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버지의 바람, 모든 게 자기 마음에 있다
“그림 한 점과 글씨 한 점을 제게 주십시오!”
“꽃향기는 천리를 가고 덕의 향기는 만리간다”
청학동 화봉 최기영 님의 붓글씨 쓰는 과정과 인연

 

 

 

경남 하동군 청학동에 걸린 곶감

스님께서 흔쾌히 내어 주신 동양화

 

 

 

“그림 한 점과 글씨 한 점을 제게 주십시오.”

 

 

왜 그랬을까. 무작정 졸랐습니다. 남해사 혜신스님과 마주 앉아 차를 마시던 중, 무의식 속에 필연적으로 나왔지 싶습니다. 입으론 말하고 있었으나, 귀는 놀랐습니다. 생각지도 않았던 말이 너무나 즉흥적으로 터진 탓이었습니다. 스님께선 기다렸다는 듯 빛의 속도로 반응했습니다.

 

 

“그러지요. 그림과 글씨를 갖게 되면 부담이 생길 겁니다. 잘 극복하시길.”

 

 

이건 또 무슨 말일까, 생각할 겨를이 없었습니다. 스님께선 말이 끝나기 무섭게 벽에 걸린 세 그림 중 마음에 든 그림 하나를 골라잡길 종용했습니다. 그 모습이 마치 ‘이 그림 중 하나는 자네 것이야. 왜 이제 가져가는 거야’라고 말하는 듯했습니다. 무안함과 고마움을 변명으로 대신했습니다.

 

 

서예실 앞에 선 화봉 최기영님, 공예가 장형익님, 혜신스님(우로부터)

 

 

 

 

“아버지로써 사춘기 아이들에게 남기고픈 정신적 메시지를 그림과 글로 전해야겠다는 생각이 갑자기 들어서요.”

 

 

고민 끝에 해정 조성순 님의 동양화 한 점을 골랐습니다. 이와 동시에 스님께선 표구 째 즉석 포장에 돌입했습니다. 그리고 집까지 손수 배달해 주셨습니다. 느닷없이 엉겁결에 그림 한 점을 얻게 되었습니다. 글씨 한 점은 서예가를 직접 만나 작품과 인연이 닿는지 여부에 따르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찾은 곳이 경남 하동군 청학동의 화봉 최기영 님의 ‘수미산방’이었습니다.

 

 

붓끝에서 나오는 글씨를 보며 거미줄을 떠올렸습니다. 왜?

 

 

 

 

아버지의 바람, 모든 게 자기 마음에 있다?

 

 

청학동의 화봉 선생을 만났습니다. 선생과 만나는 동안 두 개의 문구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글을 받게 될지 말지와 상관없이. 인연에 맡기는 길 밖에 방법이 없었습니다. 첫 번째로 꽂힌 글귀는 선생의 집 안방에 걸렸던 이것입니다.

 

 

“길상여의(吉祥如意) 길하고 상서로운 일이 뜻대로 되길 바란다.”

 

 

꽂힌 이유는 간단합니다. 아이들이 그저 “세상사 모든 것은 자신이 마음먹은 대로 이룰 수 있다!”는 걸 알았으면 하는 바람이 강하게 일었기 때문입니다. 뿐만 아니라 세상이 자신의 마음속에 있는 걸 깨우치는 순간, 욕심까지 버렸으면 하는 아비의 바람이었지요. 두 번째로 꽂혔던 건 수미산방에 걸렸던 작품입니다.

 

 

 

 

 

“화향천리(花香千里) 꽃의 향기는 천리를 가지만
덕인만리(德人萬里) 덕의 향기는 만리를 간다.”

 

 

글은 꽃 향과 사람의 덕 향기를 담은 듯 표현하고 있었습니다. 이 문구는 “난의 향기는 백리를 가고, 묵의 향기는 천리를 가고, 덕의 향기는 만리를 간다는 ‘난향백리(蘭香百里) 묵향천리(墨香千里) 덕향만리(德香萬里)’”와 같은 의미였습니다. 그러니까 난의 향보다 먹물 향이, 묵향보다 사람에게 나오는 덕의 향기가 더 오래 간다는 뜻입니다.

