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기봉 대표

우후죽순, 사실일까? 한창 제철인 ‘죽순’ 드세요! 우후죽순, 사실일까? 한창 제철인 ‘죽순’ 드세요! 힐링 여행, 거제도 맹종죽 테마파크 ‘숨 소슬’ 60년 만에 꽃핀다는 대나무 꽃 피면 죽는 이유는? 경남 거제에서 느낀 대나무 맹종죽 팩트 힐링 여행의 묘미 우후죽순 사실일까? 식용 대나무 죽순의 대명사, 거제도 맹종죽순입니다. ‘우후죽순(雨後竹筍)' “한때 어떤 일이 많이 생겨남을 비유”한 말입니다. 실제로는 “비가 온 뒤 여기저기 돋아나는 죽순”이란 의미입니다. 과연 사실일까? '숨소슬' 이름 참 잘 지었습니다. 거제 맹종죽 테마파크 '숨소슬' 입구입니다. 힐링 여행, 거제도 맹종죽 테마파크 ‘숨 소슬’ 지인과 함께 대나무에 ‘팩트’를 맞춘 힐링 여행길에 올랐습니다. 가봤던 전남 담양 대신 새로운 대나무 여행지로 정비한 경남 거제를 선택했습니다. 알.. 더보기
거제도 물 메기탕 속에는 행복이 담겨 있다, 왜? ‘어~ 시원타!’, 행복이 담겨 있는 거제 ‘물메기탕’ ‘물 메기탕’ 쓰린 속 풀이 해장국으로 제격, 맛은요? [거제도 맛집] 물 메기탕 - 성내회센타 “시원한 속풀이 괜찮지?” 눈치 하나는 끝내줍니다. 전날 들이킨 술 땜에 머리가 아픕니다. 집 떠나 오랜만에 만난 지인과 차수를 바꿔 섞어 마신 탓입니다. ‘속풀이’란 소리에 고개만 끄덕. 무얼 먹을 것인지는 중요치 않습니다. 이게 술꾼들의 이심전심이지요. 다만, 거제도 토박이로 거제 특산품인 햇살 긴 '유자차'와 '유자빵'을 제조 판매하는 거제농산물수출영농조합법인 남기봉 대표는 속풀이로 무엇을 권할까? 싶었을 뿐. 거제현 관아 기성관입니다. 거제도 맛집 ‘성내회센타’를 찾았습니다. 참, 야속타! 손님이 꽉 차 빈자리가 없었습니다. “한 테이블이 곧 끝나.. 더보기
햇살 긴 유자빵과 얽힌 부부 이야기 예뻐 죽겠네, 아내가 유자빵을 코로 먹어도 거제 햇살 긴 유자빵과 얽힌 부부 이야기 남편 현명한 명절나기 준비가 필요할 때 “엄마도 일부러 유자빵 안 먹었는데 누가 터서 먹고 있냐?” 아내의 닦달 하는 불만 섞인 음성이 귀를 때렸습니다. 범인은 저였습니다. 저녁 먹기 전 배가 고파 요기 거리를 찾던 중, 지난 주말 거제도 지인이 준 유자빵이 떠올라 그걸 먹었는데 아내의 원망을 들은 것입니다. 모른 척 했다가는 아이들에게 불똥 튈 염려가 있어 이실직고 했지요. “내가 배고파 간식으로 먹었네. 왜, 난 유자빵 먹으면 안 돼?” “그건 아니고. 나는 먹고 싶어도, 설 때 어머님 아버님 드리려고 안 먹고 놔둔 건데….” 어쭈구리, 눈치 없는 남편이 아내의 깊은 뜻을 몰랐습니다. 이럴 땐 타박을 받아도 흐뭇합니다.. 더보기
유자차 마시며 전지현과 김수현 키스 떠올리다 달달한 첫 키스의 아련한 추억과 유자의 향 거제도 특산품 유자로 만든 햇살 긴 유자효차 ‘키스’ 는 사랑의 시작이자 마지막입니다. 그런 만큼 아픔이자 추억이기도 합니다. 요즘 관심이 집중되는 드라마가 있더군요. ‘별에서 온 그대’입니다. 지구에서 400여년을 살아온 외계인 도민준(김수현 분)의 한 여인을 향한 한결같은 사랑과 그 사랑을 독차지한 톱스타 천송이(전지현 분)의 달달한 사랑이 묘한 매력으로 다가오기 때문인 듯합니다. ‘별에서 온 그대’에서 김수현과 전지현의 키스는 아픔을 동반하고 있습니다. 지구인과 타액을 나누는 것 자체가 외계인에게 아픔으로 작용하더군요. 그런데도 키스를 나누는 건 사랑의 아픔을 감수할 각오가 되어있다는 의지의 표현일 것입니다. 이처럼 사랑은 강렬한 유혹이자 향기입니다. 가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