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옷 다려 줄게” VS “당신 뭐 잘못 먹었어요?”
“결혼 14년 만에 별일이네. 여보, 고마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 후 지금껏 남편 와이셔츠도 안 다렸는데, 딸년 교복 다리고 있으니 기분이 참 묘해요.”

며칠 전, 딸 교복을 다림질하던 아내의 투정(?)입니다. 그걸 보니 자식 앞에선 어쩔 수 없는 모정(母情)이더군요.

우리 부부는 결혼 후 거의 다리미를 사용하지 않았습니다. 신혼 때 간혹 내 셔츠를 스스로 다리기는 했으나 이후에는 세탁소에 맡기던지, 그냥 구겨진 상태로 입고 다녔습니다. 아내도 마찬가지였지요.

올해에는 변화가 생겼습니다. 중학교에 들어 간 딸이 교복을 다려 입기 시작하더군요. 어제는 아내가 자기 구겨진 옷을 들고 뭐라 하더군요.

“이 정장을 누가 세탁기에 돌렸지? 세탁소에 맡겨야겠어요.”

이 소릴 듣자니 ‘결혼 후 아내 옷을 한 번도 다려본 적이 없는지라 한 번 도전해 볼까?’란 생각이 들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옷 다려 줄게” VS “당신 뭐 잘못 먹었어요?”

“내가 옷 다려 줄게.”
“당신 뭐 잘못 먹었어요? 웬일이야!”

다른 때 같으면 ‘해 준다는데 싫어?’ 했을 겁니다. 인심(?) 쓰기로 마음먹은 이상 스스로 점수 깎길 필요가 없더라고요. 꾹 참고 웃으며 말했지요.

“전혀 생각지도 않았던 이런 서비스 괜찮을 것 같지 않아?”
“저야 감지덕지죠. 내일 해가 서쪽에서 뜨려나?”

어제 오후, 잠시 아내가 없는 틈을 타 다리미를 들었습니다. 윗옷의 어깨선과 바지 엉덩이 선 등을 살려 줄 받침대가 있었는데 그게 보이지 않더군요.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산다고 대충 다렸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 14년 만에 별일이네. 여보, 고마워요!”

놀다 온 초딩 아들, 다림질 하는 아빠를 보더니 눈이 휘둥그레지며 한 마디 하대요.

“아빠 뭐해요? 아빠도 다림질 할 줄 아세요?”
“그럼. 다림질과 설거지는 군대에서 배우거든. 아빠도 군대 있을 땐 군복 많이 다렸지.”

“고참들 군복도 다렸어요?”
“군대니까 어쩔 수 없어. 너도 군대 가면 알게 돼.”
“난 처음부터 병장으로 군대 가야지~.”

헐, ㅋㅋㅋ~. 군대를 병장으로 바로 간다니…. 순서를 밟아봐야 삶의 이치를 하나씩 배우는 걸 아직 모를 나이이긴 합니다. 이왕지사 하던 다림질이라 딸 교복까지 다렸지요.

뒤늦게 들어 온 아내, 다림질한 옷을 보고 탄성을 지르더군요.

“어머, 정말 내 옷을 다렸네. 결혼 14년 만에 별일이네. 여보, 고마워요!”

아내가 좋아하니 저까지 기분 좋더군요. 그나저나 자꾸 해달라면 이를 어쩌나~.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삶을 어떻게 해쳐가야 할 것인지?’고민하길
모든 입학생들의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대부분 초ㆍ중ㆍ고등학교 입학식이 있습니다. 모두들 축하합니다.

제 딸도 중학교에 입학하는 날입니다. 아이가 중학교에 들어가니 살 게 많더군요. 교복 등의 옷과 신발, 책가방, 학용품 등을 준비해야 했습니다. 주위에서 딸의 졸업과 입학을 축하한다며 금일봉(?)을 주더군요. 유용하게 쓸 수 있었습니다.

먼저 중학교 교복을 보았습니다. 딸이 다닐 중학교는 교복 공동구매로 값싸게 구입했는데, 올해부터 교복 매장에서 공동구매 가격으로 판매한다기에 거품 없이 교복을 살 수 있었지요. 

아이가 키 클 걸 대비해 조금 큰 치수를 사자?

교복 판매점에 조금 늦게 갖더니 일부 사이즈는 이미 매진이더군요. 다행이 개미허리인, 키가 작은 딸의 치수는 남아 있대요. 다른 학생들은 맞는 사이즈가 없어 교복을 구입하기 위해 이곳저곳을 훑더라고요.

