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스킨십 명목, 노란 택시와 검은 택시에서 찾다
부모 자식 간 이런 스킨십 방법 어떠세요?

스킨십, 자녀 교육에 있어 중요한 소통 방법 중 하나입니다. 그렇지만 쉽지 않습니다. 부모가 바쁘거나, 아이들이 부모와 눈 맞추기 자체를 꺼리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하여, 제 경우를 예로 들어 사랑하는 자녀와 소통하는 효과 있고 색다른 스킨십 방법 하나를 소개할까 합니다.


“저기 노택. 엄마가 찍었다.”
“저기 검택. 엄마 제가 하나 찍었어요.”


한동안 저는 아내와 아이들의 이상한 말을 알아들을 수가 없었습니다. 아이들은 “노택, 검택”하면서 엄마 볼에 뽀뽀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포상금으로 지급되었습니다.

“대체 노택은 뭐고, 검택은 뭐야?”
“아이들과 나 사이 암호니까, 알려고 하지 말아요.”

‘헐’이었습니다. 신경 끄고 살았습니다. 최근 우연히 그 말뜻을 알 기회가 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찾으려 해도 노택찾기가 쉽지 않더군요.

 

노택과 검택을 알 수 있는 기회가 찾아오다


“저기 노택.”
“뭐야. 흰택이잖아.”
“엄마 자세히 봐요. 노택이잖아요.”

티격태격 하더니, 아내는 핸들을 잡고 손살 같이 앞 차를 쫒았습니다. 밤에는 노란색이 조명을 받아 헷갈린 탓이었습니다. “어이, 천천히 느긋하게 좀 운전하소.”라는 퉁박을 줘야 할 정도였습니다. 추격전 끝에 결국 노택으로 판명 났습니다.

“저게 뭐라고 야단법석이야?”
“그런 거 있어요.”

하는 수 없이 우격다짐 목청을 높였습니다. 그랬더니 아이가 설명 하더군요.

“노택은 노란 택시, 검택은 검은 택시에요.”

노택과 검택의 뜻은 간단했습니다. 노란 택시와 검은 택시를 먼저 찜한 다음 얼굴에 뽀뽀하고 500원을 받는 것이었습니다. 굳이 이런 이유를 모르겠더군요.


검은 택시.

스킨십 명목을 노란 택시와 검은 택시에서 찾다!


“대체 노란 택시와 검은 택시를 찾아 뽀뽀하고 용돈까지 따로 주는 이유가 뭐야?”

“아이들과 스킨십 하려고요. 아무런 이유 없이 아이들과 스킨십 하기가 좀 그렇잖아요. 그래 명목을 만든 거예요.”

“그게 그렇게 재밌어?”
“그럼요. 이럴 때 아니면 언제 뽀뽀를 받아 보겠어요.”

이유가 제법 그럴 듯했습니다.

“용돈 말고 보너스를 준다는 거야. 택시가 널렸는데, 그걸 어떻게 감당하려고?”
“노란 택시와 검은 택시는 보기 힘들거든요. 그래서 노택과 검택을 보면 엄마는 뽀뽀 받고. 아이들은 용돈 받는 거죠. 하루에 2대만 가능해요.”

한편으론 무심코 택시거니 했는데 색깔 구분을 하다니 놀라웠습니다. 은연중, 관찰력이 생기겠더라고요. 이제 아이들은 아빠 볼에도 뽀뽀를 한답니다.

‘꼭 이렇게 해야 하나?’란 생각도 들지만 이런 스킨십도 괜찮더군요. 자녀와 스킨십이 아쉽다면 다양한 방법을 찾는 게 좋을 듯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탐구 과제] 잠자리의 일생

3억 년 전 태어나 멸종 후 다시 나타나다
구례 ‘잠자리 생태관’에서 본 잠자리 일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나누기

아이들의 여름방학이 후반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이제 슬슬 아이들의 여름방학 숙제도 챙겨야겠지요. 탐구과제로 자연관찰이 필요할 것입니다. 그 중 하나로 잠자리를 눈여겨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이에 지난 주말, 가족과 함께 구례 잠자리 생태관에서 보았던 ‘잠자리의 일생’을 소개할까 합니다.

잠자리는 곤충 가운데 지구상에 가장 먼저 태어난 원시적인 곤충 중 하나입니다. 잠자리 조상은 약 3억 년 전 공룡이 지구를 지배하기 훨씬 오래 전인 고생대 후기에 나타났습니다.

