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우리 같은 사람은 쉬는 날도 죽어라 일해야 하는데...
“바쁠 텐데 왜 가지 않는 거죠. 무슨 일 있으세요?”

 

 

 

 

 

 

“네 소원이 무엇이냐?”

 

요즘 이를 물으면 “부자”, “건강”, “행복”이란 답변이 대부분이라 합니다. 아시다시피 일제 강점기 때, 김구 선생의 소원은 첫째도, 둘째도, 셋째도 “대한민국 독립”이었습니다. 나아가 김구 선생님은 “우리나라가 독립 된다면 독립된 나라의 문지기가 되어도 좋다”면서 해방의 절절함을 강조했습니다. 이게 어디 김구 선생님만의 소원이었을까!

 

 

우리 민족이 그토록 염원했던 8ㆍ15 광복절. 올해는 광복 70주년입니다. 이를 기념해 국가에서 14일을 임시 공휴일로 지정, 연휴에 해방의 기쁨을 만끽하도록 했습니다. 전국에서 무료 이벤트가 진행 중입니다. 이 여파로 고속도로는 이용객이 몰려 정체가 심하다고 합니다.

 

 

삶은 언제나 양면이 있는 법. 그러나 한편에선 연휴로 인해 속 타는 분들도 있습니다. A씨(60)는 연휴가 달갑지 않습니다. 그는 “자영업 사장도 해봤고, 직장도 다녔고 안 해본 게 없다”면서 그런데도 “삶은 언제나 팍팍했다”고 울먹였습니다. 그는 지금 “마지막이란 심정으로 화물차를 운전” 중입니다.

 

화물노동자 5년차인 그에게 연휴란 어떤 의미일까.

 

 

 

 

“나갔다가 다시 들어와서 세수 좀 하고 가면 안 됩니까?”

 

 

바쁘게 움직여서 먹고 사는 화물업의 특성 상, 대개 화물 싣고 나가면 그만입니다. 하지만 그는 씻고 나가도 되는데 “다시 들어와서 세수”를 하겠다는 거였습니다. 다소 억지스러운 요청에도 흔쾌히 “그러세요!” 허락한 건, 그의 얼굴에 흥건한 땀방울과 더불어 뭔가 하소연하고픈 표정 때문이었습니다.

 

 

그가 정문 입구 한쪽에 차를 댔습니다. “고맙다”며 화장실로 향했습니다. 1분여가 지난 후 그는 밖으로 나갔습니다. 담배 피우며 왔다 갔다 서성이길 몇 차례. 그는 떠날 생각을 하지 않았습니다. 뒤늦게 짐을 실은 다른 화물차가 다 빠져 나간 뒤에도 여전히 그대로였습니다. 뿐만 아니라 압축 공기로 차 청소까지 해댔습니다. 그제야 그가 궁금했습니다.

 

 

그의 화물차 번호는 ‘경북 86바-’로 시작됩니다. 경북에서 전남 여수까지 물건을 싣고 와 가던 길에 화물을 실은 겁니다. 화물의 최종 배달지는 충북 청주였습니다. 다시 말해, 청주로 돌아서 집에 가야 하는 상황입니다. 요즘같이 어렵다는 시절에, 이게 어딥니까. 그에게 다가갔습니다. 말을 걸었습니다.

 

 

- 바쁠 텐데 왜 가지 않는 거죠. 무슨 일 있으세요?
“갈 힘이 나지 않습니다.”

 

 

힘이 나지 않는 이유, ‘왜?’를 묻기 전, 그의 말에는 울림이 있었습니다. 염소처럼 동그란 눈은 금방이라도 눈물이 터져 나올 것 같은 일촉즉발의 분위기였습니다. 그 속에는 ‘누구 하나 내 말을 들어줘야 억울한 게 풀리겠다’는 하소연이 담겨 있는 듯했습니다. 말을 들어주는 건 그에게 베푸는 최소한의 기본 예의로 느껴졌습니다.