 

 

 

화봉 선생 

먹의 농도를 이렇게 써보고 조절한다 합니다.

먹은 이렇게 붙여서 쓰신다더군요...

 

 

 

 

“그림 한 점과 글씨 한 점을 제게 주십시오!”

 

 

“쓰다 남은 먹은 이렇게 붙여서 마지막까지 쓰고 있습니다. 먹 하나라도 그냥 버리는지 않습니다.”

 

 

수미산방 안 묵향이 은은했습니다. 그가 커피를 권했습니다. 고요 속에 먹을 갈았습니다. 수줍은 웃음을 살며시 띤 채 먹을 갈던 그가 설명했습니다. 먹이라도 손에 익은 걸 버리자니 무척이나 아쉬웠던 게지요. 검소한 삶으로 읽혔습니다.

 

 

 

 

글씨를 쓰기 전 잠시간의 침묵 속에는 모든 게 들어 있었습니다.

 

 

 

 

“….”

 

 

붓을 움직이기 전 잠시 잠깐의 침묵. 그의 얼굴에 웃음이 사라졌습니다. 긴장이 휘몰아쳤습니다. 붓이 움직였습니다. 어떤 글자를 쓸까, 하는 궁금증은 뒷전이었습니다. 글을 써 내려가는 붓을 보니 떠오른 상황 하나가 있었습니다. 왜 하필 거미 똥구멍이었을까. 그건 똥구멍에서 나오는 실로 자신의 집을 짓는 거미의 규칙적이고 열정적인 움직임 때문이지 싶습니다.

 

 

 

 

 

 

“吉(길)ㆍ祥(상)ㆍ如(여)ㆍ意(의)”

 

 

그가 글을 완성했습니다. 많은 낙관 중 하나를 골랐습니다. 낙관을 찍었습니다. 그리고 제 이름을 물었습니다. 그가 봉투에 제 이름을 쓴 후 글을 담아 주었습니다. 그와의 인연은 이렇게 닿았습니다. 하지만 아버지가 아이들에게 전하려는 삶의 의미가 빛을 발할지 알 수 없습니다. 다만, 그들의 덕이 향을 발할 것이라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절집에서 곡차 한 잔 마시면 좋겠다고? ‘때로는…’
“왜, 막걸리 두 통 사오라 했는지 아시는가?”
“맛난 김치가 있는데 묵은 김치도 좀 주까?”

 

 

 

지금껏 받은 술상 중 최고의 술상.

 

 

최근 봄비가 잦았습니다. 봄 가뭄을 말끔히 해소시킨 단비였지요. 땅과 동식물이 갈증을 풀었다니 기쁩니다. 반대로 흐린 날씨는 술꾼에게 ‘~탓’을 종용했습니다. 날시 덕에 술 갈증이 오히려 심했으니까. 술 잔 기울이길 피하려고 스님과 마주 앉아 차 마시는 중에도 목은 끊임없이 탔습니다. 타는 목마름이었지요. 지인에게 문자로 도움을 청했습니다.

 

 

“막걸리 두 통 사, 절집으로 오세요.”

 

 

지인까지 “녭!”하며, 흔쾌히 동의했습니다. 안 봐도 뻔합니다. ‘이럴 때 아니면 언제 절집에서 내놓고 술을 마시겠냐!’는 거죠. 절집에서 마시는 술은 속세에서 마시는 술과는 격이 다르다지요. 고상한 말로 ‘곡차(穀茶)’라나. 지인이 막걸리를 사 들고 도착했습니다. 그제야 술꾼 얼굴에 화색이 돌았습니다.

 

 

조촐하지만 단아한 미학이 스며 있습니다.

 

 

 

아무리 염치없는 중생이라지만, 절집에서 내놓고 곡차 마시겠단 소린 못하겠더군요. “술은 군 생활 1년을 제외하곤 평생 입에 대 본 적이 없다”던 스님 눈치를 살폈습니다. 차를 접을 생각을 아예 하질 않는 겁니다. 그래 티 나게 은근슬쩍 넌지시 말을 던졌습니다.

