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간과 기계의 한계는 이런 것?

 

 

위대한(?) 발명품 내비게이션(이하 내비).

내비는 길치들에게 희망을,
낯선 여행객에게 꿈을 안겨주었다.
게다가 속도위반으로 인한 딱지, 범칙금을 피하는 방법으로 애용되기까지 한다.

양지가 있으면 음지도 있는 법.
내비는 둔화되는 기억력과 길 찾기 싫어하는 게으름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다.


그렇다 치고, 이런 경험 있을 게다.

“앗, 카메라! 으으으으~, 분하다!”

그 후 집으로 날라든 교통 범칙금 고지서.
3만원 주고 엿 사먹었다손 치더라도 찜찜하기 그지없다.

그래도 벌점 없는 과속 20㎞/h 이하는 그나마 다행이다.
벌점 15점인 20~40㎞/h 초과 시 내야하는 과태료 6만원 앞에 속이 아리다.
“이 돈이면 고기가 몇 근이야.”라고 해 봐야 속만 더 쓰리다. 


지인과 이동 중이었다. 내비 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내비 업그레이드 시켰어요.”
“아니, 아직. 이거저거 체크할 때 같이 하려고.”

 

업그레이드를 외면한 벌은 즉각 돌아왔다.
새로 뚫린 도로를 읽지 못하고 예전 길대로 안내한다.
어떨 땐 허공을 달리는 것으로 나오기도 한다.

“저거 카메라? 어이쿠, 걸렸다.”

보니 CC TV 밑을 지나간다. 못된 성질머리(?)가 그대로 나타난다.
이럴 때 웃으면 안 되는데, 눈치 없이 웃음이 실실 나온다. ㅋㅋ~^^

 

“몇 킬로 초과에요?”
“20킬로 밑. 3만 원 정도는 국고로 넣을 수 있지.”

 

국고로 기꺼이 내겠다는 마음이 가상하다. 이 기분 젬병임을 익히 안다.

 

“그러게, 왜 내비는 벙어리를 만들어 딱지를 떼요.”
“내비가 너무 시끄러워 아들이 꺼 놨나봐. 뻔히 눈 뜨고 당했네.”

 

‘소 잃고 외양간 고친다’고 지인은 그제야 내비 소리를 켠다.
내비 소리가 시끄럽게 허공을 맴돈다.
그 소리가 인간과 기계의 한계처럼 느껴진다.

이동이 잦은 휴가철 운전 조심하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동차 정기검사 꼭 해야 하나?

자동차 검사 불합격 사유, 불법개조ㆍ매연 등
[인터뷰] 자동차 검사소 12년 경력의 도경환 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이어 점검.


정기적으로 받아야 하는 자동차 검사. 일부러 시간을 쪼개 검사를 받아야 하니 귀찮기도 합니다. 받는 사람은 그렇다 치더라도, 검사하는 사람 입장은 어떤지 궁금증이 있을 법도 합니다.

그렇다면, 자동차 검사를 하는 사람들은 어떤 일을 하고, 애환은 무엇인지 살펴보는 것도 좋겠지요. 이에 따라 11일 오전, 자동차 검사장으로 향했습니다.

자동차 검사는 ▲운행 중인 자동차의 안전도 적합 확인 ▲배출가스와 소음으로부터 환경오염 예방 ▲자동차 등록 원부와 동일성 확인 ▲불법 구조변경 및 개조방지 ▲자동차 사고로부터 생명과 재산보호 등의 이유로 시행된다 합니다.

검사는 차종에 따라 다르지만 대개 6개월에서 2년마다 받아야 합니다. 검사료는 15,000~37,000원입니다. 검사를 받지 않을 경우, 예전에는 최고 30만원의 과태료를 물었는데 최근 ‘번호판 영치’로 법이 바뀌었다 하더군요.

그럼, 여수의 한 검사장에서 검사만 12년째 하고 있는 도경환씨의 경우를 보실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화장치를 검사하는 도경환 씨.

자동차 검사 받는 이유 - “사고 예방”

- 운전자들이 자가 진단으로 수리를 하는데 굳이 자동차 검사를 하는 이유는?
“공장들도 사고 예방을 위해 안전 점검을 합니다. 자동차도 마찬가집니다. 자가진단을 한다 해도 운전만 할뿐 차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 너무 많습니다. 자동차의 안전도 검사는 귀중한 생명과 직결됩니다. 정비 상태가 불량하면 대형사고로 이어지기 마련이라 이를 예방하기 위함입니다.”

- 운전자들이 정기검사는 꼬박꼬박 받나요?
“전에는 최고 30만원의 과태료를 내면 받지 않을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지금은 법이 바뀌어 모두 정기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안 받을 경우 번호판 영치와 법원 고발 및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돼 받을 수밖에 없습니다.”

- 어떤 것을 검사하나요?
“자동차관리법, 대기환경보전법, 소음ㆍ진동규제법에 따라 차대번호와 타이어 손상, 휠 등 주행장치, 조향장치, 제동장치, 배기장치, 소음ㆍ등화장치 등 전체적인 검사를 합니다. 특히 일산화탄소(CO), 탄화수소(HC), 질소산화물(NOx), 공기과잉률 등 배출가스 검사와 도난차량 확인 및 불법개조 여부를 집중 확인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CTV에 나타난 검사 장면.

검사에 몰리는 시기 - 연휴 뒤끝과 토요일

- 1일 검사 차량 대수는?
“하루에 15대~20대 정도입니다.”

- 검사에 걸리는 시간과 많이 몰리는 시기는?
“검사 시간이 1대당 10~20분 정도 걸리니까, 1일 20대 정도면 적당량입니다. 차량이 많이 몰리는 때는 연휴 뒤끝과 토요일입니다.”

- 검사 불합격율은?
“15~20% 정도 됩니다. 하루 3~5대꼴이라 보면 됩니다. 이들 차량은 수리해 다시 검사를 합니다. 그럴 때 번거롭고 시간이 걸려 방법이 없냐고 묻기도 하지만 CCTV가 설치되어 있고, 전산화가 돼 방법은 없습니다.”

- 불합격 사유는?
“LPG 등으로 불법 개조, 매연 등이 많습니다. 불법 개조 차량은 약 300대 정도 되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지금은 경유와 휘발유의 가격차이가 거의 없어 불법 개조된 차량도 원위치하는 추세입니다. 또 불법개조 차량에 대한 길거리 단속이 강화돼 많이 줄었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이 편합니다.”

- 차량검사소의 서비스는 어떻다고 생각하시나요?
“검사소가 많다보니 소비자들은 좋아졌습니다. 전구 등 간단한 것은 무료도 교체해 주기도 하니까요. 또 다른 것도 부품 값만 받고 고쳐주기도 합니다.”

- 애로사항은?
“많이 싸우죠. 불법개조 차량도 왜 검사를 안 해주냐? 해주라? 는 언쟁이 많습니다. 12년째 하다 보니 요령이 생겼습니다. 불합격 되면 날씨도 더운데 짜증이 안날수가 없지 않겠습니까? 좋게 이야기 하는 게 최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기가스 검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49,232
  • 224 200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