 

 

 

- 무슨 일인데 그러세요?
“회사에서 뒤늦게 연락이 왔습니다. 청주 가는 짐이 토요일 오전까지 배달해라 해서 실었는데, 월요일 아침까지 내리라 합니다.”

 

- 그게 문제가 되나요?
“짐 싣기 전에 말했으면 이 짐 싣지 않고 그냥 갔을 겁니다.”

 

- 왜요?
“평상시 같으면 내일(금요일) 짐 푸고 집에 가면 됩니다. 그런데 14일이 쉰다고 월요일 오전까지 짐 내리라 합니다. 이게 말이 됩니까. 그렇다고 다 실은 짐을 다시 내릴 수도 없고.”

 

 

결론은 짐을 괜히 실었다는 거였습니다. 그러나 현실은 만만찮았습니다. 자기 상황에 맞지 않아 짐 내려 달란다고 힘들게 실은 짐 다시 내려 줄 리 없습니다. 또 우여곡절 끝에 짐을 내렸다 칩시다. 이 업을 계속하는 한 다음에 연결될 화물 감소 위험을 감수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가 미적거린 건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상황 때문이었습니다.

 

 

 

 

 

- 손해가 어느 정도 되나요?
“월요일에 짐 퍼라는 건 월요일까지 움직일 수 없다는 거죠. 거의 100km를 돌아가는 거라 여기에 들어가는 기름 값도 그렇고, 따로 들어가는 시간도 그렇고 장난 아닙니다. 이럴 때가 제일 싫습니다.”

 

- 하차가 왜 월요일로 늦춰진 거죠?
“금요일이 임시 공휴일이라 짐 내릴 곳에서 금, 토, 일 내리 다 쉰답니다. 14일 날 쉬어서 생긴 일입니다. 우리 같은 사람은 쉬는 날도 죽어라 일해야 하는데, 그들은 우리 처지랑 상관없습니다.”

 

 

뼈 빠지게 일해야 먹고 사는 삶의 고단함이 고스란히 전해졌습니다. 이게 어디 그만의 삶이던가요. 서민들이 다 그렇지요. 그러니까 그는 우리의 민낯인 셈입니다. 우리의 민낯이 부끄럽지 않는 그날이 오길 바랄 뿐입니다.

 

 

김구 선생님께서 그토록 열망하셨던 광복 후는 어떤 생활이었을까?

모르긴 몰라도 이런 생활이 아니었을 겁니다. 지금 다시 김구 선생님께 소원을 묻는다면, 아마 답은 ‘더불어 잘 사는 만인 평등의 세상’이지 않을까?

 

어쨌든, 그에게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없었습니다. 아니, 하나 있었습니다.

 

“그래도 힘내시고 사는 수밖에요. 가시는 길 힘내시고 운전 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꽃섬, 상화도를 아시나요?

장보고 성공의 열쇠, 차별화된 보부행상
[꽃섬, 상화도 1] 보부행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광복절입니다. 빼앗긴 나라를 되찾은 기쁨과 환희의 날에 꽃 이야기를 해야겠지요?

‘꽃섬’은 무궁화는 물론 동백꽃ㆍ선모초(구절초)ㆍ진달래꽃ㆍ제비꽃 등이 섬 전체에 만발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섬에 피어나는 꽃 비린내를 맡길 원하신다면 봄ㆍ가을에 맞춰 여행지로 선택하면 좋을 듯합니다.

꽃섬은 배편이 불편해 사람의 접근을 쉽게 허용하지 않은 원시적인 섬입니다. 여수시 화정면 백야도에서 배를 타고 20여분 가야 만날 수 있는 섬입니다.

이 꽃섬을 하나로 아시면 오산입니다. 배를 타고 가면 양쪽으로 꽃섬을 볼 수 있습니다. 가는 길 오른쪽에는 ‘웃 꽃섬’ 상화도(上花島)가, 왼편에는 ‘아래 꽃섬’ 하화도(下花島)가 자리합니다.

