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눈치

“곧 알게 될 것이니라. 대범해야 한다.” [장편소설] 비상도 1-36 “얼마나 걱정했었는데요.”…“신세 좀 져야겠습니다.” 스님의 출현을 크게 반기는 바람에 그들의 눈에 장편소설「비상도」줄거리 는 역사ㆍ영웅 장편소설로 권선징악이 주제다. 집안 사정으로 인해 뿔뿔이 흩어져 살아야 했던 백남재와 하루아침에 고아가 된 동해는 산으로 들어가 스님(김대한)의 훈육을 받으며 성장한다. 스님은 상해임시정부 요원이면서 독립투사였던 아버지 덕분에 중국 왕가에서만 전해 내려오던 비상권법을 전수받은 고수다. 두 아이는 비상권법이 고려 왕실에서 비밀리에 전해 내려오던 고려국의 무예라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지만…. 경찰들이 짝을 지어 옆을 지나쳤지만 아무도 그에게 관심을 두지 않았다. 그는 밖으로 나와 성 여사에게 전화를 걸었다. “스님, 그 자리에 가만히 계십시오.. 더보기
티격태격 싸우는 부부 모습 잠재운 아내의 문자 짧은 문자에서 삶의 지혜 엿보다! 모임이나 행사 많지요? 행사 등에서 자신을 반기는지 아닌지, 있어야 할 자린지 아닌지 정도는 알아채야 합니다. 그러니까 살다보면 눈치가 있어야 합니다. 눈치 보는 거 내키지는 않지만. 그래서 어른들이 그랬나 봅니다. “들 때와 날 때를 잘 알아야 한다!” 이것만 잘 알아도 현명한 사람인 것 같습니다. 지난 주말 행사장에 갔었습니다. 행사장에 혼자가면 편하지요. 혼자 처신만 걱정하면 되니까. 이번에는 휴가철이라 가족과 함께 갔습니다. 아버지로서 남편으로서 뭔가 해야 했거든요. 행사장에서 시간이 길어지니 불편하대요. 아이들은 아이들대로, 아내는 아내대로 무료해 하고, 저는 저대로 뻘쭘하고. 어디 한 군데 녹아나지 못하고 공중에 붕 뜬 기분이랄까. 그만큼 현명한 처신이 필요했.. 더보기
멀쩡한 아내 잡을 뻔한 사연 “이게 괜찮아 보여. 보내려고 작정을 했구만!” “당신도 놀랬지? 당해봐야 그 심정을 알지.” 여자들은 첫날 밤 TV나 영화에서 봐온 것처럼 남자가 자기를 번쩍 들어 침대로 옮기기를 기대한다죠? 한편으로 자신이 무거워 못 들면 어떡할까 불안해한다고 합니다. 이에 반해 남자들도 아내를 번쩍 들어 멋지게 한 바퀴 돌고 싶어 합니다. 그러나 아내 몸무게가 보통 아니어서 낑낑대는 수모를 당하기도 합니다. “말 태워 줘요. 안탄지가 너무 오래됐어요.” 아이들이 말 태워주기를 요청했습니다. 흔쾌히 수락했지요. 아이들 입이 째졌습니다. 3번씩 타기로 하고, 등을 내밀었습니다. “아빠, 시작해요.” 말이 말 타기지 로데오 경기입니다. 천천히 움직이다 폭풍처럼 요동을 칩니다. 떨어지지 않으려고 등을 꽉 잡고 발버둥 치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