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수 비리 아닌 지방 정치 토호세력 비리일 뿐
뇌물비리자금 받은 의원, 사퇴 후 정계 떠나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수시의회 앞에서의 비리규탄집회.


 
‘미꾸라지 몇 마리가 물을 흐린다.’

여수는 지금 꿀꿀하다. 뱀도 못된 미꾸라지 정치인들 때문이다. 그래서다. 여수 시민은 비리와 무관하다. 여수는 비리와 무관하다. 단지, 헛된 꿈을 꾸었던 못된 지방정치 토호 세력들의 비리일 뿐이다.

여수는 지난해까지만 해도 2012세계박람회 개최로 승승장구했다. 여수를 바라보는 시선에는 부러움이 많았다. 그러나 지금은 혀를 끌끌 찬다. 이래서야 세계박람회나 제대로 치를지 우려가 많다.

이 같은 시선에는 정부도 한 몫 했다. 당초 정부 계획이 많이 축소됐다. 그 중 박람회장으로 통하는 핵심 주요 도로인 터미널~여수역까지 도로 확장이 사실상 백지화돼 2차선 도로로 관광객을 맞을 태세다. 도로 막힘 현상은 불 보듯 뻔하다.

이에 여수 시민의 한 사람으로 민초들을 대신해 항변 좀 하려 한다.

“여수시장까지 한 사람이면 할복이라도 해야 한다.”

여수 시민들은 지난 6월 지방선거 전, 야간경관사업 관련 뇌물을 받아 도피 중이던 여수시 핵심 간부가 잡혀 하루 빨리 뇌물 비리가 마무리되길 바랐다.

지방선거 중 “고양이에게 생선 가게를 맡기면 안 된다”며 “오현섭 후보가 (여수시장에) 재임하면서 세계박람회는 기회에서 위기로 전락하고 있음을 시민이라면 모두가 알고 있는 공공연한 사실”이라는 논란이 끊이질 않았다. 오현섭 후보가 당선돼도 재선거를 치룰 것이라는 설이 파다했다.

이에 여수시민들은 현역 시장이자 민주당 공천을 따낸 오현섭 후보를 낙마시키고 무소속 시장을 당선시켰다. 오로지 세계박람회의 성공 개최에 대한 염원 때문이었다.

선거 후, 오현섭 전 시장은 시장 퇴임식도 못하고 도피 길에 올랐다. 여수 시민들은 분개했다. 심지어 이런 말까지 나왔다.

“여수시장까지 한 사람이면 할복이라도 해야 한다. 그게 여수의 명예를 위한 것이다.”

무서운 말이었다. 그렇지만 공감했다. 이 와중에 김성곤 국회의원(여수 갑)과 주승용 국회의원(여수 을)은 시민들의 따가운 시선을 의식, 기자회견을 자청해 자신들의 결백을 주장했다.

뇌물 파동, 국회의원까지 덮쳐…“자신과 무관” 해명

오현섭 전 시장은 초라한 모습으로 60여 일만에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로 인해 여수는 전국에 비리 도시로 ‘먹튀’가 돼야 했다. 설상가상 야간경관사업 뇌물에 이순신광장 조성사업 뇌물수수 사건이 더해졌다.

게다가 오현섭 전 시장에게 돈을 받은 시ㆍ도의원이 10여명에 이른다는 이야기가 더해졌다. 이에 여수 시민들은 여수시의회 등에서 “불법자금을 받은 의원은 의원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영원히 떠나라”는 ‘비리 정치인 사퇴’ 시위 중이었다.

비리의 불똥은 결국 국회의원에게 튀었다. 지난 3일, 주승용 의원 측근의 6천만 원 수수설이 터진 것이다. 주 의원은 4일 “자신이 불법자금을 받았다면 의원직을 사퇴하고 정계를 떠날 것이다”며 결백을 주장하고 나섰다.

그러나 이를 바라보는 시민들의 눈초리는 따갑다. 이미 많은 돈이 지역 정치계로 흘러 들어갔음을 경험으로 알고 있다. 또 지방선거 전에서 “지난 2006년부터 오 후보의 사조직을 운영하면서 사전선거와 공사수주” 문건 폭로도 있었다.

그래서다. 미꾸라지 몇 마리로 인해 비리 도시로 낙인찍힌 여수시민의 애정 어린 항변을 귀담아 들어주길 부탁드린다. 강조하건대, 이는 여수 비리가 아니다. 단지, 지방정치 토호세력의 비리일 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리 혐의 빨리 결론 내 자랑스런 여수 만들자”
뇌물비리 엄정 수사, 비리 정치인 사퇴 촉구 '촛불' 집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금 여수는 난리 브루스다. 2012년 세계박람회를 치룰 예정인데 정치인들 비리 때문에 비리의 도시로 낙인 찍혔기 때문이다.

그래 여수 시민들은 뿔났다. 시민들이 뿔난 이유는 전직 시장과 일부 여수시의회의원 때문. 야간경관조성사업 뒷거래가 전국에 알려져서다.

