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감

중국 상해의 1% 백만장자r가 먹는다는 경남 단감 중국 상해의 1% 백만장자에게 판매되는 경남 단감 소비자들이 왜 직거래를 하지 않는지 이유 모르겠다! 말로만 들었던 경남 진영단감입니다. “진영 일대의 단감이 유명한 이유가 있었네.” 단감으로 본 고장이라는 경남 진영에서 감을 직접 먹어 본 소감입니다. 이유를 두 가지로 압축하면 씹히는 맛과 당도를 들 수 있었습니다. 첫째, 아삭함이 달랐습니다. 창원의 김갑남 씨(57)에 의하면 “진영 주변의 감은 맛의 차원이 다르다.” 더니, 진짜더군요. 일반 감을 먹을 때의 물컹함이 없었습니다. 대신 사과를 한 입 베어 물 때 상큼하게 싹 물리는 것처럼 아삭하게 씹히는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분명 일반 감과는 달랐습니다. 둘째, 당도가 높았습니다. 진영의 젊은 단감 농부 송인규(27, 부자농원 http://dangam.. 더보기
‘어 간단하네’, 싱싱하고 맛있는 단감 고르는 법 수정된 씨앗이 있는 단감을 골라 먹는 게 최고 씨앗 있는 단감과 씨 없는 단감의 단순한 구별법 단감 어떤 걸 먹여야 맛있을까? 단감의 주산지인 경남 농협이 단감 알리기에 나섰습니다. 부자농원의 송인규씨는 단감 앞에만 서면 즐겁답니다, 왜? “감도 수정된 감을 드시는 게 좋습니다.” 눈에 보이는 감을 집어 아무 생각 없이 한 입 베어 물었습니다. 송인규(27) 씨가 옆에서 한 마디 하시더군요. 아무 거나 먹지 마라는 거죠. 단감 농사를 짓고 있는 그의 조언에 아차 싶었습니다. 그렇다면 어떤 단감을 먹어야 할까? 언제부턴가, 귀찮다는 이유로 소비자와 생산자가 간편함을 추구하게 되었습니다. 하여, 유정란 달걀에서 무정란 달걀을 낸 것처럼 과일도 씨 없는 과일이 속속 등장했습니다. 그렇지만 건강이 강조되면서 변.. 더보기
천지에서 감이 익어가는 청도와 추억 씨 없는 감, 청도 반시가 주는 즐거움 외갓집을 떠올리면 늘 웃음이 살며시 피어날 정도로 행복합니다. 어릴 적 외가에는 이맘 때 쯤 언제나 감나무에 홍시가 주렁주렁 열렸습니다. 외할아버지께서는 감 열린 모습을 보시며 그러셨지요. “감 열린 풍경이 아주 예쁘지?” 그러면 저는 외할아버지께 심통을 부렸습니다. “할아버지, 저 감 따주세요!” 그러면 외할아버지께선 긴 막대기를 가져와 감 하나를 뚝 따 손으로 살짝 문질러 주시면서 정겹게 말씀하셨지요. “맛있게 먹어라!” 그러고선 맛있게 먹는 모습을 흐뭇하게 지켜보셨지요. 또한 겨울철에 “옛다. 먹어라!”라고 내주시던 홍시 맛을 아직도 잊지 않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하나 걸리는 게 있습니다. 왜 그땐 감 열린 풍경의 아름다운 정취를 몰랐을까? 물론 어려서 그랬겠.. 더보기
귀농자, 연소득 3백에서 2억대 되기까지 막연한 귀농은 금물, 귀농은 단계를 거쳐야 할 일 없으면 농사짓는다? 이런 사람 안돼 [인터뷰] 창원, ‘좋은 예감’ 강창국 대표 “귀농, 참 힘들다.” 주위에서 자주 듣는 말이다. 살던 터전을 버리고 새롭게 둥지를 튼다는 게 쉽지 않은 탓이다. 그럼에도 도시생활을 청산하고 귀농을 꿈꾸는 늘고 있다. 하지만 수입원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귀농은 위험하다. 그렇다면 어떡해야 성공적인 귀농이 가능할까? 지난 6일, 귀농 후 경남 창원시 대산면에서 다감농장을 운영하며 영농조합법인 ‘좋은 예감’ 대표를 맡고 있는 강창국(50) 씨를 만났다. 강 대표는 연소득 3백만 원이 전부인 귀농 길에 올라 연소득 2억여 원에 달하는 부농이 됐다. 다음은 강창국 대표와 인터뷰다. 감에 대해 설명하는 강창국 대표. 귀농, 할 일 .. 더보기
‘좋은 예감’처럼 맛 나는 삶을 살 수 있을까? 나의 인생길과 삶, 그리고 여행과 ‘좋은 예감’ 감미로운 마을, 일하지 않는 자 먹지도 마라 “여행은 돌아올 집이 있어 즐겁고 아름다운 거다. 갈 곳 없어 떠도는 사람을 봐라." 여행길에 오르기 전, 아내는 “당신은 참 인간답게 산다.”고 부러워했지. 그러면서 떠나는 내 뒤통수에 대고 오금을 박았지. 어쩜, 한 눈 팔지 말라는 당부요, 가족을 잊지 마라는 압력이었지. 지난 주 금요일 길을 떠났지. 경남도민일보가 진행하는 팸투어에 참여하기 위함이었지. 여행 중 일하며 숙식을 해결하던 외국인들. 감 이름이 참 좋았다. 일하는 김두관 경남도지사. 그는 촌놈답게 제법 폼이 나왔다. 감미로운 마을, “일하지 않는 자여 먹지도 마라” 하여튼 팸투어에서 만났던 것 중 하나가 감 농장이었지. 바쁜 농부의 일손을 돕는 .. 더보기