 

 

“곡차 한 잔 마시면 좋겠는데….”

 

 

그제야 스님, “요것까지만 마시세!”하셨습니다. 마시던 차는 음미는커녕 급하게 홀라당 마셨습니다. 스님, 자리를 분연히 털고 일어나 밖으로 나가시더군요. 그랬는데 금방 다시 들어오시는 겁니다. 그러면서 하시는 말씀.

 

 

“요게, 이래봬도 대웅전 서까래로 쓰던 목재로 만든 찻상이야. 테두리에 연꽃 문양을 넣었고.”

 

 

찻상만 들고 오신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웬 걸. 찻상 위에는 막걸리 두 병과 곶감이 놓여 있었습니다. 어찌나 반갑던지. 몸짓과 말로 표현은 안했지만, 마음속으론 발딱 일어나 ‘아이고 고맙습니다, 스님’을 반복하며 허리까지 몇 번이고 구부렸습니다. 스님께서 술꾼의 격한 환영을 읽으신 듯, 한 수 더 거드셨습니다.

 

 

도자기를 잔으로...  

예쁜 잔으로 마시는 효과는?

 

 

 

“이왕이면 곡차 마시는 잔도 운치 있는 찻사발이 좋겠지?”
“스님께서 뭘 아시네.”

 

 

두 말하면 잔소리. 스님께선 잘 사용하지 않고, 고이고이 모셔 두었던 투박한 사발 두 개를 꺼내셨습니다. 곡차 잔을 받아 들었습니다. 잔은 울퉁불퉁한 표면과 반들반들한 유약이 혼재된 질박한 ‘자환’이었지요. 이 정도면 신선놀음을 시작해도 무방하지, 싶었습니다. 막걸리 사 온 지인과 곡차 앞에 앉았습니다.

 

 

“한 잔 받으십시오.”

 

 

지인의 권유에 잔을 들었습니다. 졸졸졸졸~, 곡차 따르는 소리가 은쟁반 위를 구르는 구슬소리 같았습니다. 지인 잔에도 적당히 부었습니다. ‘쨍’ 잔을 부딪친 후, 한 모금 마셨습니다. 목구멍 넘어가는 곡차가 묘하게 편안했고, 가슴은 ‘쏴~’했습니다. 지인에게 물었습니다.

 

 

“왜, 막걸리 두 통 사오라 했는지 아시는가?”
“글쎄요….”


“한 통은 부족하고, 두 통은 적당하고, 세 통은 과하고. 차는 분별이 있지.”
“그 말이 맞습니다.”

 

 

곡차 안주로 지리산 청학동에서 가져 온 곶감이 등장했습니다.

발효의 미학 묵은 김치 .

안주로 먹는 맛은?

 

 

스님, 뒤에서 들으시고, ‘허~ 요놈 봐라’시듯, 빙그레 웃으시며 하시는 말씀.

 

 

“맛난 김치가 있는데 묵은 김치도 좀 주까?”
“주신다면 감사하지요.”

 

 

이심전심이었습니다. 곡차(막걸리)의 다식(안주)으로 지리산 청학동에서 가져 온 곶감만으론 2% 부족하지 싶었는데, 발효식품의 대명사인 김치가 부족함을 메운 겁니다. 아주 정갈한 한상차림이었습니다. 보기만 해도 흐뭇했습니다. 덤으로 여유까지 생겼습니다. 이 곡차 상은 반백년을 넘어 사는 동안 받아 본 술상 중 단연 ‘최고의 술상’이었습니다.

 

 

이쯤해서 이실직고 해야겠습니다. 예전엔 술 마셨다 하면 끝장 보는 아주 미련 곰탱이 술꾼이었지요. 안되겠다 싶었습니다. 노력하니 차츰차츰 변하더군요. 이제야 ‘절주의 미학’을 알게 되었지요. 간혹 ‘미학’이고 ‘나발’이고 할 때가 있습니다만, 때와 장소의 분별이 있으니 한 시름 놓았습니다.

