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다식, 청ㆍ백ㆍ적ㆍ흑ㆍ황 오방색의 조화
홍고추, 블루베리 등을 이용해 만든 다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와 함게 먹는 다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녹차.


차와 함께 먹는 간단한 음식을 다식이라 하지요.

다식은 밤ㆍ대추ㆍ송화ㆍ쌀ㆍ깨 등 곡식 가루를 꿀과 엿 등을 섞어 만든 우리나라 고유 음식입니다. 다식은 맛이 달고 고소하며 향기로운 것이 특징이며, 아이들 간식으로도 좋습니다.

전통 다식 만드는 방법을 현대적으로 응용한 지인이 있습니다. 정성자 씨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하더군요.

“다식을 곡식가루로만 만들 게 아니라 한천(우무가사리)과 야채를 이용해 새로운 다식을 만들어도 좋겠다는 생각에서 홍고추, 파프리카 등을 사용해 오방색을 표현했다.”

고거 참 재밌더군요. 이렇게도 다식을 만들 수 있구나 싶어서요. 역시 역발상이 새로운 창작을 가져온 셈입니다. ‘오방색’이란 단어가 좀 생소하죠?


브로콜리로 만든 다식.
 
홍고추로 만든 다식.

브로콜리로 만든 다식.  

분유로 만든 다식.

파프리카로 만든 다식.

블루베리로 만든 다식.

오방색은 우리나라 음양오행 사상을 표현하는 전통 색이라고 합니다.

우리 조상들은 음식에서 맵고, 달고, 시고, 짜고, 쓴 오미(五味)와 청색, 희색, 적색, 흑색, 황색 등 오색(五色)을 조화시키고 있습니다. 이 오색과 방위를 결합한 게 오방색인 거죠.

황색(黃)은 오행 중 토(土)로, 우주중심에 해당하고 오방색의 중심입니다.
청색(靑)은 목(木)과 동쪽이며, 창조ㆍ생명의 색을 의미합니다.
백색(白)은 금(金)으로, 서쪽에 해당하며 결백ㆍ진실ㆍ순결 등을 뜻합니다.
적색(赤)은 오행에서 화(火)이며, 남쪽으로 태양ㆍ불 등을 상징합니다.
흑색(黑)은 오행 중 수(水)이며, 북쪽으로 인간의 지혜를 나타냅니다.

정성자 씨는 이런 오방색을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한천(우무가사리)를 브로콜리(녹색), 홍고추(적색), 파프리카(황색), 블루베리(흑색), 분유(백색) 등과 어울려 스토리텔링 기법으로 버무려 다식을 만든 것입니다. 웰빙이 강조되는 요즘, 이런 다식도 많은 사랑을 받을 듯 하네요.


 다식을 만든 한천과 야채 등 재료들.

브로콜리로 만든 다식.

 녹차 마시기.

주위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야채로 만든 다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0168265.tistory.com BlogIcon 미자라지   수정/삭제   댓글쓰기

    임현철님 저 깜짝 놀랐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 있으신거 지금 처음 알았거든요...
    매번 다음블로그 가다가 첨으로 링크가 걸렸길래 타고 와보니 이곳이네요..
    와우...깜짝!

    2010.07.05 07:27 신고
  2. Favicon of https://islandlim.tistory.com BlogIcon 임현철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랬어요. 테더앤 미디어 때문에 그렇게 됐습니다.

    2010.07.05 09:31 신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달래 화전


마음으로 눈으로 먹는 ‘화전’
[알콩달콩 부부 이야기] 진달래 화전

왜 그렇게 생각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지인은 그럴 것 같지 않은 부부라 여겼었습니다. 그는 3월에 아내와 진달래를 따 화전을 해서 먹었다는 자랑을 은근슬쩍 던졌습니다. 부러웠습니다. 역시 부부관계는 모를 일입니다.

16일, 아내가 다리 수술을 합니다. 지난 해 다리 수술 이후 뼈를 이어주는 못을 빼는 수술입니다. 어찌됐건, 전신마취를 하는 관계로 수술 전에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지난 일요일 아내와의 추억 만들기를 시도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진달래와 쑥.

“여보, 오후에 움직이지 말고 오전부터 움직이세?”
“그래요.”

지체할 겨를 없이 답이 옵니다. 아내도 수술의 아픔을 견디게 해 줄 힘을 비축하고픈 마음이었나 봅니다.

“고사리 끊으면서 진달래도 따서 화전 해먹을까?”

의기투합 했습니다. 부부 관계는 언제 어떻게 될 줄 모르니 열심히 공을 들여야 합니다. 공과 덕은 추억을 쌓는 길이 최고입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밀가루와 찹쌀가루 반죽.

밀가루+찹쌀가루+진달래=화전=사랑

이산저산 다니며 야생화도 보고, 간식도 즐기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가방에는 진달래와 쑥이 들어 있습니다. 아내는 “남편이 나물을 잘 먹지 않는다”며 고사리는 지인에게 넘겨주었습니다. 집으로 돌아오던 길에 찹쌀가루 등을 샀습니다.

진달래와 쑥을 다듬어 물에 씻습니다. ‘화전이면 진달래만 있으면 되는데 쑥을 뭐 하러 가져왔을까? 쑥국 끓일 양은 아닌데?’하며 궁금증을 참습니다. 밀가루에 찹쌀가루를 섞어 반죽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왜 반죽을 해?”
“화전은 전으로 만들어 먹는 거예요. 튀김하곤 달라요.”
“그래서 찹쌀가루를 샀구나. 난 진달래 꽃 튀김과 쑥 튀김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결혼생활 10년. 생각만으로도 통할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닌가 봅니다. 대화의 필요성을 느낍니다.

반죽을 떼어내 호떡 누르듯 납작하게 만듭니다. 그리고 진달래를 얹습니다. 연분홍 꽃이 핍니다. 그런 후 쑥을 얹습니다. 분홍빛에 녹색이 더해지니 차이가 확연합니다. 음식은 색깔로도 먹는다더니 과연 그렇습니다. 쑥의 용도를 알게 된 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눈으로 먹는 ‘화전’, 맛있어요!

“맛은 없을 텐데, 한 번 드셔보세요.”

맛은 밋밋합니다. 밀개떡 같습니다. 그러나 사랑으로 빚은 만큼 맛있게 먹습니다. 눈으로 먹는 게 화전인가 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보, 꿀에 찍어 드세요.”

아이들도 맛있다며 즐겁게 먹습니다. 사랑에 꿀이 스며드니 더욱 맛이 납니다. 꿀 대신 조청이면 금상첨화겠지만.

화전에 얽힌 추억을 밑천 삼아 아내 병간호와 아이들 뒷바라지를 해야겠습니다. 기꺼이. 아내의 다리 수술 잘 되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179
  • 36 58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