오현섭 전 여수시장은 현역 시장으로 민주당 공천을 받았지만 뇌물 수뢰설로 인해 낙선의 고배를 들어야 했다. 그 후 임기를 마치기 전부터 도피 길에 올라 이임식도 치루지 못한 불명예 상태로 수배 중에 있다. 또 10여명의 여수시의회의원들도 뒷돈을 받아 의원직 사퇴 요구를 받는 등 곤혹을 치르고 있다.

이에 뿔난 여수 시민들은 오현섭 전 시장을 향해 빨리 자수하여 떨어진 여수의 명예를 회복시켜한다고 아우성이다. 또 민주당을 향해서도 비리 정치인 제명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특히 26명의 여수시의회의원 중 10여명이 연루되었다는 여수시의회는 뿔난 여수시민들로부터 ‘청렴서약서’까지 요구받은 실정이다.


뇌물비리 성토 촛불집회.

“비리 혐의 결론 내 자랑스런 여수 다시 만들자”

이에 여수 시민들은 지난 29일 저녁 8시, 여수시청 앞에서 ‘뇌물비리 엄정수사 비리 정치인 사퇴 촉구’ 촛불 집회를 결행하고 나섰다.

이날 촛불 집회에 참석한 한정우 씨는 “2012여수엑스포 유치 후 외지인들이 여수를 부러워하더니 지금은 ‘여수 왜 그래?’ 한다.”며 “엑스포 준비하라고 돈 줬더니 다른 주머니에 들어간 거 아냐? 라며 비아냥거린다”는 현실을 전했다.

이상훈 여수YMCA 사무총장은 “여수를 비리 도시로 만든 오현섭 전 여수시장은 도망가고, 관련 시의원들은 사퇴하지 않고 있다”며 “전 시장은 빨리 자수하고, 비리 의원들은 의원직을 사퇴하고 정치에서 은퇴”하길 요구했다.

또 송지훈 씨는 경찰을 향해 “전 시장을 잡는 거냐? 못 잡는 거냐?”면서 “돈 받은 시의원이 누구인지 밝히고, 전 여수시장을 빨리 잡아 비리 혐의를 결론 내 자랑스런 여수를 다시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아이가 부끄럽지 않느냐?" 비리 정치인 성토 촛불.

청렴서약서, 의원직 사퇴와 정치 은퇴 등 요구

뿔난 여수 시민이 요구한 청렴서약서를 살펴보자.

여수시의회의원 청렴서약서

 

여수시의회의원 ○○○는 의원으로서 활동하는 동안 지역정치에서 부패와 비리를 척결하는데 솔선수범하고 청렴한 정치인으로 활동할 것을 서약하며 30만 여수시민 앞에 다음과 같이 약속드립니다.

1. 나는 공직자로서 규정된 세비 이외의 어떠한 부정한 이득을 도모하지 않겠다.
2. 나는 주민의 대표자로서 어떠한 경우에도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겠다.
3. 나는 주민의 봉사자로서 교통편의, 인사 청탁, 이권공여 등의 어떠한 편의제공도 받지 않겠다.
4. 나는 책임 있는 정치인으로서 모든 공사행위에 관하여 투명하게 공개하고 책임을 다하겠다.
5. 나는 도덕적인 정치인으로서 나와 직간접적으로 관련된 업체가 시의 사업에 연관되지 않도록 하겠다.

위 사항을 어길 경우 도의적 책임을 지고 의원직을 사퇴하고 정치에서 영원히 은퇴하며, 나로 인하여 보궐선거가 발생할 경우 이에 따르는 모든 경제적 책임을 질 것을 서약합니다.


강력한 문구에 간이 콩알만 해진 여수시의회의원들 꽁무니 빼기에 급급했다. 실제로 달랑 2명만이 서약서에 서명했기 때문이다.

이해도 간다. 지방의원에 나선 이유가 어깨에 힘주면서 영향력 행사하고, 각종 편의를 제공받기 위함도 것도 있을 듯한데, 이걸 쉽게 포기할 수가 있을까?

그렇지만 비리를 저지른 의원이 사퇴하는 게 도리임을 잊지 말아야 하겠다. 비리 정치인 때문에 쪽팔린 여수 시민의 목소리가 설득력을 얻는 즈음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decemberrose71.tistory.com BlogIcon 커피믹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시민들이 뿔날만 하군요 .....

    2010.07.30 20:54 신고

BLOG main image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각자의 인생사가 다 '섬'의 삶일 것입니다. 우리들의 이야기를 알콩달콩 풀어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때론 진짜 섬 사람들의 이야기도 함께요.
by 임현철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587)
알콩달콩 섬 이야기 (141)
아름다운 여수 즐기기 (112)
알콩달콩 여행 이야기 (162)
알콩달콩 세상 이야기 (422)
알콩달콩 가족 이야기 (476)
알콩달콩 문화 이야기 (205)
장편소설 연재 (68)

달력

«   2019/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922,280
  • 46 91

임현철의 알콩달콩 섬 이야기

임현철 's Blog is powered by Tattertools / Supported by TNM Media
Copyright by 임현철. All rights reserved.

Textcube TNM Media
임현철'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