같은 꽃섬인데도 웃꽃섬과 아래 꽃섬 지형은 차이가 납니다. 웃꽃섬이 소머리를 닮았다면, 아래 꽃섬은 복조리 형상입니다. 이를 바다 아래 지형까지 연결해 상상하면 머리를 들고 앉아 있는 소 등에 복조리를 얹은 형상일 것이라는 것이지요.

그러니까 소의 머리와 등에 놓인 복조리에 꽃이 피는 형국이지요. 하여, 풍수지리학 상 꽃과 나비, 곤충이 노니는 길지로 봐도 무방하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보고 성공의 열쇠, 차별화된 보부행상

지난 13일 오후, 어렵사리 바다 물살을 가르며 웃꽃섬, 상화도로 향했습니다. 한가로운 바다가 ‘어서 오시게’ 말하는 것 같습니다.

상화도도 여느 섬과 마찬가지로 노령화되어 있습니다. 한 때 70가구 400여명이 거주했으나 현재 35 가구 50여명 살고 있습니다. 7ㆍ80년대에는 김 양식으로 유명했으나 지금은 자취를 감췄습니다.

김보성(62) 이장은 그 원인을 “해수 온도의 상승”으로 꼽습니다. 지구 온난화가 급기야 연안 환경변화를 초래하고 있는 것이지요. 하여, 상화도는 김 대신 통발, 자망 등 연안어업에 생계를 의존하고 있습니다.

과거 상화도의 생계방식에 대해 김진모(61) 어촌계장은 “섬이라 미역, 톳, 해삼, 전복, 소라, 고동 등이 많아 부지런하기만 하면 먹고 살기는 어렵지 않았다”며 “부지런한 사람들은 수산물과 해초 등을 들고 육지로 나가 보부 행상을 해 자식 공부시키고 육지에 집도 마련하고 살았다.”고 설명합니다.

그러면서 김진모 어촌계장은 “해상왕 장보고도 이렇게 시작해 여기저기를 가보다 보니 배우게 되어 큰 것이다.”며 “단지 장보고가 보부행상을 다른 사람과는 차별화된 방식을 적용했기에 바다를 주름잡을 수 있었던 것이다.”는 해석을 달았습니다.

뜻하지 않게 장보고를 만났습니다. 육지 보부상으로 살았다는 이야기는 처음 듣는 소리라 귀가 솔깃합니다. 차별화된 전략이 성공의 열쇠였다는 것에 공감합니다. 그런데 더 이상의 정보가 없어 안타깝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섬에는 해삼, 멍게, 개불도 꽃으로 피어난다?

남녘 여수의 다도해와 딱 어울리는 시가 있습니다. 제가 가진 이미지와 어쩜 이렇게 비슷한지 신기할 따름입니다. 하여, <꽃섬, 가다>란 시 한수 소개할까 합니다.

꽃섬, 가다

                                     서동인

오라는 말 없어도 달려갑니다.
바다가 피우는 꽃, 뚝뚝 떨어지는
붉은 섬을 보러갑니다.
꽃소식에 놀란 종착역 기차가 바다로 도망칩니다.
파도가 기적을 울립니다.
꽃섬의 동백은 꽃으로만 피지 않습니다.
횟집의 해삼, 멍게, 개불도 꽃으로 피어납니다.
피고지는 일이 어디 꽃뿐이겠습니까.
저녁에 피어난 방파제 가로등도 아침에는 동백으로
떨어집니다.
먼 바다 불빛 가물거릴 때 그대 입속에 피어난 꽃 한 송이
제 아랫도리에서 떨어집니다.
꽃섬 입구 여인숙은 온통 꽃 비린내로
몸살을 앓습니다.
밤새도록 뚝, 뚝, 떨어지는
비명소리에 서울행 첫차가 바다를 출항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72
  • 23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