 

 

곡차는 점점 비워졌습니다. 배는 차츰 불렀습니다. 결국 빈 그릇만 남았지요. 싹싹 비움의 미학이 가미된 넉넉한 한 끼 발우공양에 행복했습니다. 당분간 타는 목마름은 없을 듯합니다. 대신, 변하지 않는 진리에의 갈구만이 남을 듯합니다.

 

 

인생이란?

 

 

먹고 나니 남은 자리... 

최고의 술상... 

비움의 미학...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곶감, ‘감쪽같다’는 의미에 얽힌 두 가지 설

어디에서 말리냐에 따라 ‘감’ 이름이 갈린다!
지인이 보낸 창원 단감 맛보며 떠오른 추억

 

 

 

감에는 많은 추억이 있습니다.

 

 

 

 

‘감’

 

 

가을, 우리나라에서 흔히 보이는 과일입니다. 뒷산, 골목, 집 안 담벼락,  길모퉁이 등에 어김없이 감나무가 한 그루씩 있습니다. 예전에 주렁주렁 달린 감은 보기만 해도 배가 불렀지요. 늦가을 잎사귀 떨군 감나무 꼭대기에 덩그러니 몇 개 남은 건 일명 ‘까치밥’이었습니다.

 

 

까치밥은 우리네 조상들이 자연과 더불어 사는 삶의 지혜였습니다. 배고픔과 허기를 아는 조상들의 나눔이자 배려였지요. 또한 자연을 대하는 멋과 풍류가 깃들어 있습니다. 그래선지, 감에 얽힌 추억이 많습니다.

 

 

말리는 중인 감입니다. 

감은 추억입니다...

 

 

 

“우리 막둥이 홍시 먹을까.”

 

 

어릴 적, 외할머니 댁에 가면 위엄 있던 외할아버지 무릎은 홍시를 든 제 차지였습니다. 꼭 왕좌를 차지한 느낌이었지요. 외할아버지께서 보관하시던 홍시를 집안에서 제일 막내였던 저에게만 주셨기 때문입니다. 다른 형제들에게 곶감 등을 주셨던 기억이 또렷하게 남아 있습니다.

 

 

예전, 저는 홍시를 썩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먹을 때 물렁물렁하고, 흐물흐물 흘러내리는 게 싫었던 모양입니다. 이로 인해 지금껏 아삭아삭 씹히는 맛을 더 선호합니다. 요즘, 나이 드니 홍시의 깊은 맛을 알겠더군요. 그래 종종 찾습니다. 이쯤에서 옛날의 정취를 떠올리게 하는 정지용 님의 ‘홍시’ 한 편 읊지요.

 

 

     홍  시


                    정지용

 

  어저께도 홍시 하나,
  오늘에도 홍시 하나,

 

  까마귀야 까마귀야,
  우리 나무에 왜 앉았나.

 

  우리 오빠 오시걸랑,
  맛뵐라구 남겨 뒀다.

 

  후락 딱 딱
  훠이 훠이!

 

 

나무에 달려 익어가는 감이...

제대로 된 까치밥입니다.

 

 

 

‘감’

 

종류도 많습니다. 감은 크게 떫은 감과 단감으로 나뉩니다. 떫은 감은 대개 재래종이더군요. 단감은 접 붙여 탄생시킨 개량종이라 봐도 무방할 듯합니다. 학교에서 집으로 가는 길에 허기를 달래려고 담장 너머 손을 뻗어 딴 감을 한입 베어 물어 떫었을 때에는 오만상을 쓰며 “퉤퉤” 뱉어내기 일쑤였습니다.

 

 

쓰디 쓴 경험이 감의 종류를 구분하게 만들었지요. 감이 작고 뾰쪽한 것은 떫은 감, 즉 땡감이요, 둥글납작한 것은 단감이었습니다. 이는 “감나무 밑에 누워 홍시 떨어지기 기다린다.”란 속담처럼 기다린 게 아니라 감 서리를 하며 온몸으로 체득한 것입니다.

