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글쓰기

주근깨와 목에 큰 점을 뺀 중 1년 딸의 소감 점 뺀 후 이름을 ‘왕목점뺀이’로 바꿨다? 언제부터였던가? 지금은 중학교 1학년인 딸의 볼에 주근깨가 다닥다닥 나기 시작했다. 아마,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일게다. 그리고 얼굴이며 목에 점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그걸 보고 아내는 이렇게 말했다. “야, 너 점점 깨순이가 되어 간다. 그러게 썬크림 발라라니까….” ㅋㅋ~, 웃음이 나왔다.(아이 고~, 점 빼려면 또 돈 들겠구나~ 잉.) 며칠 전, 아내와 딸의 대화. 딸 “엄마, 왜 날 점순이 여드름쟁이로 낳았어?” 아내 “아니거든. 엄마가 널 낳았을 땐 점도 여드름도 하나도 없었거든. 날 때부터 그랬다면 엄마가 리모델링 해줄 텐데, 그게 아니니 너 스스로 알아서 해라.” ㅋㅋ~, ‘리모델링’에 웃음이 팍팍 났음. (여자들은 이런 데 관심이 많나 보다~.).. 더보기
아이들과 아내가 아빠에게 불만이 많은 이유 “우리 집 치부를 드러내면 어떡해요.” 변명, 글이 진실해야 생명력이 있다! 아이들 불만이 많다. 아내 또한 그렇다. 이유는 이렇다. “우리 집 치부를 드러내면 어떡해요.” 주로 쓰는 글이 가족 등의 ‘일상다반사’다 보니 생기는 현상이다. 있는 그대로 글을 쓰다 보니 “집안일을 까발려 사생활이 없다.”는 성토다. 하여, 아내는 시사 쓰기를 주문한다. 아내는 더 나아가 이런 선전포고까지 했다. “가족 이야기, 계속 폭로하면 당신 앞에서 입을 닫는 수가 있어요.” 그야말로 폭탄선언이었다. 이럴 경우 부부 대화가 줄게 되고, 관계 급랭까지도 감수해야 할 처지. 아내의 불만이 폭발한 원인은 딸의 공개수업에 참여했던 느낌을 표현한 글 때문이었다. “나만 공개적으로 나쁜 ×이 되었다. 남편이 내 말을 곡해해 각시 .. 더보기
한국에 살면서 불편했던 점은 사람들 ‘무시’ 한국인이 무시하는 이유는 “가난한 외국인” “한국어, 말하기ㆍ글쓰기 힘들고 재미없다” 결혼이민자들이 평가하는 대한민국과 한글 ‘결혼이민자들 교육을 제대로 할 수 있을까?’ 다문화가족 강좌 의뢰를 받고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덜컥 받아들였다. 궁금한 게 있어서였다. ‘결혼이민자들은 우리나라를 어떻게 생각할까?’ 어쨌든 지난 6일, 여수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강좌에 나섰다. 몽골, 태국,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아, 필리핀, 베트남, 중국 등의 국적을 가진 13명의 결혼이민자들이었다. 다행이 한국어 의사소통이 가능했다. 한국에 살면서 불편했던 점은 사람들의 ‘무시’ ‘대한민국에 살면서 불편했던 점’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결혼이민자들은 “한국 사람들의 따가운 시선”을 첫 손가락에 꼽았다. 그들이 말하는 한국인의.. 더보기
