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연아

김연아 선수 금메달, 상종가의 위력 김연아 광고와 일본서 덕봤다는 에피소드 김연아 세계선수권대회 우승까지 화이팅! 김연아 선수 이야기는 아무리 들어도 질리지가 않더군요. 질리기는커녕 얼굴에 함박웃음이 피어납니다. 피겨 여제 김연아 선수의 동계올림픽 금메달 이후 국가 브랜드 가치 상승은 물론 많은 곳에서 덕을 보고 있더군요. 우선 김연아 선수가 나오는 광고는 모조리 상종가를 치고 있다더군요. 저도 직접 한 가지를 겪게 되었답니다. 마트 우유 코너 앞에서 아이들 하는 말이 걸작이더군요. “이왕이면 김연아 선수 얼굴 나오는 우유 먹을래요.” 평소에 그 우유 먹지 않고 다른 우유 먹었는데 말입니다. 집에 와서 먹은 소감도 “맛있고 좋은데요.”라며 긍정적 반응이었습니다. 김연아 선수가 금메달을 땄을 당시, 세미나 참석 차 일본에 다녀 온 지인 반응.. 더보기
김연아가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뜬 이유 김연아 선수의 광고 효과, 2천2백억 원대? 국민 스포츠 스타 김연아로 업그레이드 되길 그야말로 국민 여동생 김연아 신드롬이다. ‘김연아 신드롬이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가?’란 질문은 무의미하다. 왜냐면 김연아는 계속 도전 중이기 때문이다. 김연아 신드롬을 대변하는 건 광고다. 캐나다 벤쿠버 동계올림픽 중계 등을 보다 보면 어쩔 수 없이 봐야하는 게 광고다. 다른 광고는 리모컨으로 돌리기 일쑤인데, 김연아가 나오는 광고는 그냥 보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호감 있다는 의미일 게다. 언젠가 지인에게 김연아 선수가 널리 알려지기 전, 광고 마케팅과 얽힌 이야기를 들었던 적이 있다. 김연아 선수의 광고 효과, 2천2백억 원대? “어리고 무명이었던 김연아 선수를 대구의 신생 업체가 10억 원이나 들여 처음 잡았다... 더보기
김연아 선수 경기를 본 아이들 소감 “마오 한 테는 언니 붙이지마!” 우아했던 연아, 파워풀했던 마오 어제 있었던 피겨 그랑프리 파이널 경기를 두고 팬들의 눈이 집중되었습니다. 단연 관심은 ‘김연아 선수가 얼마나 환상적 연기를 보여줄 것인가?’ 하는 거였습니다. 별 관심 없었던 저도 가족들이 켠 TV 앞에 앉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축구 경기에서도 “내가 보면 진다”는 이유로 애서 관심을 끊는 경우를 종종 보게 됩니다. 저도 2위의 아쉬움을 “관심 없는 사람이 봐서 김연아 선수가 실수를 했다”는 것으로 달래야 했습니다. 오늘 오후 아이, 아이 친구와 함께 식당에 갔었습니다. 녀석들 뜬금없이 김연아 선수 경기 이야기를 하는 것이었습니다. 초등학교 4학년생들의 김연아에 대한 느낌을 읽을 기회였습니다. “연아 언니가 진 것도 화나는데 언니가 뭐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