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창

미리가 본 선운사 단풍 구경, 아직 멀었네! ‘그리운 님’ 찾아 떠난 여행 그리움만 남고… 전북 고창 선운사입니다. 대웅보전의 설법 수수한 멋스러움이 좋습니다. 이 신발은 뉘 것일까? 스님이 설법중입니다. 저에게도 ‘그리운 님’이 있답니다. 언제나 그 자리에 있어, 가슴 훵할 때면 어느 때나 찾아 볼 수 있는 ‘그리운 님’은 큰 힘이랍니다. 옆 지기 내 님과 함께 ‘그리운 님’을 찾아 나섰습니다. 내 님과 함께 ‘그리운 님’을 만나 보니 더욱 즐겁더군요. 하지만 ‘그리운 님’은 내 님에게 미안했던지 그리움만 남겼습니다. 가을의 길목입니다. 가을하면 단풍이지요. 그동안 오는 단풍 마중하고 즐기면 그만이었습니다. 지난 2일, 올 가을의 길목에서 단풍이 어디까지 왔을까? 하고 미리 찾아 나섰습니다. ‘그리운 님’은 당당 멀었더군요. 성급한 단풍 맞이었던.. 더보기
건강한 삶과 극락이 내 손 안에…‘고창읍성’ [고창 여행] 단아함이 빛나는 고창읍성 운치있는 고창읍성입니다. 정면에서 본 고창읍성.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안으로 들어서면... 성곽을 걸으면 좋은 일이 있다고 합니다. 단아함은 꽃마저 힘을 잃게 하나 봅니다. 고즈넉함이 돋보입니다. 언제부터인가 가슴에 들어온 곳이 있습니다. 지명을 들으면 거칠 것 같은 야생의 느낌이 많습니다. 하지만 가서 보면 아주 멋스러운 마을입니다. 그곳은 전북 고창입니다. 부부가 아무 때나 훌쩍 떠나도 좋은 그런 곳입니다. 판소리박물관, 미술관, 신재효 고택, 고창읍성에 선운사, 문수사 등까지 갖춰 심신의 피로를 풀기에 제격입니다. 제 부부의 가을 단풍 여행의 단골지입니다. 하여, 지난 2일 고창읍성을 찾았습니다. “여보, 성을 한 바퀴 돌면 다릿병이 낫고, 두 바퀴 돌면 무병.. 더보기
거나한 6천원 ‘보리밥’ 한상, 매력에 빠지다 제육볶음 등 밑반찬 무한리필에 어머니 손맛 [고창 맛집] 보리밥과 우렁 강된장-옛날 쌈밥 어디에서 '보리밥' 한상 거나하게 받아 볼까? 고창에는 선운사, 문수사, 읍성 등 고즈넉한 멋이 있습니다. 왠지 고창은 마음 속 고향 같은 느낌이 들더군요. 고창은 풍천장어가 유명하지요. 장어 말고 다른 메뉴가 없을까? 생각하다 고창 사람에게 물어물어 찾은 곳이 있습니다. 보리밥집입니다. 식당 은 터미널 근처에 있던데 전라도 말로 맛이 죽이더군요. 매년 가을이면 단풍구경을 고창으로 가는 이유가 이 집의 보리밥 때문이라 해도 무방하리만치 땡기는 맛입니다. 매력에 반했던 강된장. 아이들도 '별미'라며 잘 먹더라고요. 제육볶음, 부추 등 어머니 손맛의 밑반찬은 '무한리필'이었습니다. 물론 밥도 무한리필이었지요. 그러다 배.. 더보기
무병장수와 극락을 보장해? ‘고창읍성’ 여성들의 성벽 밟기로 유명한 ‘고창읍성’ “손잡고 산책길 걷는 것으로 만족해요.” “여보, 돌을 머리에 이고 성을 한 바퀴 돌면 다릿병이 낫고, 두 바퀴 돌면 무병장수하고, 성을 세 바퀴 돌면 극락에 갈 수 있다 네요.” “누가 그래?” “성 입구에 적혀 있던데요. 고창읍성에 전해지는 전설이라나.” 혼자 다니면 이리저리 유심히 살펴야 하는데 부부가 다니니 대충대충 다녀도 괜찮더군요. 이런 정도라면 부부가 함께 다녀도 좋을 법합니다. 전북 고창읍성에 올라 성곽을 돌던 중 아내가 질문을 던졌습니다. “우리 한 바퀴 돌까요? 두 바퀴 돌까요? 세 바퀴 돌까요?” “아이고 다리야. 다리가 슬슬 아파 오는데 어쩌지?” “그럼, 한 바퀴만 돌아요.” 아내가 곁에 있으니 엄살(?)이 통합니다. 이런 걸 횡재라 해야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