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꼬막 회무침'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1.21 임금님 수랏상에 오른 8진미 중 하나, '꼬막' (7)
  2. 2009.11.20 강호동의 1박 2일과 벌교 꼬막축제 (8)

잔칫상에 빠지지 않는 약방의 감초 ‘꼬막’ 요리
벌교 꼬막도 먹고, <태백산맥> 문학기행도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꼬막 회무침.

조정래 <태백산맥>과 함께 벌교를 먹여 살린다는 꼬막. 꼬막은 잔칫상에 빠지지 않는 ‘약방의 감초’입니다. 차례상이나 제사상에도 어김없이 오르니까요.

옛날에 꼬막은 양념을 하지 않고, 끓는 물에 살짝 데쳐 까먹었지요. 이 꼬막은 막걸리를 들이킬 때 안성마춤이었던 안주거리였지요.

이랬던 꼬막이 오늘날 진화를 거듭해 뭇 사람들의 입맛을 자극하는 요리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벌교에서 꼬막 요리를 빼면 ‘앙꼬 없는 찐빵’이겠죠? 이곳 식당은 어디든 맛이 비슷비슷 하다네요.

한 식당에 들렀습니다. 꼬막정식은 1인당 12,000원이더군요. 나왔던 꼬막 요리는 통꼬막에서부터 꼬막전, 꼬막 회무침, 꼬막탕, 앙념꼬막, 꼬막 탕수육 등까지 온통 꼬막 천지였습니다.

 벌교 참꼬막.

1박 2일에 방영되어 관심이 쏠렸던 꼬막 탕수육.

"워매, 맛있는 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교에 있는 조종래 태백산맥 문학관.

꼬막도 먹고, <태백산맥> 문학기행도 하고

참꼬막은 벌교 앞 바다인 여자만(순천만)에서만 자연 서식하는 순수 자연산입니다. 피꼬막과 새꼬막은 물속에 자라는데 반해, 참꼬막은 하루 한번 햇볕을 봐야 한답니다. 또 껍질이 두껍고 뭍으로 나와도 보름 정도는 살 수 있다나요.

잔칫상에 빠지지 않은 꼬막이라 하찮은 건지 알았더니 그게 아니더군요. 재밌는 건 영광 굴비와 함께 임금님 수랏상에 오르는 8진미(八珍味) 중 1품(一品)이었다는 겁니다.

꼬막의 효능을 빼면 서운하겠죠. 꼬막은 단백질과 필수 아미노산이 골고루 함유되어 강장 효과가 높아 숙취 후 간 해독에 좋다고 합니다.

특히 비타민 B12, 철분, 코발트가 많고 소화 흡수가 잘될 뿐 아니라 고단백 저지방 알칼리 식품이라 여성이나 노약자의 겨울철 보양식품이라나요. 또 허약 체질의 회복은 물론 빈혈 예방과 어린이 성장 발육에도 좋은 건강식품이라 합니다.

전남 보성군 벌교읍에서 꼬막도 먹고, 조정래 선생님의 <태백산맥> 문학기행도 하시면 좋을 것 같네요.

 꼬막전.

 꼬막탕.

양념 꼬막.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교 참꼬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꼬막...노을이가 자주 해 먹는데...
    맛나 보입니다.

    잘 보고 가요.

    2009.11.21 13:46 신고
  2.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BlogIcon 티런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저 꼬막 무지 좋아하는데
    마트에서 너무 비싸게 팔아요...ㅎㅎ

    2009.11.21 23:27 신고
  3. Favicon of https://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군침이... 침 질질.^ㅠ^
    맛있어보여요.ㅎㅎ

    2009.11.21 23:49 신고
  4.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교 꼬막이 최고입니다.
    양념 꼬막이 그립군요.
    오랫만에 아내에게 부탁해야 겠어요

    2009.11.22 10:30 신고

1박 2일 방영 후 벌교 꼬막 대박 ‘생기’
“꼬막 잡이, 물때가 맞지 않아 애로 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남 보성군 벌교 읍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교 참꼬막.


태백산맥 주 배경이었던 전남 보성군 벌교. 벌교 ‘참 꼬막’은 지난 여름 강호동의 1박 2일에서 소개된 이후 널리 알려져 대박 행진 중입니다.

당시 강호동 이수근 등 연예인들은 벌교를 찾아 복불복 게임을 펼쳐 10개에서 수천 개의 꼬막을 잡았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그리고 이어진 새벽 꼬막 잡기 체험은 압권이었습니다. 1박 2일의 짭짤한(?) 홍보 덕에 꼬막축제까지 덩달아 대박이었지요.

‘공존하는 갯뻘, 풍경이 있는 문학’이란 주제로 지난 10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 열린 <2009 벌교 꼬막축제>는 벌교제일고등학교와 벌교 대포리 갯뻘 체험장 등지에서 성황리에 열렸습니다.

