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장훈

‘독도’는 신중, 원전 루머는 강경, 이해 불가 정부 ‘독도는 한국이 불법점거’ 주장, 강하게 대응해야 정부 대응, 항의 서한 발송 등이라니 기찰 노릇 “독도는 일본 영토 주장”은 모든 한민족의 문제 일본이 독도 침탈 야욕을 거침없이 드러냈다. “독도는 일본의 고유영토” 30일, 일본 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중학교 사회 교과서에 대해 검정을 통과시켰다. 더욱 통탄할 일은 또 있다. “독도를 한국이 불법점거 하고 있다” 위와 같은 내용의 교과서도 1종에서 4종으로 늘어났다는 점이다. 그냥 웃고 넘길 일이 아니다. 일본이 전후 신세대에 대한 주입식 정신교육에 올인하며 독도 침탈을 강행하고 나섰다. 이는 우리나라를 강제 합병해 창씨개명 등으로 민족정신 말살을 획책했던 것과 비슷한 후세 정신 교육에 해당하기 때문이다. 특히 미래 분쟁의 불씨가 될 도발 행위다.. 더보기
김연아가 광고계의 블루칩으로 뜬 이유 김연아 선수의 광고 효과, 2천2백억 원대? 국민 스포츠 스타 김연아로 업그레이드 되길 그야말로 국민 여동생 김연아 신드롬이다. ‘김연아 신드롬이 언제까지 계속될 것인가?’란 질문은 무의미하다. 왜냐면 김연아는 계속 도전 중이기 때문이다. 김연아 신드롬을 대변하는 건 광고다. 캐나다 벤쿠버 동계올림픽 중계 등을 보다 보면 어쩔 수 없이 봐야하는 게 광고다. 다른 광고는 리모컨으로 돌리기 일쑤인데, 김연아가 나오는 광고는 그냥 보는 경우가 많다. 그만큼 호감 있다는 의미일 게다. 언젠가 지인에게 김연아 선수가 널리 알려지기 전, 광고 마케팅과 얽힌 이야기를 들었던 적이 있다. 김연아 선수의 광고 효과, 2천2백억 원대? “어리고 무명이었던 김연아 선수를 대구의 신생 업체가 10억 원이나 들여 처음 잡았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