다큐, 나의 삶 ‘알콩달콩 섬 이야기’ 글쎄? 발자취 바톤을 이어받아 스스로를 돌아보다 블로그 소통을 통해 겸손과 겸허를 배우다! 지금 블로그에서 ‘발자취 바톤’이란 걸 하더군요. 아무래도 소통이 인터넷 상에서 이뤄지다 보니 궁금증이 많아 서로를 알기 위함인 것 같습니다. 저에게 블로그란 활력이었습니다. 만나는 사람과 지역이 한정되다 보니 다른 세계에 대한 갈망이 있었는데 한꺼번에 풀어주는 계기였습니다. 국내외 많은 사람들을 알게 됐고, 그들의 다양한 생각과 식견을 대할 수 있었습니다. 또한 블로그를 통한 새로운 만남은 사고의 폭을 넓혀 주었고, 배움을 가져다주었습니다. 무엇보다 가장 큰 배움은 겸손과 겸허가 아니었을까 싶네요. 그럼, 예능 아닌 다큐 대답을 원하는 발자취 바톤에 성심성의껏 답변하도록 하겠습니다. 제가 파르르 님께 받은 발자취 바톤 .. 더보기
써야 할 글과 피해야 할 글 글쓰기, 궁극의 목표는 ‘자아성찰’ 영혼을 갉아먹는 일 그만둘 생각 시작하며 불편한 마음으로 글을 쓰는 건 그 사람의 ‘영혼을 갉아먹는 짓’이다. 왜냐하면 글은 자신을 과시하기 위한 것도 어느 정도 들어있지만 궁극의 목표는 ‘자아성찰’이기 때문이다. 고백하건데, 최근 나의 글쓰기는 불편한 마음에서 출발했다. 나의 곡해는 ‘윤주’에서부터 비롯됐다. 잘못을 알고(?) 숨어버린 사람의 퇴로마저 차단한 글을 보며, 참 잔인하다는 생각을 했다. 더불어 집요한 기자 정신과, 메마른 인간성을 떠올렸었다. 그리고 블로그에서 ‘프로’와 ‘아마’ 논란으로 번졌다. 논란을 지켜보며 ‘누가 누구를 가르치려 들어’란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물론 자신의 부족함에서 생긴 오류이긴 하다. 그 글을 썼던 당사자는 순수한 마음이었을.. 더보기
블로거, ‘글’의 안전장치는 무얼까? 글쓰기의 상책ㆍ중책ㆍ하책은… 글은 쓰는 사람의 마음(心)이거든! 무릇 글이란… 거창하게 시작하는 글은 어울리지 않는 것 같습니다. 범생이 스타일이 좋겠지요. 글 종류는 두 가지로 생각됩니다. 첫째, 누굴 감화시키는 글. 여기에는 감동과 교훈, 정보가 스며 있겠지요. 둘째, 잘못된 것을 개선하려는 글. 이런 종류의 글에는 세상과 타협하지 않는 올곧음이 자리할 것입니다. 감화시키는 글에는 삶의 흔적이 고스란히 드러나 대부분 ‘아~ 그렇구나’ 수긍하고 넘어가곤 합니다. 하지만 개선하고자 하는 글에는 대립과 반발이 따르게 됩니다. 여기에는논리 개발 등이 필요할 것입니다. 하여, 병법(兵法)에서 말하듯 목적이 ‘개선’이라면 원칙이 있어야 할 것입니다. 이를 문법(文法)이라 해도 무방할 것입니다. 첫째, 싸우지 않.. 더보기
기사 제목, 어떡하면 잘 뽑을까? 제목 잘 붙이기, 난 왜 안 될까! 제목은 쓴 사람의 얼굴 같은 것 글쓰기도 글쓰기지만 더 어려운 게 있습니다. 제 경우, 항상 ‘글머리를 어떻게 쓸까?’ 생각하지만 제목은 생각하지 않습니다. 어떨 땐 쉽게 제목을 정하지만 어떤 글은 애를 먹기도 합니다. “제목을 쌈박하게 붙여야 읽는 사람도 몰리고, 메시지 전달도 잘될 텐데…. 이게 영 아니란 말야. 남들은 쌕시하게, 기가 막히게 잘도 뽑던데, 난 왜 안될까?” 이런 생각 해보셨을 겁니다. 저도 마찬가집니다. 왜 그렇게 어려운지…. 참, 제가 이런 글 써도 되나? 고수들이 쌔고 쌨는데. 이왕 잡은 글이니 한 번 써보렵니다. 괜찮죠? ㅠㅠ~. 제목은 첫인상, 글의 성격과 내용을 말한다! □ 제목이란 무엇인가? 첫인상입니다. 사람의 얼굴과 이름처럼 성격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