그런데 벌교 꼬막이 대박을 치기까지 사연이 있더군요. 지난 18일 꼬막축제추진위원회 박은기 사무국장과 만나 꼬막이 대박을 치기까지 사연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박 2일 촬영지 벌교 하장마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꾜 꼬막축제추진위원회 박은기 사무국장.

“꼬막 잡이, 물때와 맞지 않아 애로가 컸다”

- 1박 2일에 어떻게 벌교 꼬막이 소개 될 수 있었나요?
“언론에 벌교를 알릴 기회가 드물어 직접 노크 했습니다. 1박 2일 게시판에 벌교에 와 달라고 글을 직접 올렸습니다. 그랬더니 연락이 왔더군요. 스텝들이 1달 전부터 와서 사전 조사한 후, 꼬막 채취 장소를 같이 잡았습니다.”

- TV 촬영 때 우여곡절이 있을 법 한데요?
“우여곡절이 많았지요. 가장 애로가 컸던 건 물때였어요. 물 빠지는 시가가 맞지 않아 애 먹었습니다. 그래도 어쩔 수 있나요. 자연의 섭리에 따라 물때에 사람이 맞추는 수밖에. 그래서 복불복 게임에 진 사람이 새벽에 꼬막을 잡으러 나선 거지요.”

- 1박 2일에서 소개 된 이후 벌교 꼬막 대박나지 않았나요?
“그 전에 어떻게 하면 사람들이 우리 고장에 몰려들까, 참 고민 많았습니다. 한창 잘나갈 때는 인구가 5만까지 나갔는데 이제는 1만 5천 명 정도 밖에 안 살아요. 밤이면 전설의 고향처럼 썰렁해요. 그런데 지금은 주말이면 사람들이 몰려들지요. 사람이 북적이니 벌교에 생가가 돌아요. 1박 2일 덕분이기도 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1박 2일에서 물 때가 맞지 않아 새벽 촬영을 해야 했던 바다 갯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교 꼬막축제 중 꼬막 삶기 체험장.

꼬막축제는 벌교 주민이 기획부터 행사까지 진행

- 꼬막축제로 인해 이곳을 방문한 관광객은 어느 정도 예상했나요?
“언론에선 30만까지 예상하대요. 제가 보기엔 10만 정도? 10만이라도 좁은 지역이라 북적북적하지요. 꼬막 식당에도 사람들이 바글바글. 다들 신이 났지요.”

- 꼬막축제를 준비하면서 아쉬웠던 점은 무엇이었나요?
“예산은 군 지원 2억, 자부담 6천만원 등 2억 6천만원입니다. 이것저것 새로운 걸 하다 보니 부족하대요. 갯뻘 체험장도 늘리고 싶은데 한계가 있었지요.”

- 보람이 있다면?
“다른 몇몇 축제는 몇 천씩 빼먹었다는 기사가 종종 뜨잖아요. 그런데 여기는 그게 없어요. 벌교 사람들이 다들 십시일반 자원봉사를 해요. 자원봉사가 보람인 셈이죠. 또 다른 축제는 거의 기획 회사가 맡아 하는데 우리 벌교 꼬막축제는 벌교읍민이 축제 기획에서 행사요원까지 직접 손과 발로 만들어 가요. 그 재미 또한 보람이지요.”

- 꼬막축제에서 변해야 할 게 있을 텐데, 복안은?
“벌교는 태백산맥의 고장이지요. 태백산맥과 관련한 세미나와 토론회, 조정래 선생님 강연과 조정래와 함께하는 문학 기행 등을 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또 분단의 아픔이 녹아 있는 만큼 좌익과 우익을 아우르는 합동 진혼제 등도 키우고 싶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꼬막 회무침.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교 참꼬막.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꼬막회 먹고 싶어요.

    오늘도 행복하세요.

    2009.11.20 09:24 신고
  2. Favicon of https://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교 꼬막이 최고이지요.
    꼬막좋아하는데 먹고 싶군요

    2009.11.20 18:57 신고
  3. 유대진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 고향 벌교 지금은 꼬막이 제철입니다

    2009.11.20 20:23
  4. BlogIcon 임백호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 4월 1일에 아내랑 벌교에 가서 조정래 문학관과 벌교주변을 둘러보았는데 정말 인상적이더군요. 부산에 살면서 전라도를 처음으로 둘러보긴 했지만 부산과는 다른 매력이 있더군요.
    숙박시설만 좀더 갖추면 부산에서도 1박2일 코스로 좋은 여행지가 될것같구요. 조정래 문학관에 한번 더 가보고 싶네요.
    아직도 벌교의 꼬막회 이 머리속을 감돌고 지나가네요.....

    2009.11.21 13:51
  5. 권오성   수정/삭제   댓글쓰기

    꼬막 정말 먹고싶다 꼬막갚도 요즘 많이 올랐다는데,,

    2009.11.21 17:47
  6. Favicon of http://sakaryuji.tistory.com BlogIcon 사카모토류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1박2일이 꼬막 다 캐가지고 이제 꼬막갚 오른건가 !?

    2009.11.23 01:46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42
  • 8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