 

 

감은 한자로 ‘감나무 시(柹)’입니다. 홍시는 붉게 익은 감을 따 따뜻한 곳에서 숙성시킨 것이요, 곶감은 감을 말린 것입니다. 백시와 황시는 볕에 말린 것을, 오시는 불에 말린 것입니다. 또 준시는 꼬챙이에 꿰지 않고 납작하게 말린 것이며, 상시는 감나무 가지에서 서리를 맞은 감입니다.

 

 

이외에도 반시, 등시, 대봉 등 80여 가지의 종류가 있더군요. 또한 감잎차, 감와인, 감 말랭이, 감식초 등 다양하게 먹는 방법이 개발되어 있습니다. 주말, 감을 창원에 사시는 지인이 보내왔습니다. 이름 하여, 창원의 <하늘 아래 첫단감>입니다.

 

 

상품으로 내는 것은 아니고, 파지를 모아 보내 부담이 덜했고, 무척 고마울 따름이었습니다. 이 파지마저도 맛이 달달했습니다. 역시 감의 주생산지다운 맛이었습니다. 창원 단감을 보니, 일전에 만났던 창원 동읍농협 김순재 조합장의 말이 떠오르더군요.

 

 

“농민들 살기 힘들다. 22년 전인 1991년에 10Kg 45개를 1박스에 담아 서울에 보내면 36,000원이 왔다. 그런데 지금은 30,000원 이하다. 상품의 질은 높아졌는데 가격은 내렸다. 이러니 농민들이 흥이 나겠나.”

 

 

그의 말을 들으면서, 공산품 가격은 다들 오르는데, 쌀을 비롯한 농산품 가격은 죄다 내리거나 그대로인 걸 알겠더군요. 여기서 정부의 가격 정책을 비판할 생각 없습니다. 다만, 힘없는 농부들에게 도시민들이 위안과 힘을 실어주자는 겁니다.

 

 

물어 색이 거무스름한 것은 떫은 감입니다.

창원 단감입니다.

 

 

 

다시 본론으로 들어가지요. 술 마신 후, 어김없이 설사에 시달립니다. 이를 감이 잡아주기에 선호합니다. 정말 감쪽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꾸미거나 고친 데를 눈치 챌 수 없다는 의미의 ‘감쪽같다’는 말에 얽힌 두 가지 설이 있습니다.

 

 

첫째, 달달하고 맛있는 곶감을 눈앞에 두고 먹성을 참다가 주인이 잠시 자리를 뜬 사이 곶감의 쪽을 얼른 먹고 안 먹은 것처럼 시치미를 떼던 모습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곶감이 얼마나 맛있었으면 그랬겠습니까.

 

 

둘째, 다른 과일과 달리 감을 두 쪽으로 잘랐다가 다시 붙이면 자른 면이 보이지 않고 떨어지지도 않아 ‘감쪽같아’고 했다는 설도 있습니다. 믿기지 않는다면 한 번 실험해 보시지 바랍니다.

 

 

아내가 대봉을 좋아합니다. 매년 대봉을 구입해 삭힌 후 냉동고에 넣어 얼려둡니다. 아이들에게 먹이는 재미도 있고, 스푼으로 떠서 맛을 음미하며 먹는 재미가 ‘솔찬’합니다. 어릴 적, 외할아버지께서 주시던 뒤주에 넣어 보관하던 홍시에 비하겠습니까마는, 한 해 두 해 먹다가 저까지 대봉 맛에 빠졌습니다.

 

 

올 겨울에도 홍시 먹는 맛을 즐기면서 우리 조상의 넉넉한 마음 씀씀이를 배울 작정입니다. 참, 감의 떫은맛을 없애는 이야기도 나와야겠군요.

 

 

감을 두꺼운 종이에 싸서 10여 일 놔두면 떫은맛이 사라집니다. 또 쌀 속에 20여 일 묻어 두면 떫은맛은 사라지고 단맛만 남습니다. 이게 바로 외할아버지가 홍시를 뒤주에 넣었던 배경인 것 같습니다.

 

감 드시고 삶의 감 잡으시길...

 

 

 

 대봉입니다.

달달한 감 맛있지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194
  • 51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