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 여동생

‘얼짱’ 정다래, 수영 금빛 물살 곳곳서 환영 정다래 금메달 축하, 고향 여수와 인터넷 후끈 정다래 소감 “실력보다 얼짱으로 알려져 부담” ‘얼짱’ 정다래 선수에게 환영과 축하 봇물이다. 정다래 선수가 17일 중국에서 여자 수영 평영 200m 결승에서 2분25초02를 기록해 금메달을 확인하는 순간 울음을 터트렸다. 정다래 선수는 시상식과 통곡 인터뷰를 통해 ‘4차원 소녀’란 별명을 얻어 국민 여동생의 반열에 오를 조짐이다. 먼저 정 선수의 고향인 여수에서는 여수신문과 남해안신문 인터넷 판에 각각 “여수출신 정다래 아시아를 호령하다”, “여수출신 얼짱 정다래 금빛 물살”이란 제목의 기사를 톱에 내고 지역 출신임을 알리고 있다. 이같은 환영과 축하는 여수뿐 아니라 언론, 인터넷, 트위터, 정다래 선수 미니홈피 등에서도 달아오르고 있다. 트위터에는 경기와.. 더보기
‘신데렐라 언니’가 고공비행 하는 이유 신데렐라와 대비된 색다른 카타르시스 기대 문근영의 변신, 이미숙의 능청 연기가 압권 그랬다. 동화 를 모방하는 듯한 란 해학적인 제목이 흥미로웠다. 동화 가 보여주는 선과 악의 대립, 어려움을 딛고 행복을 찾는 역발상의 카타르시스를 기대했었다. 처음부터 문근영의 새로운 변신이 눈길을 사로잡았다. 그리고 들어왔던 게 이미숙의 여우같은 능청 연기였다. 여기에서 색다른 카타르시스를 기대할만 했다. 그래 설까, 시청자는 를 선택했다. 이렇듯 가 고공비행하는 이유는 뭘까? 첫째, 어린신부의 문근영 신데델라 언니 은조역의 문근영은 일탈을 꿈꾸는 차갑고 냉정한 소녀였다. 기훈(천정명 분)을 향한 타오르는 열정을 지녔지만 보이는 곳에서는 표독한 얼음이었다. 하지만 뒤돌아서서 눈물을 쏟아내는 가녀리고 성숙한 여인이었다... 더보기
김연아가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뜬 이유 김연아 선수의 광고 효과, 2천2백억 원대? 국민 스포츠 스타 김연아로 업그레이드 되길 그야말로 국민 여동생 김연아 신드롬이다. ‘김연아 신드롬이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가?’란 질문은 무의미하다. 왜냐면 김연아는 계속 도전 중이기 때문이다. 김연아 신드롬을 대변하는 건 광고다. 캐나다 벤쿠버 동계올림픽 중계 등을 보다 보면 어쩔 수 없이 봐야하는 게 광고다. 다른 광고는 리모컨으로 돌리기 일쑤인데, 김연아가 나오는 광고는 그냥 보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호감 있다는 의미일 게다. 언젠가 지인에게 김연아 선수가 널리 알려지기 전, 광고 마케팅과 얽힌 이야기를 들었던 적이 있다. 김연아 선수의 광고 효과, 2천2백억 원대? “어리고 무명이었던 김연아 선수를 대구의 신생 업체가 10억 원이나 들여 처음 잡았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