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 인사청문회

‘조현오’ 경찰청장 후보자는 사퇴 안하나? 소통 등에 맞지 않은 인사 사퇴는 당연한 귀결 도덕이 살아 있는 나라임을 스스로 증명하길 반가운 소식이다. 소통, 통합, 친 서민을 강조하며 이명박 대통령이 ‘8ㆍ8 개각’에서 내세운 국무총리, 장관 내정자들이 잇따라 사퇴했다. 사퇴 당사자는 김태호 국무총리 내정자와 신재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내정자, 이재훈 지식경제부장관 내정자다. 이들은 위장전입, 땅투기, 논문 표절, 이권 등 각종 의혹이 불거져 도덕불감증 개각의 불명예를 떠안겼다. 그러니 환영할 밖에.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법 위반을 하고서도 처벌은커녕, 버젓이 국가 고위직에 오르는데 대한 날선 비판이 거셌다. 이 와중에도 “위장전입으로 걸린 장관 내정자들이 한두 명이 아니어서, 그 정도는 임명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사퇴 반대 목소리가 있던 .. 더보기
위장전입자가 보는 위장전입 장관 후보 ‘평’ “출세하고 싶은 사람 위장전입 하지 마라!” 위장전입 서류까지 학교에서 만들어 준다? 청문회 시동, 사람이 짐승보다 나은 이유 “나라꼴이 이래서 쓰겠냐!” 뒤늦게 막걸리 집에 합류한 지인, 자리에 앉아마자 이름까지 거명하며 울분을 토했다. 본래 이런 사람 아니었는데 웬일일까. 눈을 휘둥그레 뜨고 그를 봤다. 그가 기다렸다는 듯 말을 잇는다. “위장전입 장관들이라니 이게 말이 돼. 이제 장관하려면 위장전입은 필수구만. 앞으로 위장전입 안한 사람은 장관 후보 축에도 못 끼겠어. 언제부터 이리 됐는지….” 완전 예상 밖이었다. 팔긴 했지만 그도 오피스텔 건물을 갖고 있었다. 하지만 그도 이런 말을 할 처지는 아니었다. 놀라 그의 입을 빤히 바라봤다. “왜 그렇게 보는 건데. 나? 그래 위장전입자다. 왜?” 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