매장에서 “지금 주문해도 입학 때까지 납기일을 맞출 수가 없다”며 돌려보내더라고요. 이걸 보니 모든 학생 사이즈를 직접 재어 만드는 교복 공동구매의 장점이 생각나더군요. 하지만 교복 매장 입장에서 재고로 남을 경우 낭패를 당할 염려가 있긴 하더군요.

교복을 고르면서 “아이가 키 클 걸 대비해 조금 큰 치수를 사자”는 걸 반대했습니다. 저도 학교 다닐 때 좀 크게 입었던 관계로 몸에 맞지 않은 어정쩡한 교복이 무척 싫었으니까요. 교복에 몸을 맞출 게 아니라 몸에 교복을 맞춰야 한다는 게 제 생각입니다. 

그렇게 고른 중학교 교복을 입은 딸의 모습을 보니 흐뭇하대요. 이런 게 자식 키우는 재미나 봅니다~ㅋㅋ.

‘자신의 삶을 어떻게 해쳐가야 할 것인지?’ 고민하길

“딸, 중학교 정문 앞에 입학을 축하한다는 프랑 하나 붙일까?”
“엄마, 누구 쪽팔리게 할 일 있어?”

“엄마가 붙인다는 게 아니라 우리 집이랑 친한 오빠 둘이서 만 오천 원씩 보태 ‘유빈이 우리 중학교 입학 축하해’하고 붙인다던데. ㅋㅋ~.”
“그 오빠들 왜 그런데. 엄마가 말려줘요. 그러다 나 언니들에게 찍힌단 말예요. ㅠㅠ~”

며칠 전에 있었던 아내와 딸의 대화입니다. ‘참 별 생각을 다 하네’ 싶더라고요. 그런데도 한편으론 그것도 괜찮은 아이디어인데 싶었지요.

딸의 초등학교 졸업식 때에는 꽃다발을 사지 않았는데, 입학식에는 꽃다발을 줄 생각입니다. 경쟁 사회에 한 걸음 나아간 새로운 출발을 축하하는 의미로. 그리고 이젠 ‘자신의 삶을 어떻게 해쳐가야 할 것인지?’ 진지하게 고민하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오늘 입학하는 모든 학생들의 입학을 축하합니다. 파이팅~!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도 꽃다발 하나 사요!” VS “뙜다니까!”
부부, 서로 마음 헤아리고 살기 참 어렵다!

“세월이 유수 같다!”

옛말 틀린 게 하나도 없다더니 실감이다. 딸이 엊그제 초등학교에 입학한 것 같은데 벌써 졸업이다. 이제 중학교 입학을 앞두고 있다. 교복과 책가방, 신발, 학용품 등 돈 들어 갈 일이 많다. 50여만 원이 훌쩍 넘어간다.

졸업식 전날, 딸이 말했다.

“엄마 아빠 졸업식에 오지 않아도 되고, 꽃다발도 필요 없어요.”

그렇다고 말 그대로 했다간 서운할 게 뻔했다. 대신 꽃다발은 주지 않기로 했다. 그런데 졸업식 날 교문 밖에는 꽃다발 행상이 늘어서 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딸 졸업식.


“우리도 꽃다발 하나 사요.” VS “뙜다니까.”

“여보, 졸업식에 꽃다발 하나 없는 건 좀 밋밋하지 않나요?”
“굳이 살 필요 있을까?”

망설이긴 했지만 필요 없다는 딸의 말에 그냥 지나쳤다. 아내는 꽃다발 하나씩을 챙겨가는 사람들을 보고 계속 아쉬워했다.

“딸이 꽃 사지 마란다고 사지 않는 부모도 좀 그렇잖아요. 우리도 꽃다발 하나 사요.”
“뙜다니까.”

아내의 요청에 ‘하나 살까?’ 망설이다 버럭 소릴 질렀다. 그렇게 우리 부부는 졸업식장에 들어섰다. 졸업식 장에는 졸업 노래를 부를 5학년들과 교사, 학부모로 가득했다. 졸업생들이 입장하고 졸업식이 시작됐다.

국민의례, 졸업장 및 표창장 수여, 송사 및 답사, 졸업식 노래, 스승의 노래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옛날 내가 초등학교를 졸업하던 40여 년 전과 별반 다를 게 없었다. 상품으로 주던 사전과 간혹 훌쩍이던 아이들까지 거의 판박이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부부, 서로 마음 헤아리고 살기 참 어렵다!

