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메달

부모 생전에 딸, 사후에 아들을 선호하는 이유 금메달 딸 둘에 아들 하나, 목메달 아들 들 딸 둔 부모는 비행기 타고 아들 둔 부모는? “안녕하세요.” 병원 입원실에 갔더니 많은 할머니들이 누워 계시대요. 대부분 허리와 무릎 수술 후 진료 중이시더군요. 역시 건강이 제일이대요. 젊어서 고생한, 세월 탓이려니 했습니다. 아내가 병상에 계시는 할머니들께 호두와 바나나를 쫙 돌렸습니다. 고맙다더군요. 그 중 한 할머니께서 그러시데요. “교대하러 왔어? 살아선 딸이, 죽어선 아들이 좋다더니, 역시 딸이 제일이야.” 많이 듣던 말인지라 웃음이 나대요. 자식을 대하는 부모 마음은 이렇다고 합니다. “열 손가락 깨물어 봐라 어디 안 아픈 손가락 있는지?” 부모에게 자식은 그 자체로 소중하다는 의미입니다. 하지만 자식을 대하는 부모 마음이 과연 다 똑 같을까요? .. 더보기
‘얼짱’ 정다래, 수영 금빛 물살 곳곳서 환영 정다래 금메달 축하, 고향 여수와 인터넷 후끈 정다래 소감 “실력보다 얼짱으로 알려져 부담” ‘얼짱’ 정다래 선수에게 환영과 축하 봇물이다. 정다래 선수가 17일 중국에서 여자 수영 평영 200m 결승에서 2분25초02를 기록해 금메달을 확인하는 순간 울음을 터트렸다. 정다래 선수는 시상식과 통곡 인터뷰를 통해 ‘4차원 소녀’란 별명을 얻어 국민 여동생의 반열에 오를 조짐이다. 먼저 정 선수의 고향인 여수에서는 여수신문과 남해안신문 인터넷 판에 각각 “여수출신 정다래 아시아를 호령하다”, “여수출신 얼짱 정다래 금빛 물살”이란 제목의 기사를 톱에 내고 지역 출신임을 알리고 있다. 이같은 환영과 축하는 여수뿐 아니라 언론, 인터넷, 트위터, 정다래 선수 미니홈피 등에서도 달아오르고 있다. 트위터에는 경기와.. 더보기
김연아 선수 금메달, 상종가의 위력 김연아 광고와 일본서 덕봤다는 에피소드 김연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까지 화이팅! 김연아 선수 이야기는 아무리 들어도 질리지가 않더군요. 질리기는커녕 얼굴에 함박웃음이 피어납니다. 피겨 여제 김연아 선수의 동계올림픽 금메달 이후 국가 브랜드 가치 상승은 물론 많은 곳에서 덕을 보고 있더군요. 우선 김연아 선수가 나오는 광고는 모조리 상종가를 치고 있다더군요. 저도 직접 한 가지를 겪게 되었답니다. 마트 우유 코너 앞에서 아이들 하는 말이 걸작이더군요. “이왕이면 김연아 선수 얼굴 나오는 우유 먹을래요.” 평소에 그 우유 먹지 않고 다른 우유 먹었는데 말입니다. 집에 와서 먹은 소감도 “맛있고 좋은데요.”라며 긍정적 반응이었습니다. 김연아 선수가 금메달을 땄을 당시, 세미나 참석 차 일본에 다녀 온 지인 반응.. 더보기
목욕탕에 아들 둘 데리고 온 아빠를 보니 “아들 둘을 씻기려면 초죽음이죠. 그래도…” 목욕 후 아이와 손잡고 집에 가는 기분, 상쾌 “목욕탕 갈까?” “아니요. 저 컴퓨터 할래요.” 일요일, 싫다는 아이를 구슬려 목욕탕에 갔습니다. 오전이라 한산했습니다. 탕은 한 부자가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때 밀기 어른 1만원, 아이 8천원. 맡기면 편하지만 부자지간 끈끈한 정을 포기하는 것 같아 직접 미는 게 최고지요. 머리 감고 탕 속으로 풍덩. “어서 들어 와.” 어릴 때 탕 물은 왜 그리 뜨거웠는지. 세월이 흐른 뒤 ‘뜨거움=시원함’을 알았습니다. 하여, 아이의 매번 같은 질문에 똑같은 답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뜨거워요?” “아니.” “엇 뜨거. 아빠는 뜨거운데 꼭 아니라고 해요.” 아이와 노닥거린 후 불가마에서 땀도 빼고, 냉온수를 오가는 사이 .. 더보기
박태환 덕에 잠시 세상을 잊다! 박태환 덕에 잠시 세상을 잊다! 수영 남자 400M 결승서 박태환 세상을 낚다! 수영, 올림픽 들러리에서 올림픽 주역으로 나서다 “박태환 힘내라! 아, 박태환 선수. 박태환 해냈습니다. 드디어 세계정상에 우뚝 섰습니다. 대한민국의 스포츠 역사를 다시 세웠습니다. 한국의 아들 박태환 장하다! 대단합니다. 멜버른에서 파란을 일으킨 박태환. 베이징에서 기적을 이뤘습니다.” 박태환이 베이징 올림픽에서 한국 수영 역사상 처음으로 금메달을 움켜 쥔 순간, 아나운서의 감격에 찬 목소리입니다. 아들은 일요일에 허락된 컴퓨터 게임을 멈추고 TV에 빠졌습니다. 수영 남자 400M 자유형 결승전을 기다리던 아내와 아이들 “박태환이 금메달과 세계기록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 했다.”며 “수영에도 작전이 있다는 걸 처음 알았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