이 시기에 나타난 잠자리는 약 2억 년 전쯤에 모두 멸종하고, 화석으로만 발견됩니다. 현재 우리가 보는 잠자리는 약 2억 2천만 년 전에 처음 나타났습니다. 잠자리의 현생 조상에 가까운 이들은 실잠자리와 모양이 비슷했다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태어나는 곳, 알, 부화한 전유충, 걷는 수채.

잠자리의 일생 - 산란에서 죽음까지

1. 잠자리가 태어나는 곳
논, 습지, 저수지, 늪지, 도랑 등 연중 물이 고여 있는 곳에서 산란을 합니다.

2. 잠자리 알
0.5~0.6㎜ 정도의 길이로 알을 감싸고 있는 점착 물질에 의해 물 밑의 진흙이나 마른 잎에 꽉 붙어 있습니다.

3. 부화한 전유충
알에서 깨어난 애벌레는 얇은 막에 쌓여 있는데 새우와 같은 모양으로 이것은 전유충이라 하며, 전유충은 얇은 막을 벗고 1령 애벌레가 됩니다.

4. 걷기 시작하는 수채
잠자리의 애벌레를 다른 말로 수채라고 합니다. 갓 태어난 수채는 1.3~1.4㎜이고, 물벼룩 등 같이 물에 사는 작은 생물을 먹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탈피하는 수채, 먹이먹는 수채, 헤엄치는 수채, 잡아먹히는 수채.

5. 탈피하는 수채
수채는 잠자리가 될 때까지 10~15회 탈피를 하며, 탈피할 때마다 몸의 모양이 뚜렷해지고, 등의 날개돋이가 눈에 띄기 시작합니다.

6. 먹이 먹는 수채
수채는 물풀이나 물 밑의 진흙에 숨어 있으면서 먹이가 오는 것을 기다렸다가 물벼룩이나 장구벌레, 하루살이 유충, 올챙이, 다른 종의 수채 등을 잡아 먹습니다.

7. 헤엄치는 수채
수채는 항문으로 물을 빨아들여 장 속에 있는 직장아가미로 호흡합니다. 헤엄칠 때는 호흡하기 위해 빨아들인 물을 배출합니다.

8. 천적에게 잡아먹히는 수채
약육강식은 자연의 법칙입니다. 어린 수채는 천적에게 잡아 먹혀 수채가 성충 잠자리로 되는 것은 얼마 되지 않습니다.

9. 성충이 되기 전의 수채
성충이 되기 전의 수채를 ‘종령유충’이라 합니다. 종령유충은 등의 날개돋이가 크게 부풀고, 먹이를 먹지 않습니다.

10. 우화하는 수채
종령유충은 우화하기 위하여 풀이나, 돌, 나뭇가지에 올라와 발판을 단단히 고정시키고 우화를 합니다. 우화는 밤이나 오전시간에 2~3시간에 걸쳐 이뤄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충 전의 수채, 우화하는 수채, 먹이 먹는 수채, 산란하는 잠자리.

11. 성충이 된 잠자리
갓 우화한 잠자리는 날개를 말려 날아갈 준비를 합니다. 준비가 완료되면 태어난 물가를 떠나 산이나 들로 나가 모기 등을 먹고 완전한 성충이 됩니다.

12. 먹이를 먹는 잠자리
잠자리의 먹이는 모기류나 멸구 같이 날아다니는 작은 곤충입니다. 작은 것은 공중에서 먹지만 각다귀처럼 큰 먹이는 나무 등에 앉아 단단한 아래 입술로 씹어 으깨 먹습니다.

13. 짝짓기 하는 잠자리
수컷은 암컷이 지나가면 뒤쫓아 가서 꼬리부분의 부속기에 암컷의 머리 부분을 끼워서 앞뒤로 몸을 연결시킵니다. 이때 암컷은 몸을 구부려 배 끝의 생식기를 수컷의 부생식기에 결합하여 짝짓기를 합니다.

14. 산란하는 잠자리
대부분의 잠자리는 암컷과 수컷이 앞뒤로 연결된 상태로 날아다니며 물속에서 산란을 합니다. 일부 종은 교미 후 암컷 혼자 산란하는 것도 있습니다.

15. 잠자리의 최후
어른이 된 잠자리는 산이나 들에서 여름을 보내고, 가을이 되면 산란하기 위하여 물가로 내려와 짝짓기 후 산란을 하며 일생을 마감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성충이 된 잠자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639
  • 12 7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