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어

사랑이 고소하게 익어가는 행복한 '전어 정식' 행복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전어회 먹여주기 전어정식 먹으며 염장질 끝이 없는 지인 부부 [여수 맛집] 여수시 소호동 ‘광장마차’ “전어회 괜찮나요?” 서울서 온 지인, 머뭇거리더군요. 그러다 아내에게 물어 본다 하대요. 끝물인 전어, 이때 놓치면 먹기 힘든데…. 그냥 전어회 집으로 방향을 잡았지요. 가던 길에 전화가 왔대요. “광어 등이 나오는 횟집으로 가면 안 되나요?” “가는 데도 횟집인데 전어 밖에 없어요. 전어 철에는 전어만 팔거든요.” 우여곡절 끝에 당도한 곳은 여수시 소호동 ‘광장마차’였지요. 이곳을 선택한 이유는 전어정식 때문. 전어회, 전어회무침, 전어구이가 세트로 나와서요. 게다가 뼈 채 써는 뼈꼬시가 아니라 뼈 없이 회를 치는 곳이라 생선뼈에 대한 거부감이 덜 하거든요. 일단 내키지 않.. 더보기
푸짐한 자연산 회, 대게, 매운탕 유혹에 ‘퐁당’ [주문진 맛집] 자연산 회와 대게 - 금바다횟집 “갈 때 청어 알젓 조금만 싸 줄 수 없어요?” 푸짐한 주문진 금바다횟집 한상입니다. “강원도 주문진에 갈까요?” 올 2월 말, 30여년 몸담았던 교직을 명예퇴직한 지인과 함께 여수에서 강원도로 향했습니다. 틈틈이 여행하며 전국을 누비고 싶다는 그의 뜻에 따른 것입니다. 아시겠지만, 둘이 다니는 여행은 혼자 떠나는 여행과는 또 다른 의미가 있습니다. 다녀 본 사람만이 아는 즐거움이지요. 여행에서 먹거리를 빼면 재미가 절반으로 뚝 떨어지지요. 지인과 1박2일 주문진 여행에서 찾은 곳이 자연산 회전문 금바다횟집(강릉시 주문진읍 주문1리 260-2, 010-2399-8459)이었습니다. 우연히 주변에 물었더니, “바다가 보이는 주문진 최고 맛집이며, 경포대 맛집.. 더보기
생선 횟감 활어 VS 선어, ‘맛’과 ‘건강 수명’ 비교 한국과 일본 간 생선회 식습관 문화 차이 세 가지 사람 수명이 긴 ‘장수나라’로 일본이 꼽히는 원인 선어회인 붉은 살 생선회입니다. 활어회인 흰 살 생선회입니다. “99ㆍ88ㆍ33” 무슨 말인지 아시겠어요? 한 번쯤 들었을 겁니다. ‘99ㆍ88ㆍ33’은 “99세까지 팔팔하게 살다가 3일 만에 간다”란 의미입니다. 이렇게 살다가 삶을 마감할 수 있다면 그건 축복이자 행운이겠지요. 이런 행운의 시작은 바로 먹거리에 있습니다. 생선회 좋아하시죠? 없어서 못 드신다고요. 그렇지만 알고 생선회를 드시면 건강에 더욱 이로울 것입니다. 그래야 자신에게 부족한 것, 혹은 섭취가 필요한 것을 골라서 먹는 재미가 있을 테니까요. 생선회는 크게 활어와 선어로 구분됩니다. 아시다시피, 활어는 살아 있는 생선을 잡아 즉석에서 .. 더보기
가게세 하루 4천원, 이런 ‘횟집’ 아시나요? 가게세 하루 4천원, 이런 ‘횟집’ 아시나요? 회 써는 법 등 공개모집에 추첨으로 입주 분양 여수 수산시장 노상횟집, 1일 수입 3~5만원 “상추와 깻잎을 손바닥에 펼쳐, 회를 집어 초장에 찍고, 고추와 마늘을 얹어, 돌돌 말아 입안에 쏘~옥 넣기 전에, 소주를 들어 잔을 맞춘 후, 입에 탁 털어 넣고는, ‘캬~’ 추임새 장단에 맞춰, 상추쌈을 입안에 쏙, 그리고 와작와작 씹는다.” 그 씹히는 맛이란… 싸고 배터지게 ‘회’ 먹는 곳 없을까? 위는 일반 횟집에서 회를 먹는 방법입니다. 여기에, 곁들인 음식(스끼다시)과 분위기가 더해져 생선회 맛은 배가 되지요. 이게 우리가 평상시 편안히 회를 즐기는 모습입니다. 하여, 해안가를 제외한 지역에서는 가격이 비싸 쉽게 먹을 수가 없는 단점이 있기도 합니다. 결국..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