졸업식을 마치고 사진 찍을 타이밍이 됐다. 딸과 그 친구들을 세워 연신 사진을 찍었다. 마지막에 아내에게 사진 찍을 것을 요구했다. 답변은 ‘NO’였다. 이유는 하나였다.

“아이 졸업식 날 꽃다발 하나 없이 사진 찍기 싫다.”

헉. 내 얼굴도 찌그러졌다. 간혹 아내에게 꽃다발 선물을 할 때면 “이런 선물 하지 말고 현금으로 줘요.”하던 아내였기 때문이었다. 아내 사진은 겨우 한 장 찍었다.

딸은 교실에서 담임선생님에게 졸업장과 표창장, 졸업앨범을 받은 후 곧바로 컴퓨터 문서 1급 시험장으로 향했다. “가족 회식을 안 하는 대신 졸업 축의금을 달라”는 말을 남기고서. 녀석 챙길 건 다 챙긴다. 우후 훗~.

문제는 집으로 돌아오면서였다. 아내는 나란히 걷기 싫다고 했다. “딸 아이 졸업식에 꽃다발 하나 없이 간 남편이 밉다”는 이유였다. 나 원 참~.

에고~ 에고~. 부부, 서로 마음 헤아리고 살기 참 어렵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학생 되겠구나. 밝고 예쁜 여학생 기대된다.”
“넌 교복 사지 말고, 언니들 교복 물려 입어라.”



졸업과 입학 시즌입니다.

“자네 딸, 어디 고등학교에 가?”
“○○으로 간대. 지가 간다는데 부모입장에서 어쩔 수가 없네.”

벗의 딸은 인근에 소재한 광양제철고에 다닐 예정이라 합니다.

또 다른 벗의 딸은 농어촌 특례가 적용되는 인근 고등학교에 전교 2등으로 입학 예정이라 합니다.

두 지인의 딸이 공부로 좀 날리긴 했어도 이 정도일 줄은 몰랐습니다. 벗들은 내심 딸을 자랑하면서 어깨에 힘이 잔뜩 묻었더군요. 학생의 본분이 공부인 만큼 부러운 자랑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인이 남긴 메시지.


중학생이 되겠구나. 밝고 예쁜 여학생 기대된다.”


딸의 초등학교 졸업과 중학교 입학을 축하하는 지인의 글입니다.

“졸업 축하한다. 중학생이 되겠구나. 밝고 예쁜 여학생 기대된다.”

아내는 지인이 느닷없이 와서는 “중학교 입학할 때 필요한 것 사라”고 “손에 봉투를 쥐어주고 갔다”더군요. 그 지인은 딸은 캐나다 어학연수 중이고, 아들은 카이스트 박사과정 중입니다.

그러고 보니 세월 참 빠릅니다. 딸이 엊그제 초등학교 입학한 것 같은데 벌써 졸업과 중학교 입학이 눈앞이니 말입니다.

딸애는 어제 중학교 반 편성 고사를 보고 왔습니다. 국어, 과학, 수학, 사회, 영어 등의 시험을 치러 반을 결정할 것이라고 하더군요. 아무래도 결과는 별로인 것 같습니다. “수학을 시간이 부족해 다 풀지 못했다”니 그런가 보다 해야죠.

근데 엄마 마음은 그게 아닌가 봐요. 중학교 반 편성 고사 성적이 졸업할 때까지 이어진다며 마음 졸이더군요. 다 저 먹고 살 일을 타고나는데 싶어요.


딸의 중학교 반 편성고사 안내문.


“넌 교복 사지 말고, 언니들 교복 물려 입어라!”


딸은 벌써부터 교복 타령입니다. 그간 학교에서 공동구매를 했었는데, 올해부턴 공동구매를 않는 다대요. 왜냐면 교복 판매점에서 공동구매 가격으로 팔기로 했다나요. 일단, 마음에 들었습니다.

딸은 교복, 가방, 학용품 등을 무엇으로 살 것인가 행복한 고민 중에 있습니다. 교복은 치마와 바지 하나씩 산다나요. 잠시 찬물을 끼얹었습니다.

“유빈이 넌 교복 사지 말고, 언니들 교복 물려 입어라.”
“싫어요, 아빠. 몸에 맞지도 않단 말예요.”

물론 딸의 날카로운 반발이 있었지요. 하지만 아직 키가 쑥 클 예정인 딸이 교복을 구매해 쑥 크게 되면 작아질까 걱정이랍니다.

여하튼 벌써 이렇게 커 중학교에 가는 딸이 대견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388
  • 24 6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