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문화유산답사기

“절을 하니까 다 내려놓게 되데요. 참 신기해요.” 결혼 후 아내가 남편과 동반 여행 꿈꾼 ‘운문사’ 자기 자신을 이기는 사람이 가장 뛰어난 승리자 어둠 속에 움직이는 비구니들 발걸음으로 ‘위안’ [경북 청도 선문답 여행] 학인스님들의 ‘운문사’ 운문사 가는 길 새벽예불 후 불이문으로 향하는 비구니 스님들. 운문사 입구 가는 길... “처녀 때 청도에 세 번 왔어요. 두 번은 혼자 왔고, 한 번은 친구랑 같이 왔지요. 그때도 지금과 마찬가지로 운문사 새벽예불을 보는 것만으로 충분한 ‘힐링’이 됐어요. 그땐 꿈도 많았는데….” 20여 년 전, 경북 청도 운문사 여행에 대한 아내의 회고담입니다. 여자 혼자 6~7시간 버스 타고 여행에 나선 자체가 놀랍습니다. 겁 없는 건 예나 지금이나 마찬가집니다. ‘뻔’한 인생살이 남자의 옹졸한 변명 한 번 하지요. ‘꿈’.. 더보기
가을 비 속에 조용히 내려앉은 단풍의 ‘운문사’ 유홍준이 예찬한 운문사의 다섯 가지 아름다움 명품으로 꼽히는 여승들의 새벽 예불 등을 자랑하는 경북 청도 운문사(雲門寺). 그래선지 운문사를 떠올리면 항상 가슴이 저밉니다. 운문사 솔숲 길입니다. 담장 안에도 단풍이 들어 있었습니다. 지난 주말 청도에 다녀왔습니다. 비가 내리고 있었습니다. 여승들이 수도 중인 운문사에 짙게 깔린 정적은 수양 정도를 나타내는 듯했습니다. 여기에 단풍까지 더해져 명불허전이었습니다. 길에도 단풍이 앉아 있었습니다. 단풍 정취 있었습니다. 운문사에는 일주문과 사천왕상이 없이 이렇게 바로 들어가게 되어 있습니다. 운문사의 처진 소나무입니다. ‘구름이 드나드는 문’이라는 운문사는 유홍준 선생이 에서 ‘운문사의 아름다움 다섯 가지’를 꼽을 만큼 아름다움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첫째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