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자답게’로 뭉친 아빠와 아들, 새로운 행복

 아빠 편들어 주는 아들에 대한 아내의 반응은?

  

 

감자탕 먹는 아들입니다.

 

 

 

요즘 중학교 2학년 아들과 뭔지 모를 끈끈함이 생겼습니다.

끈끈함의 뿌리는 <남자의 세계>입니다.

거창하게 ‘남자만의 세계’라고 하지만 실상은 별 거 아닙니다.

 

 

“남자답게 그렇게~.”

 

 

간단한 거지만 의미가 있습니다.

왜냐면 아들 녀석이 말끝마다 “남자가~”라며, 개폼을 잡기 때문입니다.

 

뭐 남자가 별 건가요?

하지만 남자로 한창 커가는 아들 입장에서 아주 중요합니다.

 

 

아들이 강조하는 ‘남자답게’를 살짝 건드렸더니,

아버지와 아들 사이에 남자들만의 의리 혹은 우정이 싹텄습니다.

 

 

‘남자답게’가 무엇을 뜻하는지 아실테고….

하나 집자면 군림의 의미는 전혀 아니라는….

 

남자들끼리 의리를 쌓게 된 원인이 있습니다.

 

아내와 딸이 심심하면 그럽니다.

 

 

“여자들끼리 데이트가 있다.”

 

 

물론, 여자들끼리 할 말 많겠지요.

남자들에게 비밀인 게 왜 없겠습니까.

 

그렇지만 썩 좋게 들리진 않더군요.

가족을 남자와 여자로 구분할 필요까진 없을 거 같은데….

 

 

그래, 아들과 둘이 남자들만의 세계로 눈을 돌리게 되었습니다.

아빠와 아들만의 비밀을 만들어 간직하는 것도 좋은 추억이 되리라 싶으니까.

 

아들과 드라이브를 하고, 맛있는 것도 사 먹으며 대화를 했더니, 어제 그 효과가 확실히 나타났습니다. 아내가 퉁명스레 말을 건네자,

 

 

“엄마는 아빠한테 왜 그래.”

 

 

라며, 아들이 아빠 편들어주었습니다.

 

아무 것도 아닌데 괜히 흐뭇하더라고요.

그렇지만 얘들 엄마는 기분 상했나 보대요.

 

 

아내 : “엄마가 어쨌기에….”
아들 : “엄마가 아빠에게 짜증내며 말하잖아. 아빠 구박 하지마, 엄마.”

 

 

아들과 대면 대면하고 지냈는데, 관계 개선을 꾀했더니 뜻하지 않는 횡재가 굴러온 셈입니다. 아내의 불똥이 어디로 가겠어요.

 

 

“당신은 좋겠수. 아들이 아빠 편들어 주니.”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들이 편 들어주는 것 자체는 아주 흡족했습니다.

확실한 자기편이 있다는 건 행복입니다. 아들 고마워~^^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강도가 왔는데 너 죽고 나 죽자 VS 강도로 돌변
설 맞아 백성 어려움이 무엇인지 살피는 게 우선

표면적으로 세종시 수정안을 두고 벌어지는 공방이 가관이다. 지금은 설을 앞둔 시점에서 민심을 보살펴야 할 시기다.

그런데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 간 때 아닌 ‘강도론’으로 설전이어서 더욱 그렇다. 먼저, 강도론 속으로 들어가 보자. 이 대통령이 지난 9일 했던 말이다.

“강도가 왔는데도 너 죽고 나 죽자 하면 둘 다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표는 10일 이렇게 화답했다.

“집안에 한 사람이 마음이 변해서 강도로 돌변하면 그땐 어떻게 해야 하느냐.”

그러자 11일 청와대가 발끈하고 사과를 요구했다.

“앞뒤 선후관계도 제대로 파악하지 않은 채, 분초를 가리지 않고 국정을 위해 뚜벅뚜벅 일하는 대통령을 폄하하는 발언을 하고 뒤에 원론적 발언이었다고 해명하는 것은 온당치 못하고, 적절치 못하고, 황당하다.”

이에 대해 박근혜 전 대표 측이 “문제 있냐?”며 되받아쳤다.
 
“그 말에 문제가 있으면, 문제가 있는 대로 처리하면 될 것 아니냐.”

항간에선 이를 두고 이러다 한나라당이 둘로 쪼개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까지 나오는 실정이다. 그러기야 하겠는가 마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출처 청와대와 오마이뉴스.

설 맞아 백성 어려움이 무엇인지 살피는 게 우선

어찌됐건, 때 아닌 설전을 비판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요순시대를 들먹이지 않더라도, 국가를 다스리는데 강도는 다 뭐란 말인가. 정치는 무릇, 국민 위에 군림하는 것이 아닌 백성들이 평화롭고 안락하게 살 수 있도록 배려하고, 보살피는 것이다.

그런데 호기롭게 “강도가 왔는데도 너 죽고 나 죽자 하면 둘 다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며 강도 타령이다. ‘강도론’은 '강도 없는 세상'이 아니라 '강도 잡는 세상'을 지향하고 있다.

이에 대한 발끈이었을까? “집안에 한 사람이 마음이 변해서 강도로 돌변하면 그땐 어떻게 해야 하느냐.”란 말에서 보듯, ‘집안에 든 강도’가 아닌 ‘강도가 있는 집’이란 소리까지 나온 판국이다. 여기에 사과 요구와 거부까지 겹쳤다.

국민은 설맞이에 골치 아파 죽겠는데 한가한 설전이라니. 정치의 출발점은 ‘수신제가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고 했다. 민족의 대명절인 설을 맞아 백성의 어려움이 무엇인지 살피는 게 우선 아닐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yiybfafa.tistory.com BlogIcon 해피아름드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번 공감합니다..
    강도잡는 세상이 아닌 강도 없는 세상을 바래봅니다.
    고향가서는 정치 이야기 안할래요^^

    2010.02.11 18:46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572
  • 23 57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