다 합니다. “컴퓨터 게임 등 다른 놀이도 많은데 시시하다!”는 거죠. ‘허허~ 참’ 하고 말 밖에요.

그러고 보면 참 시시한 세상입니다. 사는 재미가 많이 줄었습니다. 아이들 놀이도 마찬가지고요. 허나 아버지의 역할까지 시시해서는 안 되겠지요. 시시하다면 자칫 무관심과 방임으로 흐를 테니까요.

고슴도치도 제 자식에겐 지극 정성이라 합니다. 하물며 사람은 어쩌겠습니까? 자식의 성공을 바란다면, 지금 당장 하나하나 지속적인 실천에 나서는 게 최선 